한국목사가 성폭행으로 서울중앙지법서 1심서 중형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2월 1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한국목사가 성폭행으로 서울중앙지법서 1심서 중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11-22 11:05 조회368회 댓글2건

본문

[서울=민족통신 종합] 정치권 성추행문제가 이제 기독교계로 확산되고 있어 그 귀추가 주목된다. 11월22일 서울중앙지법 26부(정문성 부장판사)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목사를 상습적인 성폭행으로 인정하고 징역15년을 선고했다. 



이재록만민교회-1심서중형.jpg

*서울지법서 15년 중형을 선고받은 이재록 서울중앙성결교회 목사
 
 

이날 연합뉴스 보도는 "이 목사는 수년에 걸쳐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8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고 밝히면서 "검찰은 그가 신도 수 13만 명의 대형 교회 지도자로서 지위나 권력, 피해자들의 신앙심 등을 이용해 피해자들을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지금 성추행 문제들은 한국사회 뿐만 아니라 미국주류사회와 소수민족 사회 및 재미동포사회 통일운동 진영내부에서도 시끄럽게 거론되고 있는 실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황보현님의 댓글

황보현 작성일

미주 미투문제도 까 밝히세요!!!

한국교계도 신문마다 대서특필입니다.

“행복하게 기억돼야 할 20대가 지우고 싶은 순간 돼…비난 가능성 크다”
“설교 내용, 자신을 신격화…피해자들은 신적 존재로 여겨”

자신의 교회 신도 여러 명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록 만민중앙성결교회 목사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정문성 부장판사)는 22일 상습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다만 이 목사의 나이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하면 재범의 위험성이 높지 않다며 보호관찰 명령 청구는 기각했다.

재판부는 “어려서부터 만민중앙성결교회에 다니며 피고인을 신적 존재로 여기고 복종하는 것이 천국에 갈 길이라 믿어 지시에 반항하거나 거부하지 못하는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장기간 상습적으로 추행·간음했다”며 “범행이 계획적·비정상적이고, 유사한 방식을 반복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들은 절대적으로 신뢰하는 지도자에 대한 배신감에 정신적 충격을 입었고, 가장 행복하게 기억돼야 할 20대가 후회되고 지우고 싶은 순간이 된 데 고통스러워하며 엄벌을 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피고인은 범행을 일체 부인하며 반성하지 않았고, 변론 과정에서는 피해자들의 회개 편지 내용 등 내밀한 사생활까지 들춰 비난해 더 큰 정신적 피해를 입혔다”고 비판했다.
이 목사는 수년에 걸쳐 만민중앙교회 여신도 8명을 40여 차례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그가 신도 수 13만 명의 대형 교회 지도자로서 지위나 권력, 피해자들의 신앙심 등을 이용해 피해자들을 항거불능 상태로 만들어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했다.
재판부는 검찰의 공소사실 가운데 피해자의 진술 등으로 범행이 이뤄졌다고 특정하기 어려운 9건을 제외한 대부분 범행을 모두 유죄로 인정했다.

이 목사 측은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계획적으로 음해·고소한 것이고, 심리적 항거불능 상태에 있었다고 보기도 어렵다며 무죄를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모두 기각했다.
재판부는 “범행을 문제 삼지 않던 피해자들 중 하나가 미투 운동을 보고 이를 밝히고 나섰고, 고발 프로그램이 방송된 이후 교회의 대응방식에 회의감·죄책감을 느껴 고소했다고 밝힌 경위 등이 자연스럽고 납득할 만하다”며 “수치심이나 비난을 무릅쓰고 피고인을 무고할 동기도 찾기 어렵다”고 밝혔다.
아울러 “피고인의 일부 설교 내용은 자신을 신격화하는 것으로, 소모임이나 개인적인 교육에서는 직·간접으로 신격화하는 취지로 가르쳤음이 넉넉히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또 “피해자들은 피고인이 권능을 행한다고 믿고 성령이나 신적인 존재로 여겼다”며 “피고인의 행위도 성적 행위가 아닌 하나님의 뜻으로 알고, 의심하는 것은 죄라고 여겨 거부할 생각조차 단념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목사 측의 주장과 달리 재판부는 범행의 상습성도 충분히 인정된다고 봤다.

재판부는 “이 사건의 피해자가 아닌 다른 여신도들도 범행 전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진술했고, 1999년 MBC ‘PD수첩’에서 성추문을 폭로하는 프로그램을 방영하려 했음에도 유사한 수법의 범행을 한 사실 등을 보면 성폭력 범행을 반복하는 습벽이 있다는 것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71290.html?_fr=mt2#csidx2982f79189004019b1113b49fb0553a

김상현님의 댓글

김상현 작성일

운동권 미투가 궁금하네요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