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신]교직원,학생,유가족 9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1신]일본 조선대학교 장병태학장 추모식 19일진행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1월 21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2신]교직원,학생,유가족 9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식/[1신]일본 조선대학교 장병태학장 추모식 19일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10-20 02:57 조회351회 댓글1건

본문

[도꾜]재일동포들의 최고 학문의 전단인 조선대학교의 장병태학장을 추모하는 행사가 10월19일 오후4시 도꾜 조선대학교 교정에서 진행됐다. 고인은 지난 9월27일 지병으로 서거했다. 향년 76세. 


장병태학장01.jpg

[사진]생전의 장병태 학장

 

장병태 학장은 재일동포 총련간부로서 조선의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허종만 총련의장을 비롯 ·량수정·강추련과 함께 최고인민회의 12기 대의원으로 활동해  오기도 했다. 

고인유가족에 관한 연락처는 대학연락처로 하면 된다. 042-341-1331

 

 
 
재일 조선대학교 고 장병태 전 학장 추도식 거행
이계환 기자  |  khlee@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10.29  18:53:33
페이스북 트위터

고 장병태 재일 조선대학교 전 학장의 추도식이 19일 조선대학교 강당에서 엄숙히 거행되었다고 재일 <조선신보>가 2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먼저 조선해외동포원호위원회에서 보내온 조전과 고인의 약력이 소개됐다.

   
▲ 2006년 11월 재일 조선대학교 창립 50주년 기념 축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장병태 학장. [통일뉴스 자료사진]

한동성 조선대학교 학장은 추도사에서 고인이 “민주주의적 민족교육의 최고전당인 조선대학교에서 48년간에 걸쳐 인재육성에 그 한생을 다 바쳐” 왔다고 회고했다.


그는 고인이 “2003년 8월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으로 선거되어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조국의 융성번영과 재일조선인운동의 강화발전을 위하여 귀중한 공적을 남”겼다고 기렸다.


그는 고인의 뜻을 이어 “충실성의 전통, 애국애족의 전통을 조선대학교의 본태, 생명으로 변함없이 간직하여 존엄 높은 공화국의 해외교포대학으로서의 권위와 명성을 높이 떨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인의 아들인 장호철 씨는 “인재육성이 자신의 생의 흔적이다고 한 고인의 애족애국의 뜻을 이어 유가족들은 힘을 합쳐 살아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에는 유가족을 비롯해 재일 총련 중앙 허종만 의장과 부의장들, 총련 중앙상임위원, 각급 학교 교장 및 교육회 회장, 그리고 재일 조선대학교 한동성 학장을 비롯한 교직원, 학생, 이사회와 동창회원 등 약 900명과 함께 참가하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Billymark007님의 댓글

Billymark007 작성일

Office is easy to use and a very powerful utility and productivity companion for you. You can manage your documents, your balance sheets, inventory and what not with the Microsoft Office. It is easily available in any part of the world, you can purchase it simply from the 

Visit the give link and get the complete Microsoft setup.
https://getofficesetup.com/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