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동아일보가 가장 반북여론몰이에 매몰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2월 1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조선,동아일보가 가장 반북여론몰이에 매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2-18 10:48 조회865회 댓글1건

본문

[사진]말레시아 경찰을 외상이 전혀없다고 하는데 조선TV는 독침이라고 허위보도

조선,동아일보가 가장 반북여론몰이에 매몰

[서울=민족통신 종합]남녘 언론들의 활동을 관찰해 온 민주언론시민연합은 2월15일자 주요 한국일간신문들의 보도경향을 조사집계한 자료에 의하면 조선과 동아일보가 가장 반민족적 보도에 열을 올렸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이날 조선일보는 김정남 사건을 무려 17건 다뤘고, 동아일보는 11건을 다뤄 두자리숫자에 해당하는 많은 기사들을 보도해 이들 조선, 동아일보가 가장 반북적 성향을 나타냈다. 

중앙일보가 8건, 한겨레신문이 9건, 한국일보가 8건, 그리고 경향신문이 4건 등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소식은 조선이 6건, 동아가 5건, 중앙이 5건, 한겨레신문이 5건, 한국일보가 4건, 경향신문이 3건 등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민주언론시민연합에서 보고한 내용의 일부를 여기에 그대로 소개한다.

언론이 이렇게 김정남 피살 사건에 집중하며 ‘여간첩’이나 ‘독침’, 기타 가십성 이슈로 지면을 채워 넣는 사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재청구 이슈는 축소되었습니다. 실제 6개 일간지는 모두 이 부회장 구속영장 재청구 관련 보도보다 김정남 피살 사건 관련 보도를 더 많이 내놨는데요. 특히 조선일보는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재청구 관련 보도량(6건)이 김정남 피살 사건 보도량(17건)의 3분의 1 수준입니다. 동아일보는 이 부회장 구속영장 재청구 보도(5건)보다 김정남 피살 사건 관련 보도(11건) 보도가 두 배 가량 많았습니다. 

 

 

경향

동아

조선

중앙

한겨레

한국

김정남 피살 사건 관련 보도

총 보도량

4

11

17

8

9

8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재청구 관련 보도

총 보도량

3

5

6

5

5

4

△ 김정남 피살 사건 관련 보도량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재청구 관련 
보도량 비교(2/1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오마이뉴스님의 댓글

오마이뉴스 작성일

2017년 2월17일 윤현 시민기자가 보도한 외신 내용이 오마이뉴스에 올라있다. 아래에 옮긴다.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말레이시아의 김정남 부검 결과를 거부하겠다며 강력히 항의했다.

AP, AFP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각) 강 대사는 김정남의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영안실 앞에서 성명을 통해 말레이시아 경찰의 부검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강 대사는 "북한 외교관 여권을 소지한 김정남의 부검을 반대했으나, 말레이시아 경찰이 허락도 없이 일방적으로 부검을 진행했다"라며 "우리가 참관하지 못한 부검 결과를 무조건 수용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기초적인 국제법과 영사법을 무시한 것이자 북한 시민에 대한 최대의 인권 침해"라며 "말레이시아 경찰 관계자에게 김정남 시신의 즉각적인 인도를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라고 강조했다.

강 대사는 "이는 말레이시아가 어떤 사실을 숨기고 우리를 속이려는 것"이라며 "우리를 해하려는 적대 세력(hostile forces)과 결탁한 것이며, 특히 한국의 압박을 받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한국 정부가 최근 국내에서 벌어진 정치 스캔들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를 위해 이번 사건을 악용하고, 북한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다"라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강 대사는 "말레이시아는 적대 세력의 정치적 음모에 이용당하지 말고, 시신과 부검 결과를 즉각 넘겨야 한다"라며 "우리의 이미지를 훼손하는 적대 세력에 강력히 대응하며 법적 제소도 불사하겠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말레이시아는 "북한에서 시신 인도를 요청했으나, (인도하려면) 시신의 정확한 신원을 확인해야 한다"라며 "북한이 사망자(김정남)의 신원과 대조할 수 있는 DNA 샘플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라는 입장을 지키고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의 부검 결과 공개를 앞두고 전격 발표한 강 대사의 성명은 만약 김정남의 사인이 독극물에 의한 것으로 나올 경우를 대비해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결탁을 주장하며 사건 조사의 신뢰도에 타격을 주려는 목적으로 분석된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