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1-11 13:42
분신자결한 정원스님 빈소가 L.A. 평화교회에도 마련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2,136  

정원스님이  박근혜를 구속하라, 대선부정을 폭로하라, 싸드배치를 반대하라, 세월호사건 진상규명하라는 등을 촉구하며 분신자결을 결의하고 광화문 광장에서 결행했으나 현장에서 서울대학 병원으로 실려가 이틀만인 지난 9일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이 분신 항거를 목격한 한 부부의 증언을 담은 동영상을 여기에 게재한다. 이 보도자료는 남녘의 진보언론 자주시보의 이창기/이나연 기자가 공동취재한 내용이다.


한편 이인숙 선생이 로스엔젤레스에 소재한 평화교회(이기대 목사)에 차려놓은 정원스님빈소를 찾아 촬영한 사진들을 아래게 별도로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정원스님.jpg

정원스님분신.jpeg

정원스님분신001.jpg

정원스님빈소01.jpg

정원스님빈소02.jpg

정원스님빈소03.jpg

정원스님빈소04.jpg

정원스님빈소05.jpg

정원스님입적.jpg



정원스님 분신항거 목격 부부 증언-
끝까지 조금도 흔들림 없었다.
이나윤, 이창기 공동취재 
기사입력: 2017/01/11 [12:51]  최종편집: ⓒ 자주시보

 

 동영상 출처: https://www.facebook.com/dongjin9164?fref=nf&pnref=story

 

[서울 자주시보 이나연/이창기 기자 공동취재] 정원 스님의 분신항거 현장에서 가지고 있던 담요로 불을 끄기 위해 마지막까지 몸부림을 쳤던 의로운 부부가 정원 스님 분향소을 찾아와 명복을 빌었다.


부부는 정원스님의 최후의 모습도 생생히 들려주었는데 불길이 온 몸을 휘감고 타오르는데도 가부좌 자세로 조금도 흔들림이 없이 무언가 염원하는 바를 계속 중얼중얼 말을 했다고 한다.


등을 끄면 앞쪽은 꺼지지 않고 앞쪽을 끄면 불이 다시 등으로 번져가는 바람에 담요로 이리저리 불길을 치며 애를 태웠는데 정원스님은 까맣게 탄 얼굴인데도 찡그림도 없었으며 마지막까지 의연한 자세 그대로였다고 한다.


일단 불부터 꺼서 사람을 살려야한다는 생각에 사진 찍을 상황은 아니었다고 했다.

그러다가 소방관들이 와서 소화기로 불을 껐는데 정원스님이 마지막엔 뭐라고 큰 소리를 외쳤는데 무슨 말인지는 알아들을 수는 없었다고 했다.


이미 불길에 성대가 상해 정확하게 표현하지는 못했지만 그 외침이 무엇이었을 지는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세월호의 아이들을 사실상 학살한 박근혜 정부,

일본군 성노예 굴욕적인 협상에 합의한 박근혜 정부,

사드 미사일을 끌어들여 한반도를 전쟁 위험에 빠뜨린 박근혜 정부를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는 그의 평소 염원을 이제는 우리 국민들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자주적 평화통일만이 우리 민족이 살길이라고 늘 강조해온 정원스님이기에

마지막 순간까지 중얼거리면 염원했던 바람도 그리고 마지막에 혼신의 힘을 다 짜내어 터트렸던 그 포효의 외침이 어떤 말이었을지 어찌 우리가 모르겠는가.


얼마나 그 염원이 간절했으면

얼마나 박근혜 정권이 지긋지긋했으면

얼마나 이땅의 존엄을 미일 외세에게 팔아넘기는 수구사대매국세력이 저주스러웠으면

얼마나 이 땅을 다시 호시탐탐 노리는 일제를 증오했으면

얼마나 광우병 소고기까지 이땅에 팔아먹으려 혈안이 되어 날뛰는 미국이 가증스러웠으면


그 뜨거운 불길에 온 몸이 까맣게 타들어가는데...

뜨거운 남비만 잘 못 만져도 절로 손이 움츠려드는 사람으로서 어찌 그렇게 그런 불길에서 미동도 없이, 얼굴 찡그림도 없이 의연하게 분신항거를 했겠는가.


아!

왜 선각자들이 이렇게까지 몸부림을 치며 저항하는지

국민들이여, 단 한 번이라도 깊이 생각해 봐야 할 일이 아니겠는가.



 
정원스님의 로스엔젤레스 빈소-평화교회




정원스님이 분신자결을 결행한지 이틀만인 19일 서울대학병원에서 숨을 거두자 이 소식을 전해 들은 로스엔젤레스 지역 애국동포들은 시내 10번후리웨이아 버몬근처에 위치한 평화교회(이기대 목사)에 고인의 빈소를 차려놓고 이곳 동포들의 조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간호원 일을 하면서도 민족통신을 비롯하여 국내외 언론들을 통해  자유기고가로 활약해 온 이인숙 선생이 손전화로 촬영한 로스엔젤레스 지역 빈소의 사진들을 여기에 소개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평화교회 주소: 1640 Cordova St. L.A. CA90007

연락전화:323-459-2388 


정원스님-로스엔젤레스.jpg

정원스님-로스엔젤레스01.jpg

정원스님-로스엔젤레스2jpg.jpg

정원스님-로스엔젤레스03.jpg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아구동 17-01-11 14:48
답변 삭제  
자신의 생명을 바치면서까지  정의와 양심을 부르짖으신 

정원스님의 뜻이

이땅에 널리 펼쳐져 스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빕니다.

퍼갑니다
minzok615 17-01-11 15:26
답변 삭제  
분신항거 비대위는 큰스님의 유지가 아래와 같음을 다시 한번 확인한다.

    ① 박근혜 즉각구속,
        대선무효소송 속결

    ②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③ 한일위안부 합의 및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사드배치 반대
한라 17-01-11 17:07
답변 삭제  
정원 스님의 큰 뜻의 의미를 희생이라고 말하는 것 조차 두렵습니다.
분신의 고통속에서 한치도 흐트름없이 투쟁하는 모습을 본 증언을 보고 할 말을 잊습니다.

박근혜를 구속시키고,
대선 결과를 무효시키고,
세월호 기획살인자들을 처벌하고,
한일위안부 합의와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시키고,
사드배치를 막아낸다고 하더라도

스님이 바라던 세상이 만들어 질까?

스님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악마와의 투쟁에 있어 필승을 결의합니다. _()_
한라사 17-01-15 09:37
답변 삭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헌데 뢔 북에는 뚱돼지 정으니 폭정에 항거하여 분신하는 의인이 한명도 없는이유가 뭔가요? 아마 남한에서도 북처럼 더욱 혹독한 독재를 핶으면 촟불시위는 꿈도 못꿨겠지? 남한것들은 너무 자유를 주어 배가 부른걸까?
ㅎㅎㅎㅎㅎㅎ 17-01-15 12:49
답변 삭제  
아구동, 한라, 한라사, 한라산, 까치, 궁금이, 멋진인생, 묘향산, 목란꽃....한마리의 후지산 잰내비의 희극
 
   
 

남녘 19대 대통령이 된 인물에게 대외관계에서 가장 바라고 싶은 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