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이상기념사업, 국정원 개입으로 무산 위기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9년 10월 2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윤이상기념사업, 국정원 개입으로 무산 위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0-02-16 23:08 조회3,495회 댓글0건

본문

고 윤이상 선생 기념사업에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이 개입해 무산 위기에 빠졌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IMAGE##>북한에서 제작한 윤이상 선생의 흉상 국내 반입과 동백림(동베를린)사건 자료 전시를 국정원이 반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흉상은 오는 3월 경남 통영의 윤이상 선생 생가터에 건립되는 "윤이상 기념관"에 설치하기 위한 것으로, 통영시에서 이미 여러 차례 윤 선생의 흉상을 제작했으나, 고인의 모습과 다르다는 지적이 제기됐었다. 이에 따라 윤이상 평화재단을 통해 "평양 윤이상 음악연구소"에 전시돼 있는 고인의 흉상을 복제해 오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월 인천항에 윤 선생의 흉상이 들어왔으나, 현재까지도 반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윤이상평화재단 관계자는 "흉상 반입은 처음부터 통일부 허가를 받은 것이었고 지금도 통일부는 허가하는 입장지만, 국정원의 반대로 반입이 안 돼 인천항에 장기유치돼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윤이상 음악당" 명칭 변경, 국정원 때문

<##IMAGE##>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제에 대한 질문에 "관계기관과 흉상의 반입 문제를 협의 해오고 있다"면서 "관계기관과의 협의 하에 반입여부를 검토중"이라고 답했다. 이번 사안의 성격상 "관계기관"이 국정원이라는 점에서, 국정원과 "협의상태"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건립중인 "통영국제음악당"에 동백림 사건 관련자를 전시하려던 계획도 국정원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함께 애초 "윤이상 음악당"으로 이름짓기로 한 음악당이 지난해 7월, 윤 선생의 이름을 뺀 "통영국제음악당"으로 바뀐 것도 같은 지적을 받고 있다.

윤이상평화재단의 관계자는 "음악당의 이름이 바뀌고, 통영시가 이를 수용했다는 것 자체가 더 큰 문제"라고 비판했다.

원세훈 국정원장, 2006년 "윤이상음악회" 참석

이같은 상황은 이명박 대통령 집권 후 남북관계의 변화와 윤 선생에 대한 보수세력의 거부감이 그 배경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정작 이 대통령은 윤 선생 기념사업을 이끌어온 "윤이상 평화재단"의 대표발기인으로 올라있다. 서울시장 시절에 발기인으로 참여한 것이다.

윤 선생의 기념사업을 방해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국정원의 원세훈 원장도 윤 선생 기념사업에 동참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재단관계자는 "2006년 4월 금강산에서 열린 윤이상음악회에 당시 서울시 행정부시장이었던 원세훈 원장도 참석했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 관계자는 "흉상반입은 통일부 업무이고, 전시 문제나 음악당 명칭변경은 통영시 소관사항 아니냐"면서 "국정원은 이에 대해 관여한 것이 없다"고 부인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9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