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해체 오행시 대회 부산서 진행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9년 8월 19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자유한국당>해체 오행시 대회 부산서 진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9-06-24 02:41 조회440회 댓글0건

본문

지난 6월22일 한국 부산 서면에서는 자유한국당해체 부산시민촛불 주최로 6차 토요촛불이 열려 관심을 모았다. 이날 촛불은 자유한국당’ 다섯글자로 오행시 짓기 대회가 함께 열려 참가자들이 재치있는 오행시들이 소개되기도 하였다.자주시보가 보도한 자료를 게재하여 소개한다.[민족통신 편집실]


부산자한당해체시위.jpg


<자유한국당>해체 오행시 대회 부산서 진행


부산, 자유한국당 해체 오행시 짓기대회열려

이대진 통신원  
기사입력: 2019/06/23 [11:42]  최종편집: ⓒ 자주시보
 


지난 22일 부산 서면에서는 자유한국당해체 부산시민촛불 주최로 6차 토요촛불이 열렸다. 이날 촛불은 ‘자유한국당’ 다섯글자로 오행시 짓기 대회가 함께 열려 참가자들이 재치있는 오행시들이 소개되기도 하였다.

 

참가자들의 현장 투표로 선정된 최우수작을 소개한다.

자 유당에서 시작해

유 신헌법 독재거쳐

한 나라당 차떼기에

국 가적망신 자유한국당

당 장 추방하자!

 


 

시민들의 자유발언도 이어졌다

사하구에 사는 최지웅씨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신의 직장이다. 몇 달째 일하지 않고 천만원이 넘는 월급 꼬박꼬박 받아가는 놈들이 어디있냐”며 자한당의 국회 파행을 규탄했고, 부산진구에서 온 강지훈씨는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발언을 했다.

 

감만동에 사는 한 주민은 “황교안이 민생투어 한답시고 또 부산에 왔는데, 시민들의 우려와 반대가 많다”며 “외국인 노동자가 돈 많이 받아서, 최저임금이 과도하게 높아서 경제위기라 떠들어대는데, 결국 자한당의 대안이라는 것은 재벌은 살리고 서민은 죽이자는 것” 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행시 인기투표 1위를 한 해운대 주민은 “자유한국당과 같은 적폐청산 하자는데, 비정규직 없애고, 노동법 개악 저지 투쟁하는 노동자 대표를 구속한다”며 문재인 정부에 일침을 가하기도 하였다.

 

남구 주민 김정선 씨는 권말선 시인의 <다시 촛불> 이라는 시를 절절하게 낭독해 주었다.

 

부산시민들이 토요촛불은 트럼프의 방한과 관련한 서울 집회 참석으로 다음주 29일에는 열리자 않고, 그 다음주 7월6일에 다시 밝혀질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9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