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기어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려는가!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2월 2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국방부는 기어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려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9-12-27 03:53 조회343회 댓글0건

본문

한국의 국방부가 한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남북 간의 대결을 자초하는 행각을 벌인 것을 규탄하기 위해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은 2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자주시보에서 보도한 기사 원문을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국방부는 기어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려는가!


 

국방부는 각성하라.jpg

▲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26일 긴급 기자회견 ‘남북대결 부추기는 국방부를 규탄한다’를 열었다.   © 김영란 기자


  

▲ “남북대결 자초하는 국방부는 각성하라!”구호를 외치는 기자회견 참가자들   © 김영란 기자


 

▲ 국민주권연대의 논평 ‘한국 군부는 기어이 군사적 충돌을 하자는 것인가’를 낭독하고 있다. © 김영란 기자

  

“남북대결 자초하는 국방부는 각성하라!”

“정경두는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 앞에 사과하라!”

“대북 전쟁연습 철회하라!”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은 26일 긴급 기자회견 ‘남북대결 부추기는 국방부를 규탄한다’를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 취지에 대해 한국의 국방부가 한반도의 평화를 파괴하고 남북 간의 대결을 자초하는 행각을 벌인 것을 규탄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국방부의 행태에 대해 ‘▲ 한국 특수전사령부와 주한미군 특수부대는 지난달 군산 공군기지 등에서 가상의 북한군 기지를 습격해 요인을 생포하는 훈련을 진행한 것 ▲ 미국의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 1호기를 반입한 것 ▲ 국방부 산하 재단인 한국군사문제연구원이 2019년 6월 발간한 계간 ‘한국군사’ 제5호에 북한 붕괴 전략이 실린 것’을 구체적으로 지적했다.

 

이들은 국방부의 행태가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표했다.

 

권오민 청년당 공동대표는 일부 한국 언론에서 보도되었던 한미 특수부대 훈련의 위험성을 비롯한 군부의 호전적인 행태에 대해 비판했다

 

권 공동대표는 “한미 국방부는 단순한 인질 구출 훈련이었다며 훈련의 성격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는 변명을 했지만, 이는 단순한 말장난에 지나지 않는다. 상황만 바뀌면 이는 요인 구출이 아닌 요인 납치가 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최근 에스퍼 장관의 발언과 1년 내내 진행되어 온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언급한 뒤에 “한국의 국방부는 지금 무엇을 하는 것인가? 이러한 행위가 남과 북의 대화를 단절시키고 전쟁 위기를 고조시킨다는 것을 모른단 말인가. 평화와 번영 통일을 바라고 있는 국민의 뜻에 따라 더 이상 전쟁은 없다던 대통령에 뜻에 따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애써야 할 국방부가 반대로 한반도 전쟁 위기를 고조시키는 행위를 벌이고 있다”라고 국방부를 비판했다.

 

위대환 국민주권연대 회원은 “대북 전쟁연습은 9.19 군사합의 위반이다. 남북은 군사합의서를 통해 상대방을 겨냥한 대규모 군사훈련 및 무력증강 문제 등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국방부는 군사합의 이후에도 여전히 독수리훈련을 축소해서 진행하거나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진행하려는 등 군사합의를 위반하는 행위를 해왔다”라며 국방부의 행태를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북 전쟁연습이 계속될수록 9.19합의가 파기되는 것은 시간문제이고 이는 다시 한반도를 긴장의 연속으로 몰아갈 것이다. 국방부는 지금이라도 모든 대북 전쟁연습을 완전히 철회해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민주권연대의 논평 ‘한국 군부는 기어이 군사적 충돌을 하자는 것인가’를 낭독한 뒤에 기자회견을 끝냈다.

 

논평에서 국방부의 행태에 대해 “북한을 자극해 기어이 한반도에서 전쟁을 하자는 것이 국방부의 역할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 숭어가 뛰니 망둥이도 뛴다고 최근 미국이 대북강경책을 펴며 군사적 긴장을 끌어올리자 국방부도 덩달아 북한 자극에 나선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계속해 논평은 “문재인 정부는 국방부를 단속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는 평화를 지향하며 군사적 충돌만은 막자는 입장으로 보이는데 국방부는 정반대로 가고 있다. 정부는 당연히 산하 부처들이 정부 기조에 맞게 처신하도록 통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영란 기자 ⓒ 자주시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