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최선희 부상,미국과 비핵화협상 중단고려 기자회견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9년 3월 23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속보]최선희 부상,미국과 비핵화협상 중단고려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9-03-15 13:41 조회452회 댓글5건

본문

[평양/서울/로스엔젤레스=민족통신 종합] 조선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러시아타스통신, AP통신 등이 15일 보도해 세계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같은 소식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타스통신과 미국의 에이피 통신이 보도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이 같은 공식발언으로 국제정세는 다시금 새 국면으로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최선희기자회견.jpg
[사진]평양서 기자회견하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



최선희부상.jpg
[사진]최선희 외무성 부상
 

이 보도들에 따르면 최 부상은 또 미국은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조선은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 지, 그리고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부연해 그 관심은 한층 더 고조되고 있는 실정이다. 

최 부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조선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혀 조만간 조선의 공식 성명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에이피 뉴스가 보도한 내용>

NKorea official: Kim rethinking US talks, launch moratorium

By ERIC TALMADGE



PYONGYANG, North Korea (AP) —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will soon make a decision on whether to continue diplomatic talks and maintain the country’s moratorium on missile launches and nuclear tests, a senior North Korean official said, noting the U.S. threw away a golden opportunity at the recent summit between their leaders.

Vice Foreign Minister Choe Son Hui, addressing an urgent meeting Friday of diplomats and foreign media in Pyongyang, including The Associated Press, said the North was deeply disappointed by the failure of the two sides to reach any agreements at the Hanoi summit between Kim and President Donald Trump.


She said Pyongyang now has no intention of compromising or continuing talks unless the United States takes measures that are commensurate to the changes it has taken — such as the 15-month moratorium on launches and tests — and changes its “political calculation.”

Choe, who attended the Feb. 27-28 talks in Hanoi, said Kim was puzzled by what she called the “eccentric” negotiation position of the U.S. She suggested that while Trump was more willing to talk, the U.S. position was hardened by the uncompromising demands of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and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Personal relations between the two supreme leaders are still good and the chemistry is mysteriously wonderful,” she added.

She said it was entirely up to Kim whether to continue the launch and test moratorium, and said she expects he will “clarify his position” within a short period of time.

“On our way back to the homeland, our chairman of the state affairs commission said. ‘For what reason do we have to make this train trip again?’” she said. “I want to make it clear that the gangster-like stand of the U.S. will eventually put the situation in danger. We have neither the intention to compromise with the U.S. in any form nor much less the desire or plan to conduct this kind of negotiation.”

Choe questioned the claim by Trump at a news conference after the talks in Hanoi broke down that the North was seeking the lifting of all sanctions against it, and said it was seeking only the ones that are directed at its civilian economy. After the summit had ended, State Department officials clarified that was indeed the North’s position, but said the lifting of economic sanctions was such a big demand that it would essentially subsidize the North’s continued nuclear activity.

Choe said it was the U.S. that was being too demanding and inflexible.


“What is clear is that the U.S. has thrown away a golden opportunity this time,” she said. “I’m not sure why the U.S. came out with this different description. We never asked for the removal of sanctions in their entirety.”

“This time we understood very clearly that the United States has a very different calculation to ours,” she added.

She refused to comment directly when asked by one of the ambassadors about news reports the North may be preparing for another missile launch or satellite launch.

“Whether to maintain this moratorium or not is the decision of our chairman of the state affairs commission,” she said, using one of Kim’s titles. “He will make his decision in a short period of time.”

Journalists were not allowed to ask questions during the briefing, which lasted nearly an hou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통일뉴스님의 댓글

통일뉴스 작성일

15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사이는 좋다며, ‘비난’ 수위를 조절했다.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이날 평양 주재 외신들 상대로 기자회견을 열어 “(미국이)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는 데 너무 바빴고 성과를 내기 위한 진지한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비난했다.

특히, 지난달 28일 하노이 확대정상회담에서 “적대와 불신의 분위기를 조장하여 북.미 최고지도자들 사이의 협상을 위한 건설적인 시도에 장애를 조성”한 장본인으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목했다. “그 결과 정상회담이 의미있는 성과 없이 끝났다”는 것이다.

최 부상은 “우리는 어떤 식으로든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나온) 미국의 요구에 굴복할 생각이 없으며 그러한 협상에 관여할 뜻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만간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향후 행동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최 부상은 “미국의 강도적 요구가 상황을 위험에 빠뜨렸다”면서 미국이 “정치적 셈법”을 바꾸지 않는 한 대화를 계속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미국이 황금 같은 기회를 던져버렸”고 “미국이 우리와 아주 다른 계산을 하고 있다는 걸 분명히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귀국길에 우리 국무위원장이 ‘이번과 같은 기차여행을 또 해야 할 이유가 있는가’라고 말했다”고 알렸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인한 김 위원장의 실망이 어느 정도인지 내비친 것이다.

나아가 미국과의 협상을 계속할지, 15개월 동안 중단해온 미사일 시험을 재개할지는 “전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에 달려 있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그러나 “두 최고지도자 간 개인적 관계는 여전히 좋고 궁합은 불가사의할 정도로 훌륭하다”고 치켜세웠다.

‘빅딜 아니면 노딜’이라는 미국을 향해, ‘우리식 협상 아니면 협상 안한다’라고 맞불을 놓은 셈이다. 아직 판을 깰 의도는 없어 보인다. 지난달 28일 하노이 심야 기자회견과도 내용상 큰 차이가 없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보름 만에 북한이 입장 정리를 끝내고 본격적인 기싸움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최선희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면서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겠다”고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다.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은 “급선무는 미국과 북한 모두 대화의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고 지시한 바 있다.

조선신보님의 댓글

조선신보 작성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가 15일 “조미가 생산적인 대화들을 이어나가기 위한 요건”이라는 기사를 통해서 미국의 패권적 발상이 극복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는 “조미 쌍방은 대등한 입장에서 대화에 임하고 있는데 미국이 이 사실을 외면하고 조선이 저들의 요구에 따라 움직이면 <보상>을 주겠다는 적반하장격의 논리, 자기 본위적인 거래방식을 고집한다면 문제 해결을 요원하게 만들 뿐”이라고 지적했다.

 

<조선신보>는 미국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자 북미 협상의 조건에 관해 무지막지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볼튼의 ‘(조선이) 탄도미사일, 생화학무기를 포함한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한다면 경제의 발전전망이 있다’, 비건도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핵연료 사이클의 모든 영역을 제거하는 것’, ‘모든 것이 합의될 때까지 아무것도 합의될 수 없다’는 등 조선 측에 <더 큰 양보>를 요구하는 논리를 전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패권주의자들이 앞으로도 주도권을 쥔다면 북미대화는 좌절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조선신보>는 밝혔다.

 

이어 <조선신보>는 “핵전쟁 위협과 제재 압박을 가하여 조선의 자위적 핵억제력 포기를 실현해보려던 미국의 기도가 패권적 발상이라면 저들은 핵전쟁 위협을 지속하면서 <경제적 보상》> 미끼로 삼고 조선의 핵과 탄도로케트의 폐기를 노리는 것 또한 패권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 <조선신보>는 “조선을 핵과 탄도로케트 개발에로 추동하고 떠밀어준 요인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전환과 대결 정책에 기초한 핵전쟁 위협의 제거가 목표”이며 “비핵화는 조선에 있어서 미국의 그릇된 사고와 행동을 바로잡는 과정,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이 조선을 과녁 삼아 적용하려던 패권주의에 종지부를 찍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을 위한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서명한 것은 북미 양국이 70여 년간 지속된 적대시 정책 포기를 약속한 순간이었는데 아직 이 약속이 실천되지 않고 있다고 <조선신보>는 지적했다.

 

계속해 <조선신보>는 이번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북이 ‘영변핵실 완전폐기, 그리고 미국의 유엔 제재 일부 해제를 제안’한 것은 “군산복합체의 의향을 거스르고 조미 협력의 새 시대를 개척하겠다고 약속한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은 미국의 핵전쟁 위협을 제거하는 군사 분야 조치에 착수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보고 아량을 베풀어준 것이지 부동산 거래를 하듯이 경제적 대가를 받으면 핵전쟁억제력을 포기하겠다는 제안이 결코 아니”라고 못 박았다.

 

그런데 미국의 패권주의자들이 ‘영변+@’, ‘핵과 탄도미사일 포기’라는 요구를 하면서 ‘일괄타결’, ‘빅딜’을 말한다면 생산적인 대화를 이루어질 수 없으며 “오히려 교착국면이 이어지고 조선과 미국의 군사적 대립의 구도가 한층 더 부각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북미대화가 계속되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상호존중의 원칙에서 공정한 제안을 마련하고 올바른 협상 자세를 가지고 문제해결에 임할 때 조미 쌍방은 비핵화를 향한 커다란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다”고 밝혔다.

자주시보님의 댓글

자주시보 작성일

향후 극단적 긴장관계가 전개될 조미관계 전망-따쓰통신

 

향후 조미관계는 극단적인 긴장관계로 빠져들 개연성이 대단히 높아졌다. 오늘 자 러시아 따쓰통신은 “조선 외무성 부상(차관)은 하노이 정상회담결렬 대해 미국측을 비난하였다.”라는 제목으로 관련 사실을 보도하였다.

 

지난 2월 27일~28일에 윁남 수도 하노이에서 있었던 《제2차 조미정상회담》이 아무런 성과도 없이 결렬이 된 후 조선의 외무성 부상을 통해 회담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반응을 내놓았다.

 

따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조선 외무성 부상(차관)은 하노이 정상회담결렬 대해 미국 측을 비난하였으며, 조선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미국과 비핵화협상중단을 고려하고 있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우리는 [하노이 회담에 제시되었던(안 이외)] 어떤 형태로든 미국의 요구에 양보(원문-굴복)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우리는 이러한 종류의 협상에 참여할 의사가 없다.”고 평양에서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에게 말했다.

 

계속해서 외무성 부상은 "자신의 정치적인 이익을 추구하는데 너무 바빴으며, (정상회담)결과를 얻어내기 위한 진지한 태도가 없었다."면서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하여 미국 측을 비난하였다. 최선희 부상의 이 같은 비난은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의 결렬에 대한 직접적인 책임을 언급한 것이다.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확대정상회담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부 장관과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은 "적대감과 불신을 조장하는 분위기를 조성하였으며, 따라서 조선과 미국의 최고 지도자들 사이의 건설적인 노력을 방해하였다."고 말했다. 최선희 부상의 이 같은 발언은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의 결렬을 가져온 당사자가 누구인지를 직접적으로 밝히고 있는 것이다. 즉 하노이 정상회담의 결렬을 가져온 직접적인 당사자는 미국 국무부장관 마이크 폼페오와 존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이라는 사실을 직접적으로 언급을 하면서 회담결렬의 책임이 미국에 있음을 최선희 부상이 말하고 있는 것이다.

 

계속해서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은 "결과적으로 이번 정상회담은 큰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고 말했다. 외무성 부상에 따르면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회 위원장은 하노이 정상회담의 실패의 여파를 계기로 조선의 추가적인 (행동)조치를 공식 성명서를 통해 곧 발표할 것이다.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이 오늘 평양에서 내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위와 같은 발언을 하였다는 사실은 향후 조미 간에는 극단적인 대결국면으로 전개될 개연성이 높다는 전망을 가지게 하는 것이다. 또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결렬의 결과를 두고 향 후 조선의 대미대응조치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곧 공식 성명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최선희 부상이 발언을 하였는데 아마도 대단히 강경한 대미 성명서가 나올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마지막으로 따쓰통신은 “2월 27-28일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윁남 수도 하노이에서 있었던 제2차 조미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해 조선의 최고위 당국자가 언급을 한 것은 처음이다.”라고 보도하여 그동안 조선이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얼마나 신중하게 대처를 했는지를 전하였다. 따쓰통신은 “앞서 조선의 언론들은 정상회담이 구체적인 결과를 내지 못했지만 양 정상들은 대화를 계속하는데 동의를 했다고 보도하였다.”고 보도하여 조선의 정부와 관계 당국 뿐 아니라 언론들 역시 제2차 하노이 조미정상회담 결렬에 대해 대단히 신중하게 대하였음을 전하였다.

 

오늘 평양에서 있었던 최선희 조선 외무성 부상의 내외신 기자회견의 발언을 보면 향 후 조미관계는 2017년 “화염과 분노” “연속적인 대륙간탄도탄 시험에 의한 군사적 압박” 이상 가는 극단적인 긴장이 전개될 개연성이 대단히 높다.

 

우리는 조바심을 가지지 말고 신중한 자세를 가지고 향 후 조미관계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 또 그에 따라 우리는 어떻게 대응을 할지에 대해 고민을 해야 할 것이다.

편집실님의 댓글

편집실 작성일

PYONGYANG, March 15. /TASS/. The North Korean leadership is considering suspension of denuclearization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North Korea’s Deputy Foreign Minister Choe Son Hui told reporters on Friday.

 

"We have no intention to yield to the US demands [put forward at the Hanoi summit] in any form, nor are we willing to engage in negotiations of this kind," she told reporters at a news conference in Pyongyang, to which foreign diplomats and journalists were invited.

 

The deputy foreign minister blamed the breakdown of talks in Hanoi on the US side, who "were too busy with pursuing their own political interests and had no sincere intention to achieve a result."

 

She also said that during an extended meeting, US Secretary of State Michael Pompeo and US National Security Adviser John Bolton "created the atmosphere of hostility and mistrust and, therefore, obstructed the constructive effort for negotiations between the supreme leaders of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s a result, the summit ended with no significant result," the North Korean diplomat said.

 

According to the deputy ministe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is set to make an official statement soon to announce his country’s further actions in the wake of the unsuccessful Hanoi summit.

 

It was the first statement by a senior North Korean official to comment on the results of the February 27-28 talks between Kim and US President Donald Trump in the Vietnamese capital of Hanoi. After a series of meetings, including face-to-face ones, the two leaders announced they would not sign a joint document. Earlier, North Korean media said that although the summit produced no tangible result, the leaders agreed to continue their dialogue.

Sharma님의 댓글

Sharma 작성일

http://www.peehu.in/
http://www.muskanrajput.net/
http://www.ananyabasu.net/
http://www.peehu.in/about-kolkata-call-girls.html
http://www.peehu.in/kolkata-call-girls-services.html
http://www.peehu.in/kolkata-call-girls-photos.html
http://www.peehu.in/call-girls-rates-in-kolkata.html
http://www.peehu.in/kolkata-airhostess-call-girls.html
http://www.peehu.in/kolkata-housewife-call-girls.html
http://www.peehu.in/kolkata-model-call-girls.html
http://www.peehu.in/incall-outcall-escort-service-kolkata.html
http://www.peehu.in/punjabi-call-girls-kolkata.html
http://www.peehu.in/asian-call-girls-kolkata.html
http://www.peehu.in/russian-call-girls-kolkata.html
http://www.peehu.in/canadian-call-girls-kolkata.html
http://www.peehu.in/pakistani-call-girls-kolkata.html
http://www.peehu.in/blog/extra-fun-to-your-love-life-with-kolkata-escorts/
Navigation. Home • About Us • Rates • Gallery • Services • Call Girls In Kolkata • Independent Escorts In Kolkata. Locations. Kolkata Escorts Our Independent Escorts In Kolkata Are Highly Sophisticated And Trained In The Manner To Satisfy Independent Escorts In Kolkata! Welcome To Our Independent Escorts In Kolkata. Independent Escorts In Kolkata Are One Of Those Women Who Understands Men Better Independent Escorts In Kolkata Mahek. This Is Mahek Tripathi An Independent Who Are Working In Malur City Of Kolkata Anushka Independent Kolkata Escort Girl Provide High Class Standard Expensive Escorts Services On Best escorts service in kolkata, book college girls, models online | Most safe and secure escorts service in kolkata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9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