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언론,새로운 조미관계수립과 평화협정구축 확고천명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9년 2월 23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북언론,새로운 조미관계수립과 평화협정구축 확고천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9-01-28 05:31 조회214회 댓글0건

본문

북언론,《우리 민족끼리》1월27일자는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조미수뇌상봉과 회담이 진행된 때로부터 7개월이 지났다."고 상기시키면서 "조미공동성명을 성실히 리행하여 두 나라사이에 수십년간 지속되여온 긴장상태와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조미협력의 새시대를 열어나가려는 성의있는 노력은 앞으로도 평화를 바라는 우리 겨레와 국제사회의 지지와 환영을 받을것"이라고 강조한다.이 논평을 원문그대로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김정은-트럼프공동성명에 서명.JPG

김정은-트럼프악수사진.jpg



 

주체108(2019)년 1월 27일 《우리 민족끼리》

 

새로운 조미관계수립과 조선반도의 

평화체제구축은 우리의 확고한 립장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조미수뇌상봉과 회담이 진행된 때로부터 7개월이 지났다.

돌이켜보면 력사적인 첫 조미수뇌상봉과 회담은 지구상에서 가장 적대적이던 조미관계를 극적으로 전환시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당시 그에 대한 국제사회의 커다란 반향은 온 지구를 충격속에 몰아넣었다.


《세기적이고 력사적인 사변》, 《북미관계 새 장》, 《현대사에서 가장 드문 사변중의 하나》, 《핵전쟁의 문어구에 도달하였던 세계가 무서운 현실에서 벗어나도록 한 력사적계기》, 《새로운 조미관계수립에 관한 문제 론의, 조선반도와 세계평화보장을 위한 공동성명 채택》, 《조미 새로운 관계수립 약속》, 《열렬히 환영한다.》, 《온 세계가 그것이 그대로 세계평화와 안정보장에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있다.》…


세계가 공인하다싶이 6. 12조미공동성명은 조미관계사상 최초로 두 수뇌분들이 새로운 조미관계수립과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 안정을 추동해나가려는 확고한 의지를 엄숙히 천명한 력사적선언이며 조미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려는 두 나라 인민들의 공동의 지향과 요구를 반영한 중대한 리정표로 된다.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는것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데서 초미의 문제로 나선다.


평화는 오랜 기간 전쟁의 위험속에서 살아온 우리 겨레의 한결같은 념원이다. 하기에 우리 공화국은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려왔다.


6. 12조미공동성명에서 천명한대로 새 세기의 요구에 맞게 조미 두 나라사이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려는것은 우리의 확고한 립장이다.


력사적인 올해신년사에서 우리는 조미 두 나라사이의 불미스러운 과거사를 계속 고집하며 떠안고갈 의사가 없으며 하루빨리 과거를 매듭짓고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시대발전의 요구에 맞게 새로운 관계수립을 향해 나아갈 용의가 있다는것을 천명하였다.


그리고 우리는 이미 더이상 핵무기를 만들지도 시험하지도 않으며 사용하지도 전파하지도 않을것이라는데 대하여서도 내외에 선포하였다.


우리의 주동적이며 선제적인 노력에 미국이 신뢰성있는 조치를 취하며 상응한 실천적행동으로 화답해나선다면 두 나라 관계는 보다 더 확실하고 획기적인 조치들을 취해나가는 과정을 통하여 훌륭하고도 빠른 속도로 전진하게 될것이다.


오늘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할것을 요구하는 국제사회의 여론도 날을 따라 고조되고있다.


지난해 11월 미국의 강경보수경향의 한 외교안보전문가는 조선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확보되지 못할 리유는 없다고 하면서 이것은 미국이나 세계에 나쁜것이 아니라고 주장하였다. 또한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지지하고 념원하는 해외동포단체들과 미국시민사회단체들은 조미관계개선과 평화협정체결을 요구하는 공동성명발표 등을 통해 《북과 미국이 합의한 〈6. 12싱가포르북미공동성명〉을 적극 지지한다.》, 《이것은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막고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는데 토대를 마련했다.》, 《북미간의 새로운 관계수립은 두 나라가 전쟁위험과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관계정상화, 수교의 길로 나간다는 의미이다.》, 《미국도 더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6. 12싱가포르합의의 리행에 나서야 한다.》, 《미국은 〈대북제재〉를 해제하고 북미관계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하였다.


지난해 급속히 진전된 북남관계현실이 보여주듯이 일단 하자고 결심만 하면 못해낼 일이 없으며 대화상대방이 서로의 고질적인 주장에서 대범하게 벗어나 호상 인정하고 존중하는 원칙에서 공정한 제안을 내놓고 옳바른 협상자세와 문제해결의지를 가지고 림한다면 반드시 서로에게 유익한 종착점에 가닿게 될것이다.


조미공동성명을 성실히 리행하여 두 나라사이에 수십년간 지속되여온 긴장상태와 적대관계를 해소하고 조미협력의 새시대를 열어나가려는 성의있는 노력은 앞으로도 평화를 바라는 우리 겨레와 국제사회의 지지와 환영을 받을것이다.

본사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9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