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시보,북미고위급회담 연기관련해 논평/연합뉴스는 북조선이 미국에 통보한것으로 보도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1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자주시보,북미고위급회담 연기관련해 논평/연합뉴스는 북조선이 미국에 통보한것으로 보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11-08 02:16 조회373회 댓글0건

본문

자주시보 김영란기자는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하여 "폼페오 장관의 방북 이후 한 달이 지났다미국이 세치 혀로북미회담의 시간만 지연시킨다고 바뀌는 것이 없다오히려 미국에게 불리한 상황만 도래할 것이다.말만 한다고 북미간의 신뢰는 형성되지 않는다.실제 행동으로 미국이 나서야 한다. ‘종전선언’, ‘대북제재 해제가 북미신뢰의 시작이다.북의 시간이 마냥 미국을 기다려 주지 않을 것이다."라고 지적한다.한편 연합뉴스는 이 회담 연기는 북조선이 미국에 통보하여 연기된 것으로 강경화외교부 장관이 밝힌 것으로 보도했다. 이것도 아래에 첨가하여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북미고위급회담-폼페이3번째방북01.jpg

 

미국 혼자 분주탕 피운 북미고위급 회담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8/11/07 [14:38]  최종편집: ⓒ 자주시보

 

미 국무부가 8(현지시간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고위급회담이 연기되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서로의 일정이 허락될 때 회담 일정이 다시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게 묻고 싶다.

 

8일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고위급회담은  진짜 북과 합의된 것이었는가?

 

지난 10월 초 폼페오 장관이 방북을 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서 2차 북미정상회담과 주요 내용에 합의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오 장관이 곧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하지만 미국은 얼마 안가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미 중간선거 이후에 열릴 것이라느니내년 초에 열릴 것이라고 지속적으로 연기하는 발표를 했고미국에서 북미고위급회담을 열게 될 것이라고 폼페오 장관과 미 국무부는 주장했다.

 

폼페오 장관의 방북 이후에 미국이 혼자 북미고위급 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일정에 대해 혼자 분주탕을 피우는 동안 북의 공식적인 입장은 없었다.

 

오히려 북은 미국의 대북제재를 유지강화하는 것과 북 인권문제를 거론하는 것에 비판을 하더니 급기야는 권정근 북 외무성 미국연구소 소장이 지난 2일 <조선중앙통신논평을 통해 미국이 우리의 거듭되는 요구를 제대로 가려듣지 못하고 그 어떤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은 채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4월 우리 국가가 채택한 경제건설총집중 노선에 다른 한 가지가 추가돼 병진이라는 말이 다시 태어날 수도 있으며 이러한 노선의 변화가 심중하게 재 고려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국면은 지난 10월 초 폼페오 장관의 방북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의제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 이후 해야 할 조치에 대해서 합의된 바 있으나이를 미국이 이행하지 않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북은 미국에게 계속 강조해왔다.

미국 내 복잡한 정치적 상황을 이해하지만 한 얼굴로 대화할 것을.

 

미국 내 복잡한 정치상황으로 북미정상의 합의한 내용을 이행하지 않고시간만 지연한다면 북미관계는 다시 1년 전으로 돌아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북 외무성 미국연구소 소장이 경고한 것이다.

 

미국은 세치 혀로 무엇인가 하려고 하면 안된다.

미국이 왜 북과 새로운 북미관계를 수립하기 위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에 나왔는지다시 돌아봐야 한다.

 

이미 폼페오 장관의 방북 이후 한 달이 지났다미국이 세치 혀로북미회담의 시간만 지연시킨다고 바뀌는 것이 없다오히려 미국에게 불리한 상황만 도래할 것이다.

 

말만 한다고 북미간의 신뢰는 형성되지 않는다.

실제 행동으로 미국이 나서야 한다. ‘종전선언’, ‘대북제재 해제가 북미신뢰의 시작이다.

 

북의 시간이 마냥 미국을 기다려 주지 않을 것이다.





 

강경화 "북미고위급회담 연기, 북한이 미국에 통보"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신영 기자 = 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북미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 "북측으로부터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이 우리에게 설명해줬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회담이 연기된 배경을 묻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한 뒤 "아직 폼페이오 장관과 전화 통화가 이뤄지지 않았지만 일정을 조정 중"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간 통화가 있어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부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