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신]조미고위급회담 뉴욕 개최일정 전격변경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1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2신]조미고위급회담 뉴욕 개최일정 전격변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11-06 11:39 조회251회 댓글0건

본문

[워싱턴 디씨=민족통신 종합]미국 중간선거 직후인 오는 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북미 고위급회담이 전격 연기됐다고 미 국무부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7일 대변인 성명을 통해  회담개최 하루를 앞두고 발표해 그 귀추가 주목된다. 


미 국무부는 "이 회담에 후일에 개최될 것이다. 상호 일정이 허락할 때 다시 만날 것"이라고 밝히는 한편  "진행중인 대화는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해 조만간 그 일정이 다시 조종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전격연기 발표가 미국측에 의한 사정인지 아니면 조선측에 의한 사정인지는 이 시간 현재 밝혀지지 않았다.



조미고위급회담 8일 뉴욕서 개최일정 확정



[워싱턴 디씨=민족통신 종합]미 국무부가 5 오는 11월8일  뉴욕에서 북미간 고위급회담이 열릴것이라고 내외신들이 동시에 보도했다. 



                                                                                       

 

                                                                  

김영철-폼페이오 뉴욕고위급회의.jpg

김영철-폼페이오 뉴욕상봉식사.jpg


 

소식통들은 8일 열리게 될 북미 고위급회담에는 폼페오 장관과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참가할 예정이며 조선측에서는 김영철 부위원장과 그 일행이 참가할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무부는 이번 고위급회담에는 북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달성을 포함한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공동선언 진전을 위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미 국무부, “폼페이오-김영철 8일 뉴욕에서 만난다”

청와대, “4개축 언급 중요..북미접근법 새롭게 할 가능성”
이광길 기자  |  gklee68@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11.06  11:12:04
페이스북 트위터

북미 고위급 회담이 8일(이하 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다고 미국 국무부가 5일 발표했다.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이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함께 뉴욕으로 가서 8일 김영철 북한(DPRK) 노동당 부위원장을 만난다”고 밝힌 것. 

올해 5월말에 이어 김영철 부위원장의 두 번째 뉴욕 방문이다. 당시 김 부위원장은 뉴욕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회담한 뒤 워싱턴 DC로 이동해 백악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한 바 있다. 

5일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포함해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4개축에 관한 진전을 이룩하기 위해 논의할 것”이라고 알렸다. ‘4개축’은 △새로운 조미관계 수립,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미군 전쟁포로 및 행방불명자 유골 발굴 및 송환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이번 북미 고위급 회담의 가장 중요한 점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를 좁혀나가야 한다는 점이지만”, “4개축을 미국에서 언급했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까지는) 유해 발굴, 비핵화 문제가 중점적으로 논의되어 왔다면 이번 고위급 회담에서는 새로운 조미관계 수립과 평화체제 구축 문제도 본격적으로 협상이 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게 된다”고 밝혔다. “중간선거 이후에 치러지는 새롭게 조성된 환경에서 북미 접근법도 새롭게 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실무협상의 북한 측 대표인 최선희 외무성 부상도 참석하는가’는 질문에는 “그에 대한 정보는 없다”면서도 “비건 특별대표가 가기 때문에 최선희 부상이 참석할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 관측한다”고 답했다.

 

[출처:통일뉴스 2018년 11월6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