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10]김정은위원장의 진실성과 세심함(동영상)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2월 1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연재-10]김정은위원장의 진실성과 세심함(동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10-28 03:15 조회314회 댓글0건

본문

 
많은 국민의 관심 속에 9월 평양정상회담이 막을 내렸다.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당시 생중계를 통해 본 남북 정상의 2박3일 모습은 여전히 많은 이들의 가슴 속에 남아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과 북측 당국자, 주민의 모습을 생중계로 보는 것은 우리에게 흔치 않은 기회였다.9월 평양정상회담의 무엇이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었는지 돌아보기 위해  NK투데이와 자주시보가 공동기획으로 <평양정상회담에서 본 김정은 위원장>을 준비했다. 그 10번째 김정은위원장의 진실성과 세심함에 대한 글을 여기에 전재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김정은-문재인극진히 환대.jpg

 


▲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을 위해 공연 내용의 70%를 바꾼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의 한 장면 ©대학생통신원

 

[연재10]

김정은위원장의 진심이 느껴진 세심함


이번 9월 평양정상회담의 명장면은 백두산 방문이다.

 

백두산 천지에 남과 북의 정상이 함께 올라 자주통일을 다짐하는 장면은 많은 국민들을 감동케 했다.

 

그런데 거기에 감동을 더욱 더한 건 백두산 방문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이었다.

 

4.27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백두산 트레킹이 소원이라고 한 얘기를 김정은 위원장이 기억하고는 이번 평양정상회담에서 제안을 한 것이었다.

 

이러한 김정은 위원장의 세심함은 평양정상회담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김정은 위원장은 첫날인 19일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에게 오늘 이렇게 오신 다음에 환영 오찬을 하자는 의견도 있었는데 오시자마자 일정을 하면 불편하시기 때문에 먼저 들어가서 쉬시고…….”라며 휴식을 청했다.

 

보통 흔치 않은 회담을 갖게 되면 한시라도 빠르게 조금이라도 많이 만나서 이야기 나누기를 바라지만 상대방의 일정과 상태를 고려한 세심한 배려였다고 볼 수 있다.

 

또한 지난 5월 2차 정상회담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측 판문점 지역에 올라갔을 때 제대로 대접을 못했다며 늘 가슴에 걸려있었다고 했다.

 

이를 영상으로 접한 국민들은 밥 한 끼 제대로 차려주지 못한 게 늘 가슴에 걸려있었다고 하는 게 너무나 세심하고 정답다’‘따뜻한 진심이 느껴진다’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

 

김정은 위원장 뿐 아니라 리설주 여사의 세심함도 많은 곳에서 보였는데 그중에 일품은 백두산 천지에서 김정숙 여사의 옷이 젖지 않게 뒤에서 옷깃을 잡아준 장면이었다.

 

세심함이 몸에 습관처럼 배이지 않았다면 나오기 힘든 자연스러운 행동이었다.

 

▲ 김정숙 여의 옷깃을 잡고 있는 리설주 여사. 이 사진이 공개되자 많은 남측의 많은 사람들이 리설주 여사에 대해서 찬사를 보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또한 대집단체조와 예술 공연인 빛나는 조국도 기존 내용의 70%를 수정하며 체제선전 부분을 수정했고노동신문도 빛나는 조국이라는 제목을 쓰지 않고 두 정상이 대집단체조와 예술 공연을 관람했다고만 보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체제선전물을 관람했다는 비난을 받지 않도록 하는 세심한 배려였다.

 

국민들도 이 사실을 접하고 이런 것까지 신경을 써줬다니 놀랍다”, “공연을 봤다고 비난받을까봐 내용도 대폭 수정해주다니 부끄럽기도 하면서 참 고맙다라는 반응도 보였다.

 

세심함이란 상대방에 대한 관심과 애정 그리고 진심어린 마음이 있어야 나올 수 있는 것이다.

 

이런 마음을 읽었던 것일까함께 방북했던 김재현 산림청장도 기자간담회에서 북측이 극진하게 대우하는 모습을 보고 놀랐다며 "북한 당국과 평양시민 등의 뜨거운 환영에 민망할 정도였고남북교류에 대한 진정성을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번 평양정상회담에서 보였던 자연스럽게 우러나는 세심한 모습들을 통해 북한에서는 평소 어떤 마음과 태도로 사람을 대하는지 조금은 알 수 있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