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에 사용될 탁상과 실내에 장식한 금강산그림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5월 22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남북정상회담에 사용될 탁상과 실내에 장식한 금강산그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04-26 05:21 조회580회 댓글0건

본문

[서울=민족통신 종합] 남측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오는 4월27일 판문점 평화의집 2층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폭 2018㎜ 테이블에 마주앉아 정상회담을 할 예정인데 이날 역사적인 회담이 열릴 <평화의 집> 실내장식에 대한 구성과 탁자들, 그리고 문양 등에 대한 내용에 대해 통일뉴스와 연합뉴스 4월25일자가 각각 사진들과 함께 다뤘다. 이 자료를 여기에 전재하여 소개한다.


남북정상회담-탁상2018미리미터 제작.jpg



남북정상회담-탁상2018미리미터 제작01.jpg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 평화의집을 소개한다.




폭 2018㎜ 정상회담 라운드 테이블   / 배재만 기자
폭 2018㎜ 정상회담 라운드 테이블 / 배재만 기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는 27일 판문점 평화의집 2층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폭 2018㎜ 테이블에 마주앉아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 평화의집을 소개한다.

남북 정상은 회담장에 동시입장을 하고 남북정상 폭 2018㎜ 테이블에 마주앉는다.

3차 정상회담장 입구 / 배재만 기자
3차 정상회담장 입구 / 배재만 기자

이틀 뒤 남북정상회담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회담장인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 2층에 동시에 입장해 타원형 테이블을 사이에 두고 마주앉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의 거리는 한반도 평화 정착의 역사적 전환점이 될 2018년을 상징하는 2천18㎜다.

정상회담 테이블은 궁궐의 교각 난간 형태를 모티브로 하여 두 개의 다리가 하나로 합쳐지는 모습으로 제작됐으며 한반도 평화 정착 실현을 위한 역사적인 2018년 남북정상회담을 상징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회담장 배경에는 금강산의 높고 푸른 기상을 담고 있는 신장식 작가의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 작품이 걸려있다. 그리고 전체적인 실내 인테리어는 한옥의 대청마루를 모티브로 전체적으로 한옥 내부 느낌이 나도록 조성했다.

남북 정상회담 테이블  /배재만 기자
남북 정상회담 테이블 /배재만 기자

테이블 양측에는 각각 7개씩 총 14개의 의자가 놓였다. 양측 가운데에 남북 정상이 앉을 의자는 등받이 최상부에 제주도와 울릉도, 독도까지 그려진 한반도 문양을 새겨 돋보이게 했다. 양 정상의 의자는 흰색이고 나머지 의자는 노란색이다. 테이블의 양 뒤편으로는 각각 6명씩 앉을 수 있는 배석자용 테이블이 별도로 놓였다.

3차 남북정상회담장 모습   /배재만 기자
3차 남북정상회담장 모습 /배재만 기자

남북 정상이 앉을 의자  /배재만 기자
남북 정상이 앉을 의자 /배재만 기자

남북 정상이 앉을 의자 상단 문양
남북 정상이 앉을 의자 상단 문양한반도와 제주도 울릉도 독도가 선병하게 새겨져 있다. /배재만 기자

평화의집 1층의 정상 환담장은 '백의민족 정신'과 절제미를 담고자 한지와 모시를 소재로 사용해서 온화한 환영 풍경을 조성했다. 또 한지 창호문으로 둘러싸인 안방에서 따뜻하게 손님을 맞이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2층 정상회담장은 밝음과 평화를 염원하는 의미로 파란 카펫으로 단장했고, 한지 창호문의 사랑방에서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뤄지도록 꾸며졌다.

한지 창호문으로 제작된 회담장 벽면   /배재만 기자
한지 창호문으로 제작된 회담장 벽면 /배재만 기자
파란색 카펫으로 단장한 회담장  /배재만 기자
파란색 카펫으로 단장한 회담장 /배재만 기자
.........................................................................................






남북 정상들 의자엔 한반도 문양, 독도 표시도
(추가) 판문점 평화의집, '환영과 배려, 평화와 소망' 공간 정비
판문점=공동취재단 / 이승현 기자  |  shlee@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8.04.25  12:48:30
페이스북 트위터    ▲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집 회담장 탁자. [사진제공-청와대]

27일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평화의집. '평화, 새로운 시작'이라는 정상회담 슬로건을 회담장에 구현하는 새 단장을 마쳤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25일 '환영과 배려, 평화와 소망'이라는 주제로 평화의 집 주요 공간을 정비했다고 밝혔다. 가구 하나, 그림 하나에도 이야기와 정성을 담았다는 설명이다.


먼저, 과거 평화의집은 남측이 왼쪽, 북측은 오른쪽 가운데 출입구를 통해 각각 개별 입장하는 구조였으나 이번에는 두 정상이 회담장 정문 입구를 통해 동시 입장하도록 했다. 궁궐의 교각 난간 형태를 모티브로 하여 두 개의 다리가 하나로 합쳐지는 모습으로 형상화했다.


공간 구성과 관련하여 회담이 열리는 2층 회담장은 밝음과 평화를 염원하는 의미를 담아 파란 카펫으로 단장했고, 한지 창호문의 사랑방에서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뤄지도록 새로 꾸몄다.

두 정상이 주요한 의제를 다룰 2층 회담장 내 정상회담 테이블은 두개의 다리가 하나로 합쳐지는 모습으로 만들어졌다. 남북이 함께 둘러앉아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길 기대하는 마음으로  기존 각진 사각 테이블을 빼고 테이블 상판을 둥그런 형태로 바꾸었다.


정상들이 앉는 테이블 중앙지점의 폭을 2,018mm로 제작하여 역사적인 2018년 남북정상회담을 상징하는 역사적인 기념물로 보존할만한 가치를 지니도록 설계했다. 휴전선이라는 물리적 경계와 분단 65년이라는 심리적인 거리감을 줄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실내 인테리어는 한옥 대청마루를 모티브로 하여 전체적으로는 한옥 내부 느낌이 나도록 조성했다. 

   ▲ 남북 정상이 앉게 될 의자. 등받이 상단에 한반도기가 새겨져 있고 독도가 표시되어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회담장 정상용 의자를 별도로 제작, 등받이 최상부에 남북의 하나됨을 상징하는 한반도 지도 문양을  새겨 넣어 의미를 더했다. 한반도 문양에는 독도도 들어가 있다.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때 청와대 만찬 메뉴에 ‘독도새우’가 올랐던 기억을 떠오르게 한다.


가장 먼저 남북 정상이 만나게 될 1층 환담장은 한지와 모시를 소재로 온화한 환영 풍경을 조성하고 한지 창호문으로 둘러싸인 안방에서 따뜻하게 손님을 맞이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1층 방명록 서명대는 전통 '해주소반'이 떠오르도록 제작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초대한 기쁨과 환영의 의미를 담았다. 방명록 의자는 길함을 상징하는 '길상 모양'으로 만들어 좋은 일이 일어나길 기대하는 소망을 담았다.


3층 연회장은 무르익은 만춘의 청보리밭을 상징하는 푸르름 속에 남북이 손잡고 거닐 듯 평화롭게 하나되어 간다는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하얀 벽바탕에 청색카펫과 커튼을 새로 달았다.

이번에 회담장을 포함해 평화의집에 새로 비치한 가구는 호두나무 목재를 주재료로 사용했다. 휨이나 뒤틀림이 없는 신뢰로 맺어진 남북관계를 기원하고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현장의 원형 보전을 위해 적격인 재료를 사용한 것.


평화의집이 지난 1989년 판문점내 남북 장관급 회담 장소로 지어진 만큼 정상회담 격에 맞는 가구가 구비되어 있지 않은 상태였으며, 이번 정비과정에서는 예산절감을 위해 꼭 필요한 가구만  신규제작하고 기존 청와대 등에서 보관하고 있던 가구를 수선, 배치한 것도 있다고 한다.


   ▲ 회담장 내부 전경. [사진제공-청와대]


건물 곳곳의 미술품에도 '환영과 배려, 평화와 소망'이라는 주제가 반영되어 있다. 


남북 정상의 기념사진 촬영배경이 될 1층 로비 정면에는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을 배치했다. 역사상 처음으로 남측 땅을 밟는 북측 최고지도자를 서울의 명산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서울에 있는 산이지만 이름은 '북한'산인, 중의적인 의미도 고려했다.


방명록 서명을 위한 장소 배경 벽에는 김준권 작가의 '산운山韻'을 걸었다. 수묵으로 그린 음영 깊은 산은 앞에 서는 인물의 배경이 되어 전체적으로 안정된 구도를 연출하고 그 산이 북의 최고지도자를 정중하고 편안하게 감싸는 모습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1층 환담장의 병풍은 세종대왕 기념관이 소장한 '여초 김응현의 훈민정음'을 재해석한 김중만 작가의 사진 작품 '천년의 동행, 그 시작'이다. 남북이 공유하는 한글이라는 소재를 통해 한민족임을 강조한 것.


김중만 작가는 이 글에 남북 정상의 첫 자음(ㅁ, ㄱ)을 각각 푸른색과 붉은색으로 강조하여 제작, 두 정상이 서로 통하여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를 소망하는 의미를 담았다.


두 정상이 앉았을 때 정면 입구쪽에는 백두산 장백폭포(비룡폭포)와 제주의 풍경을 그린그림을 걸어 국토의 북단과 남단을 상징하도록 했다.

   ▲ 신장식,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 2001, 캔버스에 한지,아크릴, 681x181cm [사진제공-청와대]


2층 회담장 정면에는 이전에 있던 한라산 전경 작품 대신 신장식 작가의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을 걸었다. 남북 화해와 협력의 상징인 금강산을 회담장 안으로 들여 놓음으로써 이번 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기를 바라는 소망의 기운도 함께 넣었다.


회담장 입구 양쪽 벽면에는 이숙자 작가의 '청맥, 노란 유채꽃'과 '보랏빛 엉겅퀴'가 좌우 측에 배치되었다. 정상회담이 열리는 지금 이 시기의 한반도 보리밭 풍경을 담은 이 작품은 푸른 보리를 통해 강인한 생명력을 가진 우리 민족을 시각화 하고 있다.


3층 연회장 주빈석 뒤에는 신태수 작가의 '두무진에서 장산곶'을 배치했다. 북과 마주한 서해 최전방 백령도에서 분쟁의 상징이었던 서해를 ‘평화’의 보금자리로 만들고자 하는 의도로 선정하였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또 하나의 정성이 깃든 것은 꽃 장식.


꽃을 담은 화기는 한국적 아름다움을 표현하고 번영의 의미를 지닌 달항아리이다.


꽃의 왕이라 불리는 화사한 색깔의 작약(모란)과 우정의 의미를 지닌 박태기나무, 평화 꽃말을 가진 데이지, DMZ일대에 자생하고 있는 야생화 및 제주 유채꽃이 환영의 의미와 함께 달항아리에 담긴다. 이 꽃들은 삭막하고 추운 겨울을 극복한 한반도의 봄을 상징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