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종북몰이 국정원 공작 수사청구 시사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9월 25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박원순 서울시장,종북몰이 국정원 공작 수사청구 시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9-13 03:04 조회323회 댓글0건

본문


박원순.jpg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을 종북인물로 몰아 온 국정원 공작을 폭로하면서 이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것이라고 천명해 그 귀추가 주목된다. 9월12일 이탈리아 로마·밀라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박시장은 인천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것은 국가의 근간과 민주주의의 분질을 훼손한 중대한 사건”이라며 “국정원 개혁위에서 요청한 것처럼 수사기관에서 제대로 수사해서 엄중하게 처벌하거나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재발을 방지하는 분명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진상규명을 요구했다고 한겨레신문이 보도했다.[민족통신 편집실]

박원순 서울시장 “국정원 공작, 민형사 책임 물을것”

등록 :2017-09-12 19:47수정 :2017-09-12 22: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원세훈 지시로 댓글 공작·규탄 광고 정황 드러나자
“국가와 민주주의 본질 훼손한 중대한 사건” 규정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제공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신을 ‘종북인물’로 몰아 규탄 및 비판활동을 해온 국가정보원을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12일 이탈리아 로마·밀라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박시장은 인천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것은 국가의 근간과 민주주의의 분질을 훼손한 중대한 사건”이라며 “국정원 개혁위에서 요청한 것처럼 수사기관에서 제대로 수사해서 엄중하게 처벌하거나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재발을 방지하는 분명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이보다 앞선 11일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로 국정원 심리전단이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비판활동을 했던 사실을 공개하며 검찰수사 의뢰를 권고했다. 국정원 심리전단이 2009년 보수단체를 동원, 포털사이트 다음아고라에서 무더기 비판 댓글을 쓰고, 보수적 중앙일간지에 박원순 변호사 규탄광고를 실었으며 원 전 원장은 2011년 11월부턴 박 시장에 대한 견제방안 마련을 직접 지시, 문건보고를 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박원순 시장은 “국정원만의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박원순 제압문건’에 언론, 시민단체, 전경련 등도 나온다. 언론은 어떤 경위로 국정원과 연계가 됐는지, (시민단체가) 일인시위, 팻말 등으로 어떻게 박원순 제압문건에 나온 내용을 실행했는지, 전경련은 어떤 경위로 재정을 지원했는지 등이 자세히 조사돼야 한다”고 했다. 이런 점을 자세히 밝히기 위해서라도 직접 법적으로 대응할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날 박시장은 한국천주교 전시회 참석과 패션산업 교류를 위해 7일부터 12일까지 4박6일 일정으로 이탈리아를 방문하고 귀국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