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미국에 돌이킬수 없는 파멸경고(동영상)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1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북 외무성,미국에 돌이킬수 없는 파멸경고(동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9-11 10:17 조회583회 댓글1건

본문

0007.jpg

00004.jpg

00005.jpg


00008.jpg


북 외무성은 오늘, 9월11일 성명을 통해 "지금 미국은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을 걸고들며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도용하여 사상최악의 《제재결의》를 꾸며내려고 발악적으로 책동하고있다."고 지적하고 "미국은 우리의 거듭되는 엄숙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극단적인 정치, 경제, 군사적대결에로 줄달음치는한 돌이킬수 없는 파멸을 면치 못한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고 또다시 경고했다.[민족통신 편집실]



*관련 동영상 보기



*관련 동영상 보기




*관련 동영상 보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성명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완전히 말살하려는 미국의 제재압박책동이 극도로 무모한 지경에 이르고있다.

  지금 미국은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을 걸고들며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도용하여 사상최악의 《제재결의》를 꾸며내려고 발악적으로 책동하고있다.

  우리는 날로 가증되는 미국의 적대시책동과 핵위협을 억제하고 조선반도와 지역에 조성되고있는 핵전쟁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수단으로서 초강력열핵무기를 개발완성하였다.

  그러나 미국은 대세를 바로 보고 옳바른 선택을 할 대신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조치를 우리를 목조르기하여 완전히 질식시키기 위한 구실로 써먹으려 하고있다.

  우리는 미국이 이미 완결단계에 도달한 우리의 국가핵무력강화를 되돌려보려는 몽상에 사로잡혀 피에 주린 야수의 본성을 드러내고있는데 대하여 절대로 수수방관할수 없다.

  우리는 지금 미국의 행태를 예의주시하고있다.

  미국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서 보다 더 혹독한 불법무법의 《제재결의》를 끝끝내 조작해내는 경우 우리는 결단코 미국이 그에 상응한 대가를 치르게 할것이다.

  우리는 그 어떤 최후수단도 불사할 준비가 다 되여있다.

  우리가 취하게 될 다음번조치들은 미국으로 하여금 사상 류례없는 곤혹을 치르게 만들것이다.

  세계는 우리가 미국이 생각조차 하지 못하는 강력한 행동조치들을 련속적으로 취하여 날강도 미국을 어떻게 다스리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것이다.

  미국은 우리의 거듭되는 엄숙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극단적인 정치, 경제, 군사적대결에로 줄달음치는한 돌이킬수 없는 파멸을 면치 못한다는것을 명심하여야 한다.
  
  주체106(2017)년 9월 11일
  평   양(끝)

 
DPRK FM Warns U.S. Frantic to 
Fabricate Harshest Ever "Sanctions Resolution"



 Pyongyang, September 11 (KCNA) --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Monday released the following statement:

 The sanctions and pressure racket of the U.S. to completely obliterate the DPRK's sovereignty and right to existence is reaching an extremely reckless phase.

 The U.S. is going frantic to fabricate the harshest ever "sanctions resolution" by manipulating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UNSC) over the DPRK's ICBM mountable H-bomb test.

 The DPRK has developed and perfected the super-powerful thermo-nuclear weapon as a means to deter the ever-increasing hostile moves and nuclear threat of the U.S. and defuse the danger of nuclear war looming over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region.

 However, instead of making a right choice based on rational analysis of the overall situation, the U.S. is trying to use the DPRK's legitimate self-defensive measures as an excuse to strangle and completely suffocate it.

 Since the U.S. is revealing its nature as a blood-thirsty beast obsessed with the wild dream of reversing the DPRK's development of the state nuclear force which has already reached the completion phase, there is no way that the DPRK is going to wait and let the U.S. feast on it.

 The DPRK is closely following the moves of the U.S. with vigilance.

 In case the U.S. eventually does rig up the illegal and unlawful "resolution" on harsher sanctions, the DPRK shall make absolutely sure that the U.S. pays due price.

 The DPRK is ready and willing to use any form of ultimate means.

 The forthcoming measures to be taken by the DPRK will cause the U.S. the greatest pain and suffering it had ever gone through in its entire history.

 The world will witness how the DPRK tames the U.S. gangsters by taking series of action tougher than they have ever envisaged.

 The U.S. should be fully aware that as long as it persists with intense political, economic and military confrontation with the DPRK in defiance of its repeated stern warning, the former will never be able to avoid its permanent extinction.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고영준님의 댓글

고영준 작성일

역시 양키가 문제입니다.

양키 고 홈이 애국니네요.

양키 고 홈
양키 고 홈
양키 고 홈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