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3-27 19:20
[남]호남 대선민심(60.2%),과반이상 문재인에 쏠려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1,575  

더불어 민주당 대선 경선은 호남민심이 어디로 쏠리느냐에 관심이 집중되어 왔다. 3월27일 실시한 광주경선이 끝나는 시간에 호남지역서 실시한 호남 전체의 민심을 반영하는 결과를 통해 문재인 후보가 60.2%(142,343표)로 나타났고, 안정희 후보와 이재명 후보가 20%,19.4%로 각각 나타났다. 


연합뉴스 TV는 이날 결과를 발표하는 한편 "문재인 대세론은 확인됐다"고 보도하면서도 남은 경선들이 어떻게 될지 그것의 결과를 지켜 볼 필요가 있다고 논평하기도 했다.


호남경선은 총41만 5,717명의 선거인단 중 23만 6,374명(56.8%)가 투표했다.이는 지난 18대 대선경선보다 높은 것으로 기록되었다.


민주당의 남은 경선은 3월27일~29일 충청지역, 29일~31일 영남, 그리고 수도권과 강원, 제주도에서 3월31일~4월3일 경선투표가 실시된다.이번 경선에는 자동응답체계(ARS)와 현장에서 투표하는 제도를 병합하여 실시하고 있다.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진보정치 17-03-28 00:10
답변 삭제  
촛불혁명은 야당에 의하여 비롯된게 아니다. 더불어 민주당은 진보정치 세력이 아니다. 온건 보수계일 따름이다.

"촛불항쟁으로 박근혜가 탄핵되는 역사적인 혁명이 진행되는 와중에도 국회의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서도 단 한 건의 개혁입법도 통과시키지 못한 야당에게 과연 무엇을 더 기대할 수 있겠나"라며 "정권교체는 필요하지만 제도정치의 한계를 걱정하는 촛불 민심은 공연한 우려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투표? 17-03-28 01:10
답변 삭제  
투표진행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요 누가 설명 좀 해 주세요?
유권자 17-03-28 01:12
답변 삭제  
더불어민주당은 25일부터 이틀간 19대 대통령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경선 첫 지역인 호남권 ARS 투표를 진행한다.

호남 지역의 경선 결과는 향후 경선 판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각 후보들은 선거인단 투표 독려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민주당은 27일 광주에서 호남 지역 대의원들을 상대로 실시하는 순회투표와 지난 22일 치러진 투표소투표, 이번 ARS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합산해 발표할 예정이다.

ARS 투표는 △호남(25∼26일) △충청(27∼28일) △영남(29∼30일) △수도권·강원·제주(31일∼4월2일) 순으로 네 차례 실시된다. 대의원들을 상대로 한 현장순회투표는 △호남 27일 △충청 29일 △영남 31일 △수도권·강원·제주 4월3일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내달 3일까지 진행된 순회투표를 통해 과반 득표자가 나올 경우에는 바로 후보로 확정되며, 과반 득표자가 없을 때는 1·2위 후보간 결선투표를 거쳐 다음 달 8일 후보자가 정해진다.
 
   
 


박근혜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의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