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동신문》,미국은 심사숙고하라고 강조"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2월 17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로동신문》,미국은 심사숙고하라고 강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2-25 11:10 조회2,811회 댓글0건

본문

로동신문 2월24일자 보도는 "미군부의 고위인물들이 나서서 얼마 있지 않아 남조선에서 사상 최대규모의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벌리게 되며 여기에 핵항공모함 《칼빈손》호, 핵전략폭격기 《B-52》, 《B-1B》, 스텔스전투기 《F-22》 등 핵전략자산들을 대량 동원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있다는 소리를 하고있다."고 지적하고 "미국은 현실을 똑바로 보고 분별없이 날뛰지 말아야 하며 심사숙고하여 전략적선택을 바로하여야 한다.이것은 미국을 위해서도 유익한것"이라고 논평했다.[민족통신 편집실]

주한미군철수01.jpg

주한미군철수02.jpg



《로동신문》
 "미국은 심사숙고하여 전략적선택을 바로하여야 한다"고 강조
  
  (평양 2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
  지금 미국에서는 극히 도전적인 망발들이 왕왕 튀여나오고있다.

  미군부의 고위인물들이 나서서 얼마 있지 않아 남조선에서 사상 최대규모의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을 벌리게 되며 여기에 핵항공모함 《칼빈손》호, 핵전략폭격기 《B-52》, 《B-1B》, 스텔스전투기 《F-22》 등 핵전략자산들을 대량 동원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고있다는 소리를 하고있다.

  24일부 《로동신문》은 개인필명의 론평에서 이것은 힘으로 공화국을 꺾어보려는 미국의 대조선정책이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으며 그들이 평화가 아니라 전쟁을 바라고있다는것을 시사해주고있다고 까밝혔다.

  론평은 미국이 《도발》이니, 《위협》이니 하면서 무턱대고 우리의 자위적조치들을 걸고드는것은 평화파괴자로서의 정체를 가리우고 그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기 위한 파렴치하고도 비렬한 술책이라고 폭로하였다.

  힘의 대결을 반대하며 대화와 협상의 방법으로 조선반도에서 평화를 보장하려는것은 조선의 일관한 립장이라고 하면서 론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그러나 미국이 우리의 눈앞에서 우리를 먹어보려고 피를 물고 달려드는데 팔짱을 끼고앉아 지켜보고만 있을수 없다.

  미국의 대조선정책이 달라지지 않는 한 그리고 우리를 노린 불장난소동을 걷어치우지 않는 한 우리는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국방력을 계속 강화해나갈것이다.

  미국은 현실을 똑바로 보고 분별없이 날뛰지 말아야 하며 심사숙고하여 전략적선택을 바로하여야 한다.

  이것은 미국을 위해서도 유익한것이다.(끝)

 
Rodong Sinmun Urges
 U.S. to Take Strategic Option with Deep Thought

 Pyongyang, February 24 (KCNA) -- Extremely provocative remarks are heard in the U.S.
 Brass hats of the U.S. military said that the largest-ever Key Resolve and Foal Eagle joint military drills would be kicked off in south Korea before long and they were examining the proposal to massively mobilize nuclear strategic assets including nuclear-powered carrier Carl Vinson, nuclear strategic bombers B-52 and B-1B and stealth fighter F-22.

 Rodong Sinmun Friday says in a commentary in this regard:

 This goes to clearly prove that the U.S. policy toward the DPRK to bring down the latter by force of arms remains unchanged and the U.S. wants a war, not peace.

 The U.S. is groundlessly pulling up the DPRK over its measures for self-defense while talking about "provocations and "threat". This is nothing but a cynical ploy to cover up its true colors as wrecker of peace and shift the blame on to the DPRK.

 It is the consistent stand of the DPRK to oppose the confrontation of force and preserv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dialogue and negotiations. 

 However, the DPRK cannot take only a fence-sitting attitude towards the U.S. working with bloodshot eyes to swallow up the former.

 Unless the U.S. makes a switchover in its policy toward the DPRK and stop the saber-rattling to invade the DPRK, the DPRK will steadily bolster up its capability for self-defence with the nuclear force as a pivot.

 The U.S. would be well advised to face up to the reality and stop going reckless and take a proper strategic option with deep thought.

 This would do the U.S. good, too.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