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법률가위원회,말레이시아 파견 계획발표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8월 21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북]법률가위원회,말레이시아 파견 계획발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2-23 09:50 조회1,789회 댓글2건

본문

 북조선 법조계서 최초로 공식적으로 말레이시아 사건에 대해 발표해 주목된다.  조선법률가위원회 대변인은 22 대변인 담화문을 통하여 여러가지 의문점들을 발견하여 왔다고 지적하고  《우리는 이미 이번 사건의 정확한 해명을 위한 공동수사를 제기하고 우리 법률가대표단을 파견할 준비가 되여있다는것을 밝힌바 있다. 법률가대표단을 직접 현지에 보내여 살인용의자들을 만나 그들의 진술도 들어보고 그들이 누구의 지시를 받았는지 확인하며 체포된 우리 공민도 만나보고 사건현장과 동영상자료 등을 구체적으로 조사하여 사건수사를 공정하게 결속하자는것이다. 우리는 존엄높은 자주의 강국,핵강국의 영상을 훼손시키려는 어떤 시도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며 이번 사건의 흑막을 마지막까지 깨깨 파헤쳐볼것이다. 우리는 말레이시아측의 앞으로의 태도를 지켜볼것이다. 》라고 경고해 귀추가 주목된다. 담화문 발표에 관한 조선중앙통신 보도원문을 여기에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김정나박근혜.jpeg

김정남사건-이병호한민구.jpg



 조선법률가위원회 대변인담화
  
  지난 2월 13일 말레이시아에서 외교려권소지자인 우리 공화국공민이 비행기탑승을 앞두고 갑자기 쇼크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이송되던 도중 사망한것은 뜻밖의 불상사가 아닐수 없다.
  초기 말레이시아외무성과 병원측은 공화국공민에 대한 령사보호권을 행사하고있는 말레이시아주재 우리 대사관에 심장쇼크에 의한 사망임을 확인하면서 시신을 우리 대사관에 이관하여 화장하기로 하였다는것을 통보해왔다.
  이에 따라 우리 대사관에서는 사망자의 신분을 확인하고 시신을 이관할것을 요구하였다.
  그런데 그날밤 남조선보수언론이 《정부소식통》에 의한것이라고 하면서 그 누구에 의한 《독살》을 주장하기 바쁘게 말레이시아비밀경찰이 개입하여 이를 무작정 기정사실화하며 시신부검문제를 제기하면서부터 문제가 복잡해지기 시작하였다.
  우리 대사관에서는 심장쇼크에 의한 사망으로 결론된것만큼 부검을 할 필요가 없으며 더우기 사망자가 외교려권소지자로서 윈협약에 따라 치외법권대상이므로 절대로 부검을 할수없다는것을 명백히 밝히였다.
  그러나 말레이시아측은 우리의 정당한 요구와 국제법을 무시하고 우리와의 그 어떤 합의나 립회도 없이 시신부검을 강행하였을뿐아니라 부검결과도 발표하지 않고 2차부검까지 진행하겠다고 떠들어댔다.
  이것은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로골적인 침해이고 인권에 대한 란폭한 유린이며 인륜도덕에도 어긋나는 반인륜적인 행위이다.
  더우기 엄중시하지 않을수 없는것은 말레이시아측의 부당한 행위들이 남조선당국이 벌려놓은 반공화국모략소동과 때를 같이하여 벌어지고있는것이다.
  남조선보수언론들은 시신부검결과가 발표되기도 전에 《북조선정찰총국 녀성요원 2명에 의한 독살》이라느니,《북조선의 소행이 틀림없다.》느니 뭐니 하는 랑설들을 지독스럽게 퍼뜨리기 시작하였다.
  우리 공민이 사망한 다음날인 14일 청와대가 법석 끓고 16일 장관급회의가 열리는 등 남조선당국의 반응은 눈에 띄우게 나타났으며 나중에는 우리 공민의 사망과 아무런 련관도 없는 《싸드》배비문제까지 공공연히 거론되였다.
  이것은 명백히 남조선당국이 이번 사건을 이미전부터 예견하고있었으며 그 대본까지 미리 짜놓고있었다는것을 보여준다.
  이러한 음모책동의 목적이 우리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을 하고 마지막숨을 몰아쉬고있는 박근혜역도의 숨통을 열어주며 국제사회의 이목을 딴데로 돌려보려는데 있다는것은 불을 보듯 명백하다.
  벌써부터 미국은 사건수사결과가 발표되기도 전에 우리 나라를 《테로지원국》명단에 재지정해야 한다느니 뭐니 하면서 남조선당국과 맞장구를 치고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나라들은 남조선정객들의 음모론,조선을 전복하기 위한 《대형폭탄》으로 리용하려는 시도,부단한 여론몰이로 남조선정국의 혼란을 무마시키려는 의도 등으로 비난하면서 남조선당국의 치졸하고 빤드름한 모략소동에 침을 뱉고있다.
  지어 남조선내부에서까지 이처럼 무모하고 필요없는 일을 하여 리득을 보는 세력은 오직 하나 박근혜와 《자유한국당》,《국가정보원》이라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있다.
  그런데 유독 말레이시아만이 이러한 사실을 외면하고있는것은 실로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수 없다.
  우리 공민이 말레이시아땅에서 사망한것만큼 그에 대한 가장 큰 책임은 말레이시아정부에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레이시아정부가 도리여 우리를 걸고들고있는것이야말로 천만부당하며 초보적인 인륜도덕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행위이다.
  현재까지 말레이시아경찰이 진행한 수사정형을 범죄수사학적견지와 법률적견지에서 보면 모든것이 허점과 모순투성이들뿐이다.
  우선 초기 심장쇼크에 의한 사망이라고 결론했던것을 아무런 단서도 없이 무작정 《독살》이라고 고집한것이다.
  심장쇼크라고 결론한것이 말레이시아병원측이고 《독살》이라는 여론을 퍼뜨린것이 남조선언론이라는 점을 고려해볼때 어째서 말레이시아경찰이 자국병원측의 결론을 믿지 않고 확인도 되지 않은 남의 말부터 무작정 따랐는가 하는것이다.
  말레이시아경찰측이 기자회견에서 사망원인에 대해 확정할수 없다고 하면서도 독성검사결과를 기다린다고 모순되는 소리를 한것은 그들이 처음부터 사망원인을 《독살》로 고착시켜놓고있었다는것을 그들스스로가 립증한것으로 된다.
  말레이시아측의 비우호적인 태도는 시신이관문제에서 더욱 뚜렷이 나타났다.
  비법적이고 비도덕적인 방법으로 시신부검과 법의학감정을 하였으면 응당 우리에게 시신을 돌려주어야 하겠으나 말레이시아법에 따라 사망자의 가족측에서 DNA견본을 제출하기 전에는 시신을 넘겨줄수 없다는 터무니없는 구실을 붙이면서 아직까지 시신을 넘겨주지 않고있다.
  이것은 말레이시아측이 국제법과 인륜도덕은 안중에도 없이 시신이관문제를 정치화하여 그 어떤 불순한 목적을 이루어보려 한다는것을 보여준다.
  다음으로 사건초기 살인용의자를 체포하였다고 요란스럽게 떠들어댔지만 그 이후 그에 대해 전혀 언급조차 하지 않고있는것이다.
  더욱 어이 없는것은 살인용의자들이 진술했다고 하는 《손바닥에 짜주는 기름같은 액체를 머리에 발라주었기》때문에 사망자가 독살당했다는것인데 손에 바른 녀성은 살고 그것을 발리운 사람은 죽는 그런 독약이 어디에 있는가 하는것이다.
  가장 엄중한것은 말레이시아경찰이 이번 사건을 《공화국공민들의 배후조종》설에 의한것으로 오도하고있는것이다.
  17일 말레이시아경찰은 현지 우리 대사관에 알리지도 않고 말레이시아에서 일하고있는 우리 공민의 살림집에 불의에 들이닥쳐 무작정 그를 체포하면서 그의 가족들까지 구타하는 행위를 저질렀다.
  19일 말레이시아경찰청 부총감이 수사결과라는것을 발표하면서 사건당일인 13일 북조선사람들이 말레이시아를 떠나 주변나라들에 갔기때문에 모두 범죄혐의자들이라고 하였는데 사건당일 말레이시아에서 출국한 다른 나라 사람들은 혐의를 받지 않고 왜 우리 공민들만 혐의대상으로 되는가 하는것이다.
  이러한 모순점들은 말레이시아경찰이 객관성과 공정성이 없이 그 누구의 조종에 따라 수사방향을 정하면서 의도적으로 사건혐의를 우리에게 넘겨씌우려 한다는것을 보여준다.
  우리 공화국은 응당 법적보호를 받아야 할 외교려권소지자인 우리 공민이 사망한데 대하여 피해자의 립장에서 의견이 많았지만 말레이시아경찰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수사를 믿고 인내성을 발휘하여 왔다.
  그러나 말레이시아경찰은 살인용의자로 체포한 외국인녀성들에 대한 취급정형은 공개하지 않고 오히려 피해자측인 우리 공민들을 범죄혐의자로 몰아붙이고 지어 체포까지 하면서 우리에 대한 표적수사에만 열을 올리고있다.
  이러한 견지에서 앞으로 말레이시아보건상이 발표한다고 하는 시신부검결과를 과연 믿을수 있겠는가 하는것이다.
  우리는 이미 이번 사건의 정확한 해명을 위한 공동수사를 제기하고 우리 법률가대표단을 파견할 준비가 되여있다는것을 밝힌바 있다.
  법률가대표단을 직접 현지에 보내여 살인용의자들을 만나 그들의 진술도 들어보고 그들이 누구의 지시를 받았는지 확인하며 체포된 우리 공민도 만나보고 사건현장과 동영상자료 등을 구체적으로 조사하여 사건수사를 공정하게 결속하자는것이다.
  우리는 존엄높은 자주의 강국,핵강국의 영상을 훼손시키려는 그 어떤 시도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며 이번 사건의 흑막을 마지막까지 깨깨 파헤쳐볼것이다.
  우리는 말레이시아측의 앞으로의 태도를 지켜볼것이다.
  
  주체106(2017)년 2월 22일
    평    양(끝)

 

 
 Korean Jurists Committee Hits out 
at Malaysian Side's Unfriendly Attitude

 Pyongyang, February 23 (KCNA) -- A citizen of the DPRK bearing a diplomatic passport suddenly fell into a state of shock before boarding an airliner and died on the way to a hospital in Malaysia on February 13.

 At that time the Foreign Ministry of Malaysia and the hospital side informed the DPRK embassy in Kuala Lumpur exercising the right to consular protection of DPRK citizens that they confirmed he died of heart stroke and decided to transfer his body to the embassy and get it cremated.
 So the DPRK embassy confirmed his identity and asked the Malaysian side to transfer his body.
 However, no sooner had south Korean conservative media published a false report that he was "poisoned to death", citing it as "source from the government" that night, than the Malaysian secret police got involved in the case and recklessly made it an established fact, only to make matters complicated.

 The DPRK embassy made it clear that autopsy is not necessary as his death had already been confirmed as the one due to heart stroke and autopsy should never be done as he enjoyed extraterritorial right according to the Vienna Convention as a carrier of diplomatic passport. 
 Nevertheless, the Malaysian side, in disregard of the DPRK's just demand and international law, made an autopsy of the body without any prior agreement with the DPRK side and its presence. Moreover, the Malaysian side clamored for the second autopsy without publishing the results of the first autopsy.

 A spokesman for the Korean Jurists Committee in a statement on Wednesday termed this undisguised encroachment upon the sovereignty of the DPRK, a wanton human rights abuse and an act contrary to human ethics and morality.

 The statement said:
 What merits more serous attention is the fact that the unjust acts of the Malaysian side are timed to coincide with the anti-DPRK conspiratorial racket launched by the south Korean authorities.

 Conservative media of south Korea began spreading wild rumors that the DPRK citizen was "poisoned to death by two women agents of the General Reconnaissance Bureau of north Korea" and it is undoubtedly its "deed" before the results of the autopsy were published.
 On February 14, a day after his death, Chongwadae of south Korea kicked up a fuss over it and the south Korean authorities were busy holding a ministerial meeting on February 16, showing an excessive response. Moreover, they openly discussed the issue of THAAD deployment though it has nothing to do with the death of a DPRK citizen.

 This proves that the south Korean authorities has long expected the case since it worked out a scenario for it.

 It is, indeed, regretful that only Malaysia is denying such fact.
 The biggest responsibility for his death rests with the government of Malaysia as the citizen of the DPRK died in its land.

 The unfriendly attitude of the Malaysian side found a more striking manifestation in the matter of transferring his body to the DPRK side.

 Malaysia is obliged to hand his body to the DPRK side as it made an autopsy and forensic examination of it in an illegal and immoral manner. However, it has not yet handed the body under the absurd pretext that it cannot do so unless the family of the deceased presents a DNA sample in accordance with its law.

 This proves that the Malaysian side is going to politicize the transfer of the body in utter disregard of international law and morality and thus attain a sinister purpose.

 In the early days when the incident happened Malaysia widely publicized that it arrested suspected persons but now keeps mum about it.

 What sounds more alarming is that the suspected persons allegedly stated that the DPRK citizen was poisoned to death when "oil like lotion was put on his head with their hands." That means the woman survived even after having poison on her hand while leaving only the poisoned man dead.

 The DPRK has already proposed a joint investigation for properly probing the incident and clarified that it is ready to dispatch a delegation of its jurists.

 Its aim is to meet the suspected persons and hear their statements, confirm who ordered them and meet the arrested citizen and survey in detail the scene of the incident and its video footage and thus conclude the investigation into the incident in a fair way.

 The DPRK will never allow any attempt to tarnish the image of the dignified power of independence and nuclear weapons state but make a thorough probe into the truth behind the case.

 It will watch the future attitude of the Malaysian side.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고슴도치님의 댓글

고슴도치 작성일

전문가는 하필 2월13일을 국정원 암살일자로 택했는가에 대하여 이렇게 분석합니다.

<<국정원이 하필이면 2월 13일을 김정남 암살 거사일로 택한 까닭이 있습니다. 올해 광명성절 직전에 북이 ICBM을 쏘아올릴 것이라고 예상했던 국정원에게는 북의 ICBM 시험발사를 압도할 미증유의 대북음해모략사건이 필요했습니다. 말하자면 국정원의 김정남 간접암살사건은 정치적으로 사망선고를 받은 박근혜를 기사회생시킬 마지막 기회이자, 북의 ICBM 시험발사를 압도할 대북음해모략사건으로 교묘하게 기획된 것이지요.>>

고슴도치님의 댓글

고슴도치 작성일

독극물??

<<국정원이 하필이면 2월 13일을 김정남 암살 거사일로 택한 까닭이 있습니다. 올해 광명성절 직전에 북이 ICBM을 쏘아올릴 것이라고 예상했던 국정원에게는 북의 ICBM 시험발사를 압도할 미증유의 대북음해모략사건이 필요했습니다. 말하자면 국정원의 김정남 간접암살사건은 정치적으로 사망선고를 받은 박근혜를 기사회생시킬 마지막 기회이자, 북의 ICBM 시험발사를 압도할 대북음해모략사건으로 교묘하게 기획된 것이지요.>>??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