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중산 평론가는 <천안함 사건>을 다시 돌아본다 > 기타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5월 23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기타

김중산 평론가는 <천안함 사건>을 다시 돌아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02-26 02:32 조회564회 댓글0건

본문

김중산 재미동포 사회평론가는 남북관계에서 <천안함사건>과 관련된 이야기가 다시 거론되는 것을 보며 자신이 지난 2015년 4월2일 이곳 일간지에 기고한 글을 민족통신에 다시 보냈다. 이글을 통해 <천안함 사건>의 진실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음미해 보기를 권유한다.[민족통신 편집실]



누가 천안함의 진실 아는가

*글:김중산(재미동포 사회평론가)

김중산.jpg
[필자]


    2010 326일 밤 발생한 천안함 침몰 사고로 46명의 해군 병사들이 목숨을 잃었다. 그로부터 5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북한 잠수정의 어뢰 공격으로 침몰했다는 정부 발표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이 여전히 적지 않은 가운데 침몰 원인을 둘러싼 논란이 지금도 끊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천안함 침몰이 북한 소행임을 일관되게 주장하지만, 일부 권위 있는 국내외 전문가들의 증언은 정부의 주장과 사뭇 다르다. 예컨대, 특히 잠수함과 어뢰 등 유도무기 분야의 세계 최고 전문가인 재미동포 안수명 박사 같은 이는 심지어 “북한 잠수정이 쏜 어뢰가 천안함을 격침시킬 수 있는 가능성은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고 주장한다.

 

    사건 당일 한미 양국은 마침 키 리졸브 연습의 일환으로 이지스함과 미군 핵잠수함까지 동원해 대잠수함 합동훈련 중이었는데 북한의 잠수정이 NLL(서해북방한계선)을 경계근무 중이던 초계함을 어뢰로 격침시키고 감쪽같이 사라졌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이 안 되는 부분이다. 무엇보다 정부는 북한 잠수정이 어디로 침투해 들어와 어디로 빠져나갔는지 명확한 설명을 하지 못했을 뿐더러, 북한 소행이 틀림 없다며 결정적 근거로 제시한 녹슨 어뢰 추진체도 의문 투성이다. 함선을 두 동강 낼 정도의 강력한 폭발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물기둥을 본 초병도 없고, 생존자와  시신이 중상을 입거나 훼손되지도 않았다. 귀신이 곡할 노릇이다.


    그러나 내가 칼럼에서 다루고자 하는 것은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인한 것인지의 여부가 아니라 사고 발생 정부가 취한 납득할 없는 일련의 조치들에 관한 것이다. 군에서는 작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해도 경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할 없다 불문률이다. 정부의 발표대로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이라면 천안함은 경계에 실패한 것이 맞다. 그렇다면 최원일 함장을 비롯한 일선 지휘관은 물론 김동식 2함대 사령관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해군 수뇌부에게도 경계 실패에 대한 책임을 엄히 물었어야 한다. 그런데 정부는 무슨 이유에서인지 아무런 문책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다만 천안함 침몰 당일 사고 보고를 받은 폭탄주를 마시고 만취해 잠을 이상의 합참의장 만이 옷을 벗었을 다른 지휘관들은 아무도 불이익을 당하지 않았고 오히려 포상을 받고 승진하는 승승장구했으니 미스터리가 아닐 없다


    이와 관련해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에 조사위원으로 참여했던 신상철 <서프라이즈> 대표의 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국방부가 경계근무 실패의 1차적 책임자인 함장을 징계하려고 하니 함장이 조용히 변호사를 선임하자 국방부는 없던 일로 하고 덮어버렸고, 2함대 사령관을 징계하려고 하니 행정소송을 제기하니까 국방부는 슬그머니 징계를 거뒀다면서 황당한 일이다. 자체만으로 그들은 천안함 조사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간접적으로 입증하는 이라고 말했다. 대표의 속에 어쩌면 천안함의 진실 어렴풋 숨어 있을 지도 모른다


    또한 황당한 것은, 천안함에 대한 정부 발표에 합리적 의문을 제기하면 누구나 알아듣게 의문을 풀어주려 하는 대신 대뜸 정부 발표를 믿지 않다니 도대체 어느 나라 국민이냐, 종북 아니냐 윽박지르는 비이성적인 정부의 행태다. 정부 발표를 곧이곧대로 믿으면 충직한 대한민국 국민이고, 믿으면 인스턴트 종북 빨갱이가 되는 나라가, 우리 해외동포들이 그토록 꿈엔들 잊지 못하는 바로 나라가 우리의 조국이라니 기가 막힌다

  
    ‘신은 진실을 알고 있지만, 때를 기다린다 했다. 신이 기다리는 언제일 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천안함의 진실또한 언젠가는 반드시 밝혀질 것이다. 진실은 드러나기 위해 존재한다. “어떤 정부도 국민을 잠시 속일 수는 있어도 영원히 속이지는 못한다.” 에이브러햄 링컨이 남긴 말이다


[참고] 나의 이글은 이미 지난 2015년 4월2일에 미주한국일보에 기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