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5-04 12:55
[김중산 논단] 가짜 안보 세력을 심판하자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2,760  

김중산 (재미동포 평론가)는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계승한다면서 통일의 대상인 북한을 주적이라 부르고, 한반도 평화 구축에 백해무익한 사드 배치에 찬성하는 양두구육을 일삼는 국민의당은 분단 기득권에 안주하는 구여권과 별반 다를 없는 외세 의존적 반통일 세력으로 이번 촛불대선에서 반드시 준엄한 국민의 심판을 받게 것이다." 지적한다. 그의 논단을 싣는다.[민족통신 편집실] 

 

[논단] 가짜 안보 세력을 심판하자

 

*글: 김중산 (재미동포 평론가)

 

지난 2014 5 8, 원내수석부대표 임기를 마친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소회를 밝히는 자리에서 “2007 남북정상회담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서해북방한계선(NLL) 포기한다는 말씀을 번도 하지 않았다 발언을 했다. 의원은 국가 최고통수권자가 어떻게 영토를 포기할 있었겠느냐. 그것은 아니라고 본다 말했다. 나아가 대통령은 NLL 뛰어넘어 남포 조선협력단지, 한강 허브에 이르는 경제협력사업이라는 꿈을 가졌던 것으로 사료된다고까지 부언했다.

집권당 핵심 실세로 대통령은 포기라는 단어만 쓰지 않았을 NLL 포기한 것은 사실이라며 대야 공세를 주도했던 의원의 뜻밖의 양심선언(?)으로, 대통령이 “NLL포기 발언을 했다 새누리당의 주장이 새빨간 거짓말이었음이 재확인됐다. 색깔론으로 대국민 사기극을 벌였던 것이다. 그러나 2년여에 걸친 소모적인 NLL 논란에 대한 피로감 때문인지 당시 의원의 발언은 언론과 국민의 주목을 그다지 받지 못했다.

대선을 앞둔 2012 10 8 새누리당 정문헌 의원이 노무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일 위원장에게 NLL 포기하는 발언을 했다 의혹을 제기하자 새누리당은 이를 쟁점화해 선거전에 적극 활용했다.  NLL논란이 한창일 당시 새누리당 정우택 최고위원( 자유한국당 대표권한대행) 심지어 대통령을 영토를 포기한 반역의 대통령이라 부르며 이미 유명을 달리한 전직 국가원수를 부관참시하는 패륜적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 그러나 검찰 수사 결과 NLL포기 발언은 대통령이 아니라 위원장이 것으로 확인됐다.

정문헌 의원 등은 대통령의 NLL발언이 사실이 아닐 경우, 정치 생명을 걸겠다 여기에는 의원직도 포함된다 공언했지만 정치적 책임을 지기는커녕 지금껏 어느 사람 사과 한마디가 없다. 참으로 후안무치한 자들이다. 그랬던 자들이 이번에는 송민순 회고록 쟁점화하고 나섰다. 하지만 NLL대화록 논란과는 달리 유엔 북한인권결의안과 관련한 송민순 회고록 논란은 이번 촛불대선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다. 영향은커녕 오히려 시대착오적 종북몰이를 일삼는 자유한국당 가짜 안보 세력을 단죄하는 선거가 것이다.


김대중-김정일.jpg

그런데 놀라운 것은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구여권의 색깔론 공세에 박지원 대표가 이끄는 국민의당이 가세했다는 사실이다. 대표는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미국보다 북한에 먼저 가겠다 말한 대해 굉장히 위험하고, DJ 햇볕정책과 안보의 ABC 모르는 이라고 힐난했다. 하지만 후보가 대통령이 되어, 김정일 위원장과 만나 우리 민족 내부 문제를 자주적으로 해결하려 노력했던 김대중 대통령을 답습하는 것이 위험하고, 햇볕정책과 어떻게 배치되는 대한 언급은 한마디도 없다.

대표는 대선후보 TV토론에서 주적이 어디냐 질문에 후보가 답변을 머뭇거렸다. 그런데 엄연히 국방백서에는 주적이 북한으로 나와 있다. 우리의 주적은 북한이라며 후보의 안보관을 의심하지 않을 없다 주장했다. 그러나 역사적인 2000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고, 줄곧 햇볕정책 전도사 자임해온 대표가 북한을 주적으로 규정하는 것은 자가당착이 아닐 없다. DJ 함께 평생 빨갱이 소릴 들으며 핍박받아 대표가 후보의 안보관에 의문을 제기하는  또한 언어도단으로 결코 용납할 없다.

대표는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고 남북관계가 개선된다면 그때 초대 평양대사를 하고 싶다 했다. 북한을 섬멸해야 적국으로 규정하면서 바로 나라에 대사로 가고 싶다니 가증스럽기 짝이 없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대표 만큼은 북한을 향해 그따위 헛소리를 해선 된다.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계승한다면서 통일의 대상인 북한을 주적이라 부르고, 한반도 평화 구축에 백해무익한 사드 배치에 찬성하는 양두구육을 일삼는 국민의당은 분단 기득권에 안주하는 구여권과 별반 다를 없는 외세 의존적 반통일 세력으로 이번 촛불대선에서 반드시 준엄한 국민의 심판을 받게 것이다.                                   


 

[알리는 말씀]


*방북 보고회  출판도서 소개

 

최근 민족통신 방북취재진으로 로스엔젤레스에서 노길남 대표겸 편집인김백호 편집위원그리고 이종수 선생이 같은 시기에 이북을 방문하였습니다한편 예정웅 선생은 최근에 조선학위학직위원회에서 사회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는데  논문을 정리한 도서 《불가피한 선택》이 평양출판사에서 발행하여 해내외 동포들에게 지대한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그리하여 오는 56(오후 3 로스엔젤레스 시내 하바드 블러바드(윌셔와 6가사이) 위치한 JJ Grand Hotel 2 로열룸에서 3(노길남김백호이종수) 방북보고회와 새로 출판된 도서 《불가피한선택》의 저자 예정웅 박사의 간추린 내용 소개 시간을 가지려고 민족통신 편집위원회에서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날 모임에서는  남녘 대선이후 남북관계 전망요동치는 북미관계 전망오늘의 북조선의 실정 등에대한 문제들도 함께 다루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참석을 환영합니다.


 

:2017 56(토요일오후3


:제이제이 그랜드 호텔(620 South Harvard Blvd. CA 90005)

 

                     

방북보고자:


*노길남 박사

*김백호 선생

*이종수 선생

*예정웅 박사


***참가비는 1인당 20달러(보고회 끝나고 식사겸 뒷풀이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남녘 19대 대통령이 된 인물에게 대외관계에서 가장 바라고 싶은 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