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은 한국 역사 모순의 시발점-김갑수 작가 지적 > 기타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2월 15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기타

4.3은 한국 역사 모순의 시발점-김갑수 작가 지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4-04 01:05 조회4,402회 댓글0건

본문

4.3은 1945년 8.15가 해방이 아닌 분단임을 입증하는 생생한 역사이다. 그것은 1947년 3·1절 기념행사에서 막을 올렸다. 당시는 미군정 치하, 8.15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은 그 해 3·1절 기념식에는 무려 3만의 제주도민이 참석했다. 당시 제주는 전국에서 가장 진보적인 성향의 지역이었다. 이방을 떠돌던 6만 명의 해외 인구가 8·15 이후 유입되었기 때문이다.사람일보 4월3일자 자료를 싣는다.[민족통신 편집실]





제주항ㅂ쟁.jpeg

제주항쟁01.jpeg

제주항쟁02.jpeg

제주항쟁03.jpeg

제주항쟁04.jpeg

제주항쟁05.jpeg

제주항쟁06.jpeg




4.3은 대한민국 역사 모순의 시발점

어두운 기억을 망각하는 공동체의 미래는 어두울 뿐

기사입력: 2017/04/03 [17:54] ㅣ 최종편집:

4.3은 1945년 8.15가 해방이 아닌 분단임을 입증하는 생생한 역사이다. 그것은 1947년 3·1절 기념행사에서 막을 올렸다. 당시는 미군정 치하, 8.15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은 그 해 3·1절 기념식에는 무려 3만의 제주도민이 참석했다. 당시 제주는 전국에서 가장 진보적인 성향의 지역이었다. 이방을 떠돌던 6만 명의 해외 인구가 8·15 이후 유입되었기 때문이다.

 

기념식이 파할 무렵 일부 군중들이 “통일조국전취”를 외치며 대로로 나섰다. 이때 난데없이 경찰의 총성이 울렸다.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었다. 이 무모한 발포로 인해 6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나흘 후인 3월 5일, ‘3·1사건 대책 남로당 제주도위원회’가 결성되었다. 3월 10일에는 제주도청을 시작으로 식민지 시대에도 전례가 없었던 민·관 총파업이 벌어졌다. 도 전체 직장인의 95%가 참여한 파업이었다. 당시 경찰과 미군정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사후 대책에 대한 반발심리가 작용한 것이었다.

 

“원래 제주도는 주민의 90%가 좌익 색채를 가지고 있었다.” 3월 12일, 경무부 차장 최경진은(당시 경무부장 조병옥)은 민중의 분단 저항과 통일 열망을 저열한 매카시즘으로 매도했다. 사태는 잠시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그러나 난데없이 섬에 들어온 서북청년단에 대한 불만이 고조되어 가고 있었다.

 

1948년 3월 14일 모슬포 지서에서 청년 양은하의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했다. 남로당 제주위원회에서는 ‘단정반대’의 행동목표와 ‘무장투쟁’의 행동강령을 최종 확정했다. 한편 이승만은 3월 28일 방한한 미 육군성 드레퍼 차관에게 제주도를 미군 군사기지로 제공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

 

이에 남로당 제주도당은 무장투쟁 개시일을 4월 3일로 확정지었다. 급기야 4월 3일 새벽 2시, 350명의 제주도 남로당 무장대가 도내 12개 지서와 우익 인사의 집을 습격했다. 이에 미군정장관 딘이 극비리에 제주도를 방문했다. 직후 김정호 제주 비상경비사령관은 “밤 8시 이후 통행금지 위반자는 사살하라.”는 섬뜩한 명령을 내렸다.

 

5월이 되도록 사태가 진정되지 않자 미군 수뇌부는 “무장대를 총공격하여 사건을 단시일 내로 해결하라”고 명령을 내렸다. 이른바 초토화작전이었다. 6월 2일에는 제주 주둔 미군 사령관 브라운 대령이, “제주도의 서쪽에서 동쪽까지 모조리 휩쓸어 버리는 작전을 진행시키고 있다.”고 보고했다.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 정부가 출발했다. 불행히도 도민들의 불안감은 적중하여 닷새 후인 8월 20일에는 800명의 경찰이 제주도에 증파되었다. 이승만은 법에도 없는 계엄령을 내려 무자비한 토벌작전을 감행했다. 해안 5km 이상의 중산간 지대 마을이 모두 토벌의 표적이 되어 가옥이 불살라지고 최소 1만 2,000명 이상의 주민이 다 죽어나갔다.

 

1950년 5월 30일에는 제주도 국회의원 선거가 치러졌다. 그러나 저간의 피해 양상은 실로 무참했다. 6.25전쟁 발발 직전 시점에 도지사가 발표한 인명 피해자만도 3만 명에 이른다. 1,000명 이하에 불과한 무장대원을 진압하기 위해 수만 명의 양민을 무차별로 희생시킨 것이었다.

 

6.25전쟁 발발 직후인 1950년 7월 6일 ‘전 제주지구 예비검속자 명부 제출의 건’이 제주도 경찰국장에게 하달되었다. 이때부터 예비검속자에 대한 만행이 벌어지게 된다. 주정공장 수감자들이 사라봉 앞 바다에 수장되고, 서귀포 관내 수감자 150명이 바다에 수장되었으며, 또한 제주경찰서 등지에 수감되어 있던 예비검속자 수백 명이 제주 앞 바다에 수장되었다.

 

1950년 8월 19일 밤에는 제주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되어 있던 500명 이상이 제주비행장에서 총살된 후 암매장되었다. 8월 20일에는 모슬포 관내 수감자 252명이 군에 송치되어 송악산 섯알오름에서 집단 총살되었다. 아울러 제주와 아무 관련도 없는 목포형무소 수감 제주인과 대전 형무소 수감 제주인 300명과 여수 순천 관련자 700명도 영문도 모른 채 즉결처형을 당했다.

 

이로부터 4년 후인 1954년 1월 15일 제주도 경찰국장은 잔여 무장대가 6명뿐이라고 발표한다. 이들이 마저 소탕된 1954년 9월 21일에야 한라산 금족령이 해제됨으로써 4·3사태는 7년 7개월 동안의 악몽 같은 폭력의 터널을 벗어나게 되었다.

 

4·3 항쟁의 초기에는 남로당 제주위원회가 개입되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월간조선」이나 극우단체들의 주장대로 제주위원회가 북과 연락되었다는 증거는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므로 북의 지령으로 폭동을 일으켰다는 주장은 흑색선전이다.

 

2007년 이명박 정권은 4·3위원회를 해체해 버렸다. 이를 기화로 수구세력은 희생자들에게 또다시 빨갱이 덧칠을 시도했다. 설령 그들이 빨갱이라 하면 또 어쩔 것이냐? 어두운 기억을 가지고 있지 않은 나라는 없다. 어두운 기억을 어떻게 규명하느냐에 따라 그 나라의 미래가 결정된다.

 

4·3항쟁은 5,000년 역사 희대의 양민 학살극이었다. 이것은 분단이 빚은 비극이자 외세가 난입한 학살극이었으며 사대모리배들이 자초한 동족살상극이었다. 어두운 과거를 묻어 두는 공동체의 미래는 어두울 수밖에 없다. 4.3은 대한민국 사회에서 발생해 온 무수한 모순들의 시발점이었다.

 

<김갑수 작가>


[출처:사람일보 2017.4.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