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3-23 11:35
[분석]김정남사건 직후 사우디가 말련에 대규모 투자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1,548  

정기열박사(중국 청화대학 초빙교수 및 도꾜 조선대학교 객원교수)는 트럼프의 새로운 시대 3부 1편을 통해 트럼프의 새로운 대북전략, 시민촛불대혁명, 박근혜 탄핵, <김정남 사건>의 상호함수관계를 댜뤘다. 그의 연속 글을 여기에 소개한다.[민족통신 편집실]

[트럼프시대 III부 I편]



트럼프의 새로운 대북전략, 시민촛불대혁명, 박근혜탄핵, “김정남사건”의 상호함수관계


*글:정기열 박사

(중국청화대학/김일성종합대학 초빙교수, 동경조선대학교 객원교수, (제4언론) 편집인


-작성기간: 2017년 3월 10-20일

 


들어가는 말: “시민촛불대혁명”에 바치는 하나의 헌시(獻詩)
 
“전대미문의 위대한 인류사적 사건”

 

우리나라, 우리민족, 우리겨레 관련 ‘인류사에 전무한’ 혹은 ‘전대미문의 위대한 인류사적 사건’이란 표현을 지난 5-6년 자주 쓴다. 그리 쓰지 않을 수 없는 이유가 있다. 1만 년 우리역사엔 인류사적 사건들이 끝없이 발생했다. 오늘도 발생하고 있다. 2017년 3월 10일 오전 11시 발생한 사건이 최근의 가장 좋은 예다. 남녘 ‘헌법재판소'(헌재)의 ‘대통령파면(罷免) 선고(宣告)’ 사건이 그것이다. 그러나 “박근혜탄핵”(彈劾)은 주지하듯 ‘박근혜’란 한 자연인에 대한 ‘탄핵사건’이 아니었다. 그 사건은 본질에서 ’70년 뿌리 깊은 친미친일사대매국세력’을 탄핵 곧 응징한 사건이었다. 분단역사 내내 쌓이고 쌓인 오늘 ‘이명박근혜’로 대표되는 온갖 ‘불의'(不義: 외세와 친미친일사대매국세력)에대한 우리민족 모두의 한(恨)과 분노가 폭발한 사건이었다. 우리 모두가 이심전심(以心傳心)으로 하나되어, 무엇보다 남녘의 수천 수백만 동포가 ‘일심단결'( 一心團結)하여 불의와 싸워 승리한 사건이었다.

 

박근혜로 대표되는 친미친일사대망국세력을 결국 권좌에서 끌어낸 수천수백 만 민중의 위대한 “시민촛불대혁명’은 그러므로 근본에서 우리겨레 모두에게 분단과 전쟁, 대결을 끝없이 강제한 제국주의 ‘분열지배'(Divide and Conquer) 역사에 또 하나의 종지부를 찍은 사건이었다고 정의할 수 있다. 박근혜탄핵사건은 1945년 8월 분단 이후 1948년 제주4.3항쟁, 1960년 4.19혁명, 1980년 5.18항쟁, 1987년 6.10항쟁, 2000년 6.15공동선언, 2007년 10.4선언 등 우리민족사에 끝없이 발생하고 있는 위대한 역사적 사건들 중 또 하나의 사건이기 때문이다. 박근혜사건 또한 따라서 어떤 상황, 조건, 환경에도 굴함 없이 온갖 불의에 맞서 끝없이 싸우는 우리민족의 위대한 집단항거의 역사가 오늘도 계속되고 있음을 온 세상에 다시금 선포한 또 하나의 위대한 인류사적 사건이었다.

 

2017년 박근혜탄핵사건 포함 우리역사에 끊임없이 계속되는 집단항쟁의 역사 곧 수천수백 만이 하나 되어 싸우는 일심단결의 위대한 역사는 한편 수백 년 동서양제국주의세력의 식민지배 밑에 신음하는 세상 숱한 나라들 특히 이웃 일본 같은 나라에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대역사다. 지어는 적지 않은 일본사람들까지 포함 이웃 중국, 러시아 특히 제3세계 등 세상 많은 나라사람들이 경외심을 갖고 우리민족을 부러워하는 이유일 것이다. 박근혜탄핵사건은 그러므로 우리민족에게 오늘도 분단과 전쟁을 강제하는 미국에 대한 우리민족 전체의 ‘탄핵 선고’라고 해석해야 옳다. 우리에게 끝없는 민족분열과 대결을 강제한 제국주의외세에게 내린 남북해외 우리민족 전체의 ‘파면선고’였다. 침략외세의 모든 ‘주구'(走狗)들에 대한 민중의 철퇴였다.

 

박근혜사건은 따라서 온갖 ‘불의’를 ‘정의'(正義: 민족자주세력)가 응징(탄핵, 파면)한 사건으로 해석해 틀리지 않다. 2017년 박근혜사건은 그러므로 갑오농민전쟁(1894년)으로부터 약 120년, 민족분단(1945년)이 강제된 때로부터 70년, 식민지분단민족의 피맺힌 한(恨)과 분노가 세기를 넘기도록 계속되는 오늘 온갖 도전과 시련을 무릎 쓰고 결국 정의가 불의를 응징한 사건으로 해석해야 옳다.

 


‘반사회적 인격장애’: 워싱턴, 동경, 서울의 “사이코패스 + 소시오패스” 문제

 

5달 내내 계속된 ‘시민촛불대혁명’을 통해 분출된 우리민족 전체의 한과 분노는 결국 침략외세에 의존한 채 4년 내내 극단의 반민족반민중행위를 일삼은 것도 모자라 밤낮없이 온갖 불법, 탈법, 비법을 즐기던 박근혜를 결국 이승만(하야 뒤 하와이망명), 박정희(암살), 전두환(무기징역), 노태우(15년 징역)와 같은 대열에 세우고야 말았다. 형태와 양상은 다르지만 박근혜 또한 상상을 초월하는 친미친일사대독재부정부패망국행위 벌이다 민중의 철퇴를 맞고 비명에 간 제 아비와 큰 틀에서 같은 운명에 처해졌다. 그러나 오늘 “극단의 사대망국, 절대무능, 치욕(恥辱), 오욕(汚辱)”의 대명사처럼 된 ‘박근혜’란 이름은 한편 무소불위의 국가최고권력을 가진 인물의 “반사회적 인격장애”(Anti-social Personality Disorder: AsPD)가 사회, 국가, 민족 나아가 동북아시아(예, 사드문제에서처럼) 전체를 어떤 파국적 위기에로 내몰 수 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준 또 하나의 대표적 상징이 됐다.

 

이명박근혜로 대표되는 친미친일사대권력집단의 심각한 반사회적 인격장애문제는 그러나 그런 자들로 가득한 워싱턴, 런던, 텔아비브, 동경, 리아드 같은 곳에선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따라서 새로운 이야기가 아니다. 이미 오래된 이야기다. 온 세상이 수백 년 그리고 오늘 이 순간도 유무형의 “피바다” 속에 끝없이 잠기는 이유다.
 
참고로 ‘정신질환’에 속하는 AsPD는 사전적 정의에 의하면 “타인의 권리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침해하며 반복적인 범법행위나 거짓말, 사기성, 공격성, 무책임함을 보이는 인격장애” 문제다.(1) 그런데 반사회적 인격장애문제는 자신의 “범행을 인지하는가 못하는가에” 따라 흔히 “사이코패스”(Psychopath)와 “소시오패스”(Sociopath)로 구분된다. 먼저 “반사회적 행동,  공감 능력과 죄책감 결여, 낮은행동 통제력, 극단적인 자기 중심성, 기만 등과 같은 특성을 포함하는데, 이런 성향을 높게 나타내는 사람을 [흔히] 사이코패스 또는 정신병질자라고 부른다.”(2) 한편 “범행 인지를 한다는 점에서” 사이코패스와 일정하게 다른 소시오패스는 사전적 정의에 의하면 다음과 같다: “사회를 뜻하는 <소시오(socio)>와 병리 상태를 의미하는 <패시(pathy)>의 합성어로, 반(反)사회적 인격장애의 일종이다. 반사회적인 흉악범죄를 저지르고도 자신의 행동에 대한 죄책감이 없고 타인에 대한 동정심이 없다는 점에서 사이코패스와 비슷하지만, 잘못된 행동이란 것을 알면서도 반사회적인 행위를 한다는 점에서 잘못된 행동이라는 개념 자체가 없는 사이코패스와 구분된다.“(3)
 
위에 소개한 사전적 정의들에 의하면 지난 40년 최순실+박근혜가 공동으로 보여준 불가사의할 정도로 극단적인 반사회적 인격장애증세는 사이코패스+소시오패스가 복합된 형태 같아 보인다. 헌재 탄핵 선고 전과 선고 후, 청와대에 있을 때나 밖으로 쫒겨난 뒤에도  “전직 대통령”의 심각한 AsPD 문제는 오늘도 변함이 없다. 일관됐다. 감옥 가기 전이나 갇힌 뒤에도 변함없는 최순실 경우와 같다. 서로 크게 다르지 않다. ‘황교활’로 불리는 황교안, 김기춘, 우병우, 김진태 등 모두 마찬가지다. 반사회적 인격장애문제는 그러나 금융(군산복합체)자본의 이윤논리가 지배하는 제국주의세상에선 이미 수백 년의 전통을 가진 문제다. 1492년부터 500년 넘게 무려 1억의 북미주원주민들이 완벽하게 파괴되고 2차세계대전 이후로만 이미 1억 가까운 생명이 지구촌 곳곳에서 무참히 파괴된 제국주의 세상에선 참으로 오래된 문제다. 동서양제국주의자들에 의해 100년 넘게 지배를 받는 서울에서 AsPD문제에서 자유로운 가진 자들, 권력자들을 찾기 어려운 이유다.
 

 

수천만 민중이 주인으로 참가한 코리아시민촛불대혁명, 온 세상이 함께 
 
앞에 언급한 것처럼 2016-7년의 그 위대한 촛불혁명역사는 1만 년 우리민족사에 발생한 수많은 역사들 중 하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1세기 초 지구촌정세 관련 2017년 박근혜탄핵 곧 시민촛불대혁명이 갖는 인류사적 의의는 오늘 남다르다. 우리역사에 발생한 숱한 인류사적 사건들을 알고 기억하는 것은 기본 우리민족이다. 그러나 지난 5개월 남녘에서 발생한 ‘전대미문의 위대한 인류사적 사건’은 오늘 우리민족만 알고 있지 않다. 2017년 탄핵사건이 우리민족사에 과거 발생한 숱한 인류사적 사건들과 다른 이유다. 21세기 초 남녘에서 발생한 위대한 시민촛불대혁명은 우리민족과 함께 온 세상이 경이와 존경의 눈으로 지켜본 사건이다. 인류가 우리민족과 함께 벅찬 감동과 환희, 놀라움으로 경험한 사건이다. 하여 우리민족의 간절한 꿈과 염원이 동시에 그들의 것으로도 체험될 수 있던 인류사적 경험이다. 일종의 ‘체화'(體化)된 경험이다. 이심(以心)이 전심(傳心)된 것이다. 정의가 불의를 응징하는 코리안의 한과 분노가 ‘세계화’한 것이다.
 
그렇다. 남북해외 우리민족의 희구가 70억 인류의 것으로 체화된 경험이다. 그렇게 마음과 뜻으로 그리고 진심에서 세상은 ‘코리안들’의 그 위대한 시민촛불대혁명에 우리민족과 함께 했다. 우리와 함께 외치고 목격하고 가슴 뜨겁게 경험했다. 하여 박근혜탄핵사건을 통해 세상은 정의가 불의를 극복하는 우리민족의 위대한 순간을 그들 자신의 경험으로 체화될 수 있었다. 우리의 승리가 그들 자신의 승리로도 경험될 수 있었다. 그 사건은 따라서 남북해외 우리민족은 물론 특히 숱한 제3세계사람들에겐 그들 심장 속 깊이 응어리진 “수백 년의 恨이 풀리는” 것과 같은 일종의 ‘집단 카타르시스'(Katharsis) 같은 것으로 경험될 수 있었다. 지난 5개월 수천만이 참가한 시민촛불대혁명을 통해 끝없이 분출된 우리겨레 모두의 간절한 꿈과 염원은 그러므로 70억 인류 특히 제3세계 식민지민중에게 우리 자신만 아니라 그들 자신의 꿈과 염원으로도 체험될 수 있었다고 해석해서 틀리지 않다. 그리 해석해 무리가 없다.
 
“언젠가 기필코 정의가 불의를 이길 수 있다!”는 역사의 위대한 진리를 구체적 역사 현실로 실천해보인 남북해외코리안들의 위대한 인류사적 업적을 세상은 경의의 눈으로 지켜봤을 것이다. 추운 겨울 5달 내내 모두 20차례 쉼 없이 계속된 수천만 시민들의 위대한 비폭력촛불대혁명 소식에 세상은 놀라고 또 놀랐다. 끝없이 놀랐다. 세상 숱한 이들에게 남녀노소 수천만이 참가한 코리아시민대장정은 정녕 경이의 대상이었다. 숱한 사람들에겐 부러움과 존경의 대상이 되었을 것이다. 때론 진심으로 되는 존경심이 가슴 속에서부터 용솟음치기도 했을 것이다.

 

시민촛불대혁명 전 기간 세상이 우리민족과 함께 했다고 믿는 이유다. 우리의 한과 분노를 우리의 기쁨과 슬픔을 그들 자신의 것으로 승화시켜 우리와 함께 울고 웃으며 진심으로 함께 기뻐했다고 믿는다. 2016-7년 위대한 시민촛불대혁명을 그러므로 ‘전대미문의 인류사적 사건’이라 정의하고 해석하는 것은 결코 지나치지 않다. 그리 해석해 무리가 없다. 2017년 3월 10일 11시 우리민족과 세상의 염원, 인류의 공동의 염원은 그렇게 이뤄졌다. 그렇게 화답됐다. 꿈이 현실로 됐다.
 
많은 사람들에게 헌재의 박근혜탄핵 선고 순간은 그렇다 마치 꿈 속의 일처럼 경험되었다. 탄핵선고 순간이 ‘초현실적'(surreal) 사건으로 받아 들여졌을 수 있다. 숱한 사람들이 선고 순간 비명에 가까운 환성을 지르며 서로 부둥켜안고 울고 웃으며 덩실덩실 춤까지 추었던 이유일 것이다. 그러나 박근혜탄핵은 꿈도 초현실도 아니었다. 현실이었다. 우리와 세상 모든 양심의 간절한 염원과 희구, 소원이 구체적 현실로 꽃펴난 순간이었다. 위대한 순간이었다. 박근혜탄핵선고 소식에 세상이 우리와 더불어 함께 열광한 이유라고 믿는다. 꿈에서나 상상해볼 수 있는 일을 구체적인 역사적 현실로 바꾼 시민촛불대혁명에 세상이 경의를 보내며 함께 진심으로 기뻐했다 믿는다.

 

작년 10월 29일부터 3월 11일까지 매주 토요일 2천만에 가까운 남녀노소가 전국 각지에서 참가한 ‘전대미문의 위대한 시민촛불대혁명’은 바로 그렇게 온 세상이 우리와 함께하며 인류사적 사건으로 승화될 수 있었다. 그러나 오해하지 말자. 그 혁명을 우리가 그리 칭송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 스스로 ‘전대미문의 위대한 인류사적 사건’이라 자화자찬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아니라 오히려 세상이 그리 말하는 것이다. 인류가 오늘 그리 정의하는 것이다.
 

 

‘김정남사건’의 본질: “CIA-NIS(국정원 영문 약칭) 조작사건” 가능성 매우 높아
 
김정남사건은 트럼프행정부가 (가) 3월 초 뉴욕에서 계획했던 “조미(1.5트랙)대화” 일정, (나) 3월 초 남녘땅 전역에서 시작되는 ‘키리졸브-독수리 한미합동군사훈련, (다) 역시 서울에서 3월 초로 예상됐던 “헌재의 박근혜탄핵 선고” 일정, 그리고 (라) 5월 초로 예상된 조기대선 전에 사드배치를 끝내야만 하는 대단히 화급한 사정에 몰린 워싱턴군산복합체[주: 사드(THAAD)제작사 록히트마틴]와 서울(최순실-박근혜 등) 상황 등을 약 반달 앞둔 시점인 2월 13일 말레이시아에서 난데없이 발생한다.

 

그 이유와 해답을 <제팬타임즈>(Japan Times) 편집장 출신의 저명한 세계적 탐사보도전문기자 요이치 시마츄(일본계 미국인)는 CIA-NIS(국정원 영문약칭)에게서 찾는다. 관련하여 그가 최근 글을 하나 발표했다. 그의 영문기사 제목은 다음과 같다: “CIA-국정원 범죄자(주, ‘rogue’는 사기꾼이라고도 번역할 수 있다)들이 연출한 김정남살해사건”(ROGUE CIA-NIS Agents STAGED Murder Of Kim Jong Nam).(5) 그의 글은 <The 4th Media>(제4언론)에도 소개됐다.

 

지구촌독립언론매체들에는 그의 글을 포함 이미 10여개 넘는 김정남사건 관련 기사들이 소개됐다. 김정남사망사건을 천편일률적으로 '북한악마화' 차원에서 다룬 워싱턴-동경-서울 주류언론매체들에 대한 비판적 기사들이 대부분이다.(6) 김정남사건을 다루는 워싱턴-동경-서울정부의 천편일률적인 반북적 시각에 대해 중국, 러시아정부는 의심을 거두지 않는다. 참고로 중국정부는 한 자국언론[인민일보 해외판 소셜 계정 ‘협객도'(俠客島)]을 통해 김정남사건에서 ‘가장 이익을 보는 [집단]은 ‘한국의 보수층'(韩国保守派有关的人)”이라고까지 비판했다. 노골적이었다. 중국, 러시아 언론에는 김정남사건을 '제2의 천안함사건'이라고까지 보는 시각도 있다.(7)

 


말레이시아가 김정남사건의 최적지로 선택된 이유와 배경

 

김정남사건은 그러나 “심장병을 오래 앓아 심장약까지 소지하고 다니던 심장병환자의 단순쇼크사” 곧 “단순사망사건”이라던 말레이시아정부의 초기 발표가 열흘 뒤 “세상에서 가장 치명적인 화학무기로 국제법에 의해 금지된 VX(신경제)에 의한 국제(암살)테러사건”으로 둔갑한다. 참고로 오늘 말레이시아는 과거 1997년 아시아금융위기사태 뒤 줄곧 “국제반제민족자주운동”의 또 하나의 대표적 상징과도 같던 당시 마하티르 총리가 이끌던 존엄 높고 존경 받던 말레이시아가 아니다. 그때와 100% 딴판이다.

 

2009년 마하티르 은퇴 뒤 말레이시아민족자주세력은 워싱턴(주로 월가로 대표되는 금융지배세력과 CIA)에 의해 거의 완벽하게 파괴된다. 워싱턴의 집중적인 와해파괴공작에 의해 말레이시아는 오늘 “동남아의 대표적인 친미(반중)국가”로 전락했다. ‘100년 대표적 친미국가’에서 오늘 ‘동남아의 대표적인 반미국가’로 돌변한 두테르테 필리핀정부와 대조적이다. 서울 이명박근혜시대처럼 말레이시아도 “친미사대와 부정부패”가 판치는 세상으로 급변한 것이다. “골드만삭스로부터 70억 달러에 달하는 뇌물수수혐의”를 받고 미연방수사국(FBI) 수사대상(“美 FBI, 골드만삭스의 ‘말레이 총리 뇌물 스캔들’ 개입 여부 조사”)에 올라 오늘 부패의 상징처럼 된 현 라작 총리가 대표적이다.(8) 오늘 마하티르 전 총리는 ‘라작퇴진운동’에 앞장 서있다.
 
중요하게 참고할 자료가 또 하나 있다. 2월 24일 단순사망사건이 난데없이 “가장 치명적인 최악의 화학무기(VX) 사용을 통한 암살사건 곧 국제테러(암살)사건”으로 둔갑한 3일 뒤인 27일 말레이시아는 사우디로부터 대규모 투자유치를 약속 받는다. 김정남사건의 발생지로 말레이시아가 ‘최적지’로 선택된 이유일 것이다. 단순사망사건이 난데없이 북이 관계된 국제테러사건으로 둔갑한 직후 말레이시아가 사우디로부터 대대적인 투자약속(<한겨레신문>: "동남아권에서 단일 투자규모로는 사상 최대인 70억달러")"을 받게 된 배경이 아닐까 싶다.

 


사우디까지 동원된 김정남사건: 말레이시아에 대한 사우디의 대규모 투자 결정

 

참고로 사우디는 1980년대 대소전략차원에서 CIA가 주도해 만든 알-케이다(Al Qaeda) 탄생의 핵심 배후다. 오사마 빈 라덴은 사우디의 대표적 부호가문 출신이다. 2010년대 대러대중전략차원에서 전개된 리비아, 시리아, 이란, 예멘에 대한 워싱턴-텔아비브의 대리침략전쟁에서도 사우디는 CIA, MI6, Mossad와 함께 핵심 배후였다. 2007년 요르단에서 탄생한 ‘이슬람국가'(Islamic State) 역시 그들의 공동작품이다. 대선 당시 트럼프마저 나서 "IS 탄생 배후에 오바마와 힐러리가 있다"고까지 공개적으로 폭로했을 정도다.
 
지난 30년 중동북아프리카(MENA) 지역에 우후죽순처럼 자라난 ‘수니파극단주의’(살라피즘) 곧 극단적 '이슬람테러주의'(Islamic Terrorism) 배후에는 사우디가 있다. 사우디정보조직은 태생부터 워싱턴, 런던, 텔아비브 정보조직(CIA, MI6, Mossad)들과 한 몸통이다. 시리아침략전쟁이 좋은 예다. 지난 7년 수니파이슬람테러조직들 앞세운 워싱턴-런던-텔아비브 주도의 ‘시리아대리침략전쟁’에서 그리고 지난 2년 예멘침략전쟁에서 사우디는 서방정보조직들과 서로 앞서거니 뒤서며 한 몸통으로 움직이고 있다.

 

참고로 김정남사건 같은 북한악마화 통한 대북고립압살전략에서 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문제로 대표되는 대러포위고립전략과 중남해(쫑난하이)문제로 대표되는 대중포위고립전략에서도 라작 말레이총리는 지난 몇년 ‘워싱턴의 충견’ 역을 훌륭히(?) 감당하고 있다.

 


김정남사건 정리와 요약
 
시마츄 기사부터 김정남사건 관련 약 10여개 영어기사들의 핵심내용을 다시 요약, 정리하면 대략 다음과 같다: 그것은 한마디로 (가) 트럼프행정부의 새로운 대북대화전략; (나) 헌재의 박근혜탄핵선고(친미사대세력의 붕괴); (다) 2017년 키리졸브-독수리전쟁연습을 “한국(합참)에 맡기고” 미국은 가능한 뒤로 빠지려 했던 백악관 새로운 국가안보팀의 변화된 대북전략; 그리고 (라) 5월 조기대선 전 사드배치를 끝내야 하는 일정 등 대단히 화급한 문제들을 앞두고 "조급하게 제조된"(poorly manufactured) 사건이다.  단순사망사건이 난데없이 ‘국제테러사건’ 곧 ‘북풍사건’으로 둔갑했던 배경이다.

 

참고로 말레이 정부의 “2월 24일 김정남 사인이 국제화학무기금지협약 상 금지된 치명적 신경제였다”는 공식발표 뒤 서울, 동경, 워싱턴/서방 주류기업언론의 1면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 ‘김정남, 북한공작원들에 의해 VX독가스로 살해당하다’라는 기사들로 도배됐다. 그리고 CIA-NIS 주도 반북악마화선전은 지난 70년 그랬듯 또 다시 순식간에 세계화됐다. 그들은 마치 사전에 계획이나 한 듯 김정남사건을 ‘평양정부가 관계된 국제테러사건’으로 주도면밀하게 몰아간 것이다.

 

그들은 한편 부시2기 행정부 때 해제한 소위 ‘테러지원국’ 모자를 9년 만에 “다시 씌워야 한다”며 트럼프행정부를 압박했다. 당시 트럼프행정부는 북(조선)과 ‘뉴욕에서 반관반민(1.5 Trak) 형태의 대화’를 시도하고 있었다. 김정남사건은 무엇보다 먼저 자신의 목적을 달성했다. 평양과 대화를 모색하던 워싱턴의 새로운 시도를 일단 좌절시키는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뉴욕대화에 참가하려던 북(조선) 외무성관리들에 대한 사증발급이 취소되면서다.

 


마무리 말: 김정남사건, 제2의 천안함사건? 일석다조? 부메랑?

 

월스트릿트저널(WSJ) 2월 24일 기사를 인용한 서울 <민중의 소리> 2월 26일 기사제목을 참고로 소개한다: “북미 트랙 1.5 대화 결국 무산, 북미 관계 ‘한랭 전선’ 예고: 미 언론, “김정남 피살 사건이 영향 미친 듯”… ‘한미 군사훈련’  또 다른 변수”. 김정남사건은 당장은 ‘일석이조’ (一石二鳥)가 아니라 ‘일석다조'( 一石多鳥)라 불릴 만할 정도로 일면 대단히 성공적인 '북한악마화' 선전을 목적한 CIA-NIA정치공작사업이었다. 김정남사건은 그렇게 세상에 탄생했다. 그들의 북한악마화 목적의 말레이시아정치공작사업이 언젠가 부메랑이 되어 그들을 궁지에 몰아넣게 될지는 좀 더 두고 지켜보아야 할 것이다.
 
북한악마화를 목적한 김정남사건은 그러나 그 사건을 ‘제2 천안함사건’으로 해석한 중국, 러시아정부가 워싱턴서울동경이 차린 난리굿에 선뜻 나서지 않으면서 급속히 흐지부지되기 시작했다. 말레이시아정권부터 꼬리를 내리기 시작했다. 국제테러사건을 조작하기 위해 억지로 범죄혐의 씌워 구속, 감금한 채 가족들에 대한 살해 위협과 온갖 회유를 일삼던 말레이시아경찰이 3주 만에 ‘조선공민 리정철’을 결국 풀어주면서부터다.

 

2010년 천안함 때처럼 중러정부는 이번 김정남사건 때도 워싱턴장단(속임수)에 맞춰 춤추지 않았던 것이다. 그들이 리비아 때처럼 속아 넘어가지 않은 것이다. 2011년 3월 리비아에서 얻은 뼈아픈 교훈이 그런 의미에서 여전히 작동하고 있다는 하나의 증거다. 김정남사건 관련 통일부기자회견장에 중러기자들은 눈씻고 찾아봐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국내외 보도에 의하면 중러 양국정부는 김정남사건 초기부터 자국기자들에게 김정남사건이 또 하나(제2)의 천안함사건 곧 거짓깃발(속임수)사건일 수 있음을 알리고 워싱턴서울동경장난에 속아 넘어가지 않도록 주의를 환기시켰던 것으로 추정된다.

 

(III부 II편에 계속)
(미주)

1)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927273&cid=51007&categoryId=51007
2)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070183&cid=41991&categoryId=41991
3) http://terms.naver.com/entry.nhn docId=1833375&cid=43667&categoryId=43667
4)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722182&cid=49245&categoryId=49245
5) http://www.4thmedia.org/2017/03/rogue-cia-nis-agents-staged-murder-of-kim-jong-nam/
6-8) 
https://kr.sputniknews.com/opinion/201702212132043-%EC%A4%91%EA%B5%AD-%EB%A7%90%EB%A0%88%EC%9D%B4%EC%8B%9C%EC%95%84-%EA%B9%80%EC%A0%95%EB%82%A8-%ED%94%BC%EC%82%B4/

http://news.donga.com/Main/3/all/20170310/83258833/1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9/09/0200000000AKR20150909176600009.HTML
http://www.wowtv.co.kr/newscenter/news/view.asp?artid=X20151015163545
http://news.donga.com/Main/3/all/20170310/83258833/1#csidxd5366a12ce48f8c83a025faee92b1d0 
http://hani.co.kr/arti/international/asiapacific/784549.html#csidx7ea1bccf43235219404c001ba31cd7e 
http://v.media.daum.net/v/20170215111901923
http://blog.naver.com/m924914/220935861316
https://kr.sputniknews.com/opinion/201703172185836-%EA%B9%80%EC%A0%95%EB%82%A8-%EC%82%B4%ED%95%B4-%EC%82%AC%EA%B1%B4/
http://blog.joins.com/media/folderlistslide.asp?uid=gojhm&folder=2&list_id=14480913
http://blog.naver.com/yggoon75/220944011289
http://fanchanel.tistory.com/160
http://blog.naver.com/islandfish/220953039602
http://blog.naver.com/joshuala/220960577247
http://blog.naver.com/rubrain/220938019244
http://blog.naver.com/kcnnews1/220942977265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54468) //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7022513532549472&outlink=1
SBS <VX,
그것이 알고 싶다>
http://howtowear.tistory.com/124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박근혜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의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