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찾은 문 대통령, “비정규직 제로시대 열겠다” > 로동, 농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1월 21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로동, 농민

인천공항 찾은 문 대통령, “비정규직 제로시대 열겠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5-18 12:21 조회1,311회 댓글0건

본문

인천공항 찾은 문 대통령, “비정규직 제로시대 열겠다”

인천공항지역지부 “정규직화 논의에 당사자인 노동자 참여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첫 외부일정으로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비정규직 노동자를 만났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에 비정규직 제로 시대를 열겠다”고 공언했다. 노동자들은 환영 의사를 나타내면서도 노정교섭 등 실제적인 정규직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10시 30분 인천공항 간접고용 노동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81만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는데 나쁜 일자리를 좋은 일자리로 전환하는 것도 포함된다”며 “나쁜 일자리로 인한 양극화 문제를 풀기 위해서 공공부문이 먼저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 조합원 등 7명이 참석해 하청업체 소속으로 일하는 간접고용 노동자로서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보안경비, 환경미화, 소방대, 시설유지보수, 수하물 유지관리 조합원들은 열악한 처우 뿐 아니라 다단계 하청 구조가 안전에도 문제가 있음을 강조했다. 원활한 의사소통을 해치고, 책임 소재가 불분명해 공공성을 떨어뜨린다는 이유다. 또 노조 활동이 부당한 징계 등으로 이어지는 현실을 바꿔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인천공항지역지부는 나아가 노동자와 함께 하는 논의 테이블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대성 인천공항지역지부 지부장은 “어떤 정규직화인지가 더 중요하다”며 “계속 논의할 수 있는 정부, 노조, 공사 간 논의 테이블을 만들어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문 대통령 역시 사회적 논의기구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같이 논의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도 참석해 정규직화를 약속했다. 정 사장은 “그동안 인천공항을 세계 1위 공항으로 만드는데 노력해온 우리 공항 가족들이 협력사 소속으로 있다 보니 사기가 저하되고 애로점이 많았다”며 “정부가 관련된 규제를 풀 것으로 보고 올해 안에 비정규직 노동자 1만 명을 정규직화하겠다”고 발표했다. 정 사장은 노사간 대화에 대해서도 수긍하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은 문 대통령의 첫 민생행보가 비정규직을 향했다는 것을 환영하면서도 아쉬운 목소리를 전했다. 민주노총은 논평을 통해 “고용형태만 비정규직에서 무기계약직으로 바뀌고, 임금과 노동조건의 차별을 그대로 받아야 하는 이른바 ‘중규직’을 우려한 한 노동자의 질문에 ‘한 번에 다 얻으려고 해선 안된다’고 답한 것은 안타깝다”며 “당사자 참여를 보장하는 정규직화 논의기구 구성 등, 첫 행보에 걸맞는 조치가 뒤따르지 않는다면 공염불에 그치게 된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공운수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정부와 인천공항공사, 공공운수노조가 공공부문 일자리를 바꿀 과정에 충실히 대화하고 협의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진짜 정규직화’는 고용형태 전환만이 아닌 처우개선이 함께 이뤄져야 하고, 정규직화 추진 과정에 비정규직 노동자 당사자가 직접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보도자료를 내고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을지로위원회는 “인천공항 비정규직문제는 심각했고,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의 상징이었다”며 “인천국제공항 1만명 정규직 전환은 시작이고 전체 국민의 삶을 바꿔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출처: 참세상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