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으로 ‘해고연봉제’ 저지 하자” > 로동, 농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0월 20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로동, 농민

“총파업으로 ‘해고연봉제’ 저지 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6-09-06 17:09 조회2,499회 댓글0건

본문

“총파업으로 ‘해고연봉제’ 저지 하자”
강예석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6/09/05 [17:30]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양대노총 공공·금융부문 노동조합이 5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월말 일제히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민중의소리     © 강예석 객원기자

 

9월 5(민주노총 소속 공공운수노조보건의료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공공노련공공연맹금융노조로 구성된 양대노총 공공부문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이하 양대노총 공대위’)는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파업으로 해고연봉제 저지 하자며 9월말 총파업을 예고했다.

 

양대노총 공대위는 박근혜 정부가 공공기관금융기관에 일방적으로 강행하려는 성과연봉제·퇴출제에 대해 공공·금융기관 종사자의 임금과 고용을 무기로 직원 개개인의 실적 경쟁을 압박하는 정책이라고 평가했다그 폐해로 종사자들은 공공성보다 개인 실적 경쟁에 내몰리고 공공성 훼손 및 안전위협 등 국민 피해로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임금체계 변경은 명백히 노사 합의가 필요한 핵심적 단체교섭 대상임에도 공공기관에서는 이사회를 통해 일방적으로 도입을 결정하였고금융기관에 대해서는 금융위원회 주도로 시행령을 개정해 특정 임금체계를 강요하고 있다며 정부가 초헌법적 조치를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따라서 공대위는 불법 이사회 결정의 무효를 요구하는 소송과 가처분도 9월부터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대노총 공대위는 우리 공공·금융부문 노동자도 국민 불편이 크게 우려되는 파업을 피하고 싶다며 정부(기획재정부장관행정자치부장관고용노동부장관)에게 공식적,공개적으로 교섭을 다시 요구하기도 했다.

 

양대노총 공대위는 시민사회와 국회를 향해서도 성과연봉제를 막기 위해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양대노총 공대위는 성과퇴출제로 인해 엄청난 피해가 예상된다이를 막기 위한 사회적 합의가 시작돼야 한다며 국민과 국회가 나서서 노동조합과 정부의 대화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의 장을 열어줄 것을 호소했다.

 

양대노총은 9월 22일 공공노련이 5천여명 규모의 집회를 여는 것을 시작으로 9월 23일 금융노조가 10만명의 조합원이 참가하는 총파업 투쟁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공공운수노조는 62천명의 조합원이 9월 27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하며보건의료노조는 1만여 명의 공공병원 조합원이 9월 28일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공공연맹은 근로복지공단 등이 파업에 돌입해 5천명이 9월 29일 상경투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