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전농,북 민족대회합 제안에 동참선언 > 로동, 농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8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로동, 농민

[남]전농,북 민족대회합 제안에 동참선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6-07-03 15:51 조회3,114회 댓글1건

본문

남녘의 전국농민회는 북측 연석회의 준비위원회서 발표한 민족대회합 제안에 "함께 하겠다"고 선언했다. 전농은 7월1일 자신들의 입장을 통해 크게 환영하면서 "전농은 피가 막히면 생명체가 죽듯이, 민족의 교류가 중단되면 민족이 공멸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이번 연석회의 성사를 위해 함께 할 것"이라고 밝히는 한편 "분단된 한반도의 71년 세월을 뛰어넘기 위한 이번 제안을 환영하며, 아무런 조건을 달지 말고 즉시 만나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리고 이번 회합을 통해 남북관계에서 평화와 화해의 길이 열리고 민족 단합의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자주시보가 보도한 환영성명의 전문을 싣는다.[민족통신 편집실]
   


북 민족대회합 제안...전국농민회 "함께 하겠다"
추광규 기자 
기사입력: 2016/07/01 [15:11]  최종편집: ⓒ 자주시보

 

[신문고뉴스] 추광규 기자 = 조선반도의 평화와 자주통일을 위한 북, 남, 해외 제정당, 단체, 개별인사들의 련석회의 북측준비위원회가 지난 6월 27일 전국농민회총연맹에 공문을 통해 "광복 71주년을 맞아 8.15전후에 개성이나 평양에서 민족대회합을 할 것과 7월중에 실무접촉 하자"고 제안했다.

 

이 같은 북측의 민족대회합 제안에 대해 전농은 1일 내놓은 입장을 통해 크게 환영하면서 "전농은 피가 막히면 생명체가 죽듯이, 민족의 교류가 중단되면 민족이 공멸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이번 연석회의 성사를 위해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농은 "분단된 한반도의 71년 세월을 뛰어넘기 위한 이번 제안을 환영하며, 아무런 조건을 달지 말고 즉시 만나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리고 이번 회합을 통해 남북관계에서 평화와 화해의 길이 열리고 민족 단합의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전농은 언제나 한반도의 통일과 통일농업의 물꼬를 트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지난 시기 북녘 못자리 비닐보내기 사업을 필두로 통일쌀 경작사업을 통해 생산된 쌀을 북녘의 동포와 나누었다. 이후 남과 북의 농민이 만나 한바탕 대동춤을 추고자 ‘남북농민 추수한마당’사업을 제안했지만 이명박. 박근혜정부의 방해로 성사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농은 계속해서 "남북의 경색국면에서 나온 이번 제안은 한반도 통일과 통일농사를 짓기 위한 큰 이정표가 될 것"이라면서, "박근혜정부는 북측의 제안을 무조건 반대하지 말고 오히려 대화의 기회로 삼아 통일의 큰 길 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농은 "또한 통일을 바라는 남측의 각계각층의 대표, 인사들은 하루 속히 모여 남,북,해외 연석회의를 성사하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세울 것을 제안한다"면서, "생각의 차이는 모두 내려놓고 오직 만남을 이루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