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6-01-14 14:57
작년 ‘노동개악’ 막아낸 민주노총, 1월 총파업 ‘배수진’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2,329  

작년 ‘노동개악’ 막아낸 민주노총, 1월 총파업 ‘배수진’

연내처리 막아냈지만...1월 임시국회 및 행정지침 강행 우려

지난해 노동개악 입법 저지투쟁을 벌여왔던 민주노총이 다시 총파업 배수의 진을 쳤다. 1월 임시국회에서의 쟁점법안 강행처리 및 정부의 노동개악 2대 행정지침 발표 저지를 위해서다. 앞서 민주노총은 7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노동개악 행정지침 발표 및 개악입법 국회 상정이 예상되는 1월 하순까지 총파업 태세를 유지키로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8일 오후 2시,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노동개악 강행되는 1월 중하순 경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애초 민주노총은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오늘, 노동개악 법안 직권상정 시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결국 노동개혁 법안의 연내처리가 불가능해지면서, 민주노총은 전국 동시다발 결의대회로 투쟁 계획을 변경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이 단독으로 1월 임시국회를 소집하고, 정부의 노동개악 2대 행정지침도 이 달 중 강행될 것으로 점쳐지면서 1월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투쟁이 불가피하게 됐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민주노총과 연대단위의 힘으로 노동개악을 포함한 반민생 반민주 악법들의 연내 처리를 막아냈다. 하지만 한 숨 돌릴 겨를도 없다. 저들이 내일부터 한 달 간 임시국회를 소집해 쟁점법안 관철을 시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정운기자

최종진 직무대행은 “1월 역시 법안 통과 및 행정지침 발표 등이 예상되는 위험한 시기”라며 “민주노총은 어제 중앙집행위원회를 통해 1월 23일 서울에서 행정지침 무력화를 위한 총파업 전국 결의대회를 개최하는 등 총파업 태세를 유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은 행정지침 발표 및 개악입법 국회 상정 시 즉각 총파업 돌입 방침을 유지하며, 1월 중하순 총파업을 위한 동력 확보에 총력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산별연맹 등 민주노총 각급 조직은 조만간 정부서울청사 앞 릴레이투쟁 등을 전개하게 된다.

민주노총은 결의문을 통해 “박근혜 정권의 무능은 아직도 노동개악을 포기하지 않았다”며 △1월 임시국회와 총선 전까지 노동개악 입법저지 △노동개악 정부 가이드라인 발표 저지 △노동개악 저지 총파업 민중총궐기 등을 결의했다.

한편 이날 총파업 결의대회는 서울과 대구, 충북, 부산, 제주 등 13개 지역에서 일제히 개최됐으며, 서울 여의도 대회에는 약 1천 5백 명의 간부 및 조합원들이 참석했다.

참세상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박근혜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의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