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4-06-30 01:30
1만여명 서울서 시위하다 22명 연행당해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9,163  

경찰 '쌀개방 반대' 시위대에 물대포.. 22명 연행
백기완 '거짓을 몰아치는 바람의 양심운동을 일으키자'
이호두 기자
기사입력: 2014/06/30 [00:43]  최종편집: ⓒ 자주민보

28일 오후 서울역 광장, 청계광장 등 도심 곳곳에서 '쌀개방 반대 및 민영화 저지'를 위한 집회가 열렸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식량주권 및 먹거리 안전을 위한 전국농민회총연맹의 범국민대회, 의료민영화 저지를 위한 보건의료노조 등 총 1만여명이 집회에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시국대회 뒤 '쌀개방 반대' '민영화 저지'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을 했다.

이들은 저녁 6시40분께 서울 종각역 인근 대로에서 경찰과 대치했고, 경찰은 시위대에 해산을 요구하며 물대포를 발사했다.

▲ 시위대에 쏟아진 물대포     © 서울의소리 제공


참가자들은 이들은 12대 요구안으로 ▲ 쌀 전면개방 반대 ▲ FTA 중단 및 환태평양경제파트너쉽(TPP) 추진 중단 ▲ 노동인권유린 삼성 규탄 ▲ 의료.철도 민영화 중단 ▲ 전교조 탄압 중단 ▲ 노점관리대책 중단 및 강제철거 중단 등 주거생존권 보장 ▲ 기초법 개악 중단 및 부양의무제 장애등급제 폐지 ▲ 최저임금 대폭 인상 ▲ 반값등록금 공약 이행 및 청년실업 해결 ▲ 한미일 군사정보공유약정 추진 중단과 자주통일 실현 ▲ 총체적 대선개입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과 공안탄압 중단 ▲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사고 관련 박근혜 조사 등을 내걸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대치한 22명의 시민이 연행되었다.

시위에 참가한 백기완 선생은 '사람이 사람을 눈물로 모시는 세상을 만들어 돈이 찍어 누르는 세상을 넘어서자. 거짓을 몰아치는 바람의 양심운동을 일으키자'고 호소했다.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남녘 19대 대통령이 된 인물에게 대외관계에서 가장 바라고 싶은 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