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언론,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 혹은 서울예상하며 시기는 10월이 될 것이라고 전망(동영상)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0월 20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일본언론,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 혹은 서울예상하며 시기는 10월이 될 것이라고 전망(동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09-26 14:54 조회317회 댓글0건

본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개최를 시사한 뒤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과 서울이 부상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두 번째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장소로 남북 군사경계선상의 판문점이 현실적으로 보인다며 서울 혹은 제3국 개최안도 부각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9월26일 전했다. 보도 전문을 여기에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트럼프유엔연설01.jpg


 

트럼프 유엔총회 연설(2018년 9월25일

https://youtu.be/ik6eS29Z7ic


*이 동영상은 동시통역이 있습니다.



https://youtu.be/uImipiNgEZU

 

日언론 "북미정상회담 장소 판문점·서울 부상…10월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개최를 시사한 뒤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과 서울이 부상하고 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6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두 번째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장소로 남북 군사경계선상의 판문점이 현실적으로 보인다며 서울 혹은 제3국 개최안도 부각되고 있다고 전했다.

트럼프 "곧 2차정상회담 발표될 것"
트럼프 "곧 2차정상회담 발표될 것"(뉴욕=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해 "매우 개방적이고 훌륭했다"라고 평가하고 곧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발언하고 있다. 2018.9.25
scoop@yna.co.kr

신문은 판문점은 민간인 출입이 제한돼 있어 경비가 용이한 데다 오랫동안 적대관계였던 북한과 미국이 화해를 연출하는데 상징적인 장소라고 설명했다.

요미우리는 그러면서 한국 정부 내에서는 서울 개최를 바라는 분위기도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한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정부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에 맞춰 트럼프 대통령이 서울을 방문해 남한과 북한의 정상이 모여 한국전쟁의 종전 선언을 실현시키는 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다만 서울에서 개최될 경우 세계의 시선이 서울로 집중되는 것을 북미 쌍방이 원치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1월6일로 예정된 미국 중간선거 전인 10월 중 북미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니혼게이자이는 한국 정부가 남북 정상회담이 결정된 이달 초부터 10월에 남북미 3자 회담을 여는 안을 고려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와 반대로 산케이신문은 워싱턴의 북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간선거가 끝나기 전에는 북한 정세에 관해 성급한 진전을 노리지 않은 채 긴장이 완화된 현상을 유지하려 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라고 전하며 10월 개최 가능성을 낮게 봤다.

산케이는 다만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의 성폭행 미수 의혹이나 트럼프 정권의 내막을 폭로한 책의 출판처럼 중간 선거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일이 이어진다면 정권의 구심력 회복을 위해 조기에 북미 정상회담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영변+α-종전선언' 빅딜 이뤄질까?(CG)
'영변+α-종전선언' 빅딜 이뤄질까?(CG)[연합뉴스TV 제공]

bkkim@yna.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