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언론,깡패국가의 《미치광이전략》규탄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1월 25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북언론,깡패국가의 《미치광이전략》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11-02 12:08 조회328회 댓글5건

본문

로동신문 11월2일자에서 개인논평가인 강철수는 지금 일각에서는 트럼프가 세계정치무대에서 일찌기 있어본적이 없는 험악한 폭언을 람발하고 국제법과 합의를 제멋대로 짓밟으며 경악스러운 광태를 보이고있는 원인을 남달리 저속하고 깡패적이며 기형적인 특질에서 찾고있다.》고 지적하고 진정으로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고 정의와 진리를 사랑한다면 그가 누구이든 어지럽게 소용돌이치는 시대의 흐름속에서 흑백을 옳게 갈라보고 용기있게주대있게 제갈길을 걸어가야 할것이라고 천명한다. 이 논평의 전문을 여기에 원문 그대로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트럼트001.jpg



 

깡패국가의 《미치광이전략》을

력사의 무덤속에 처박아야 한다

 

지금 세계는 트럼프라는 희대의 《정치이단아》로 하여 전례없는 진통을 겪고있다. 탐욕스러운 사기협잡군이며 악명높은 부동산투기업자인 트럼프가 정계로 발길을 돌려 기상천외하게도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으로 당선된 이후 그 나라는 물론 세계 이르는 곳마다에서 불안정과 혼란, 모순과 대립이 격화되고 정세가 복잡다단하게 번져지고있는것은 내외가 공인하는 사실이다.


보통의 한 인간으로서 볼 때에도 정상적인 사고와 행동자체가 불가능한 트럼프와 같은 무지하고 포악한 늙다리가 이른바 《초대국》을 자처하는 미국의 권력을 한손에 움켜쥐고 온갖 란동을 다 부리고있는것은 세기적인 정치비화가 아닐수 없다.


더우기 문제로 되는것은 트럼프가 미국대통령이라는 《특권》을 등대고 인류사회의 보편적질서와 규범을 전면부정하는 《미치광이전략》을 공공연히 추구하면서 분별없이 날뛰고있는것이다. 폭력배두목을 련상케 하는 거친 언사와 앞뒤가림없는 즉흥적이며 위협적인 망동으로 상대에게 공포와 불안을 조성하고 그를 리용하여 자기의 리익을 극대화하고있는 트럼프식미치광이정치가 세계에 미치는 영향과 후과는 자못 심각하다.


트럼프는 과연 세간의 평가대로 모든것이 비정상인 미치광이인가 아니면 일부러 미친척하는 어리광대인가.


이 불한당의 손탁에 제정신없이 놀아나는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미치광이전략》의 실체를 똑똑히 파헤쳐볼 필요가 있다.

 

《미치광이전략》은 미국의 단골전략

 

지금 일각에서는 트럼프가 세계정치무대에서 일찌기 있어본적이 없는 험악한 폭언을 람발하고 국제법과 합의를 제멋대로 짓밟으며 경악스러운 광태를 보이고있는 원인을 남달리 저속하고 깡패적이며 기형적인 특질에서 찾고있다.


물론 그럴만도 하다. 그로 말하면 어릴 때부터 자기를 배워주는 선생을 마구 구타하여 학교에서 쫓겨난 불망나니였고 돈많은 애비의 그늘밑에서 사기와 협잡밖에 익힌것이 없는 소문난 부랑아였다. 오죽하면 애비가 속을 태우던 나머지 그를 철저한 명령복종체계와 가차없는 뭇매질로 엄격한 규률을 세운다고 소문난 어느 한 군사학교에까지 보냈겠는가. 하지만 제 버릇 개 못준다고 세상물정에 눈이 좀 트이게 되자 이번에는 벼락부자가 되여보겠다고 날뛰며 온갖 비렬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고 상스러운 막말과 폭행으로 가는 곳마다에서 사회적물의를 일으켜온 패덕광이 다름아닌 트럼프였다. 억대의 돈을 긁어모아 욕심많은 배를 불리운 다음에는 그 무슨 《미인대회》니 뭐니 하는것을 해마다 벌려놓고 그를 미끼로 숱한 녀성들과 추잡한 관계를 맺어왔는가 하면 제 딸과 나이가 엇비슷한 녀자를 세번째 처로 끌어들이고 그의 라체사진을 찍어 남성잡지의 표지에 실을 정도로 변태적인 늙다리색마가 바로 오늘의 미국대통령 트럼프이다.

이처럼 트럼프의 미치광이증세는 병적인 측면도 있고 의도적인 측면도 있다. 그는 일찌기 제 이름으로 발표한 어느 한 도서에서 《상대에게 공포와 혼동을 일으켜 그 반응을 보는것에 재미를 느낀다.》느니, 《무명인보다 차라리 악명을 떨치는것이 손해에 비해 리익이 더 많다.》느니 하고 횡설수설해대여 세인을 아연케 한바 있다. 인간으로서의 정상적인 사고와 생활의 궤도를 보란듯이 부정하고 파괴하는것을 업으로 삼으며 타인을 짓밟고 강탈하여 끝없는 탐욕을 충족시키는데서 쾌락을 찾아온 이런 말세기적패륜아는 그 어디에 가서든 선뜻 찾아보기 힘들것이다.

오죽하였으면 미국의 어느 한 정신의학박사가 대통령에 대해서는 정신상태를 진단하지 않는다는 전례를 깨고 트럼프의 이중인격적인 말과 행동을 분석하여 과대망상증환자와 비슷한 《정말로 정신건강이 매우 심각하고 위험한 상태》라고 공개하였겠는가. 사실들은 트럼프야말로 인간세상에서는 마땅히 추방하거나 사회적으로 매장하여야 할 천하불한당이라는것을 여지없이 증명해주고있다.

하지만 탐욕과 변태에 물젖고 도박과 강탈이 체질화된 깡패두목같은자에게 감히 대통령감투를 씌워 오늘과 같이 국제정치무대에서 활개치게 해준 나라는 다름아닌 미국이다. 아메리카원주민들을 무차별적으로 학살하고 그들의 해골우에 세워진 강도의 나라, 아프리카흑인노예들의 고혈을 거름삼아 성장하고 침략과 전쟁, 살륙과 략탈의 피비린 력사속에 《초대국》의 몸통을 불궈온 깡패국가, 돈을 위해 살고 돈에 목숨을 거는 황금만능의 썩어빠진 사회인 미국이야말로 사실상 트럼프라는 거물급미치광이를 배양하고 자래운 악마의 대지라고 해야 할것이다.

트럼프에게 남달리 히스테리적광기가 있다고는 하지만 《미치광이전략》은 그가 처음으로 고안해낸것이 결코 아니다.

《미치광이전략》이라는것은 따져놓고보면 이미 오래전부터 선임자들에 의해 애용되여온 미국의 단골전략이였으며 이 말을 처음 만들어낸것은 1970년대 《미국외교의 대부》로 알려진 전 미국무장관 키신져라고 한다.

《우리가 미칠수도 있고 예측이 불가능하며 가공할 파괴력을 구비하고있다는 사실을 직시하게 한다면 상대는 겁에 질려 우리의 요구에 순응할것》이라는게 키신져가 제창한 이른바 《미치광이리론》의 골자이다. 침략과 략탈에 이골이 난 날강도제국의 외교관다운 이러한 망발은 미국이라는 나라의 길지 않은 력사를 관통해온 침략교리였고 대외정책적기초였다.

단적인 실례로1953 5월 아이젠하워는 조선전쟁에서 패색이 짙어지자 국무장관 덜레스를 내세워 전쟁이 조기에 종결되지 않으면 핵무기를 사용할것이라고 공갈하였으며 1969년 윁남전쟁에서 궁지에 몰려있던 닉슨은 북부윁남과 이전 쏘련에 대한 무차별적인 핵위협공갈을 골자로 하는 《미치광이작전》을 벌리였다.

저들에 대한 두려움과 전쟁공포감을 조성하여 다른 나라들에 대한 지배와 간섭, 침략과 략탈의 목적을 손쉽게 이룩하고 더 많은 살인장비를 팔아먹는것이야말로 지금까지 미국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써먹어온 상투적인 수법이였다.

결국 《미치광이전략》은 미국이 일관하게 추구해온 힘의 정책에 기초한 강권과 전횡, 공포의 극대화전략이다. 다만 악마의 제국이 날로 쇠퇴해가는 저들의 목숨을 어떻게 하나 연장하기 위해 내세운 트럼프가 자신의 광신적기질과 절묘하게 부합되는 이 《미치광이전략》에 누구보다 매력을 느끼고 《미국우선주의》를 위한 《강력한 수단》으로 삼고있을뿐이다.

지구상에는 수많은 나라와 민족이 존재하고 매 국가마다 생존과 발전을 위한 전략들도 천차만별이다. 그러나 《미치광이전략》과 같이 인류공동의 보편적가치를 부정하고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며 저들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를 고의적으로 조장하는것으로써 독점적지위도 유지하고 리익도 극대화해보려는 사악무도한 흉계를 국가정책으로, 전략으로 삼고있는 미국과 같은 위험천만한 존재는 찾아볼수 없다.

 

《미치광이전략》의 피해자는 뒤걸음치는자들이다

 

미친개는 사람 골라가며 물지 않으며 눈앞에서 뒤걸음치는자를 먼저 물어메치는 법이다. 이것은 트럼프행정부의 《미치광이전략》이 본격가동에 들어가면서 그 피해의 규모와 범위가 크고작은 나라들에 관계없이 날로 확대되고있는 오늘의 현실이 말해주는 교훈이다.

인간의 생명과 존엄에 대한 존중이란 안중에도 없는 트럼프는 집권하기 바쁘게 《핵무기가 더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뇌까리며 미국의 국방비부터 대폭 늘이고 대량살상무기현대화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백주에 주권국가에 대한 미싸일공격과 초대형폭탄투하를 감행하여 전세계를 불안과 공포에 몰아넣었는가 하면 치렬한 군비경쟁을 촉발시켜 인류의 머리우에 참혹한 재난의 불구름을 몰아오고있다.

트럼프행정부의 《미치광이전략》이 적용되는 대상이 우리 공화국과 같이 극단적적대관계에 있는 나라일것이라고만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트럼프가 제창하는 《미국우선주의》, 《미국제일주의》구호밑에 유럽과 일본, 남조선을 비롯한 손아래동맹국들이 미국산 무기구입비용을 더 늘일것을 강요당하고 미국에 불리하다고 여겨지는 여러 경제무역협정들이 페기되거나 완전히 뒤집혀질 운명에 처하였다.

결국 《미치광이전략》은 미국의 적대국들뿐아니라 동맹국들, 제 집안 측근들도 가리지 않고 적용된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줄것은 다 주고 뺨맞는 가련한 창녀신세가 된 남조선괴뢰들의 참담한 처지를 직시해보면 잘 알수 있다.

트럼프의 북침전쟁광언에 화들짝 놀라 수백억US$를 섬겨바치며 《전쟁만은 안된다.》느니, 《군사적행동의 철저한 공조》니 뭐니 하고 애걸복걸하기도 하고 그 무슨 대조선《초강도제재압박》조치에 선참으로 박수를 치며 《한반도운전자론》에 대한 지지를 구걸하였지만 차례진것은 《전쟁이 나도 한반도에서 나고 죽더라도 거기서 죽을것》이라는 야비한 대답뿐이였고 괴뢰들을 제쳐놓고 미국단독으로 벌려놓은 전략폭격기《B1B》편대의 조선반도출격소동이였다. 지어 남조선당국을 《북에 대화를 구걸하는 거지같다.》고 내놓고 멸시하여 주구의 간을 말리우고있다. 조선반도정세긴장을 구실로 파철이나 다름없는 중고무기들을 강매하여 수백억US$를 수탈하는것도 모자라 저들에게 유리하게 되여있는 《한미자유무역협정》마저 《최악의 협정》이라고 떠들어대며 《내가 너무 미쳐서 지금 당장이라도 한국에서 손을 뗄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아 끝끝내 남조선당국을 재협상마당에 끌어낸 트럼프이다.

광기어린 상전의 압력이 두려워 간도 쓸개도 다 꺼내주었건만 얻은것이란 아무것도 없는 괴뢰들의 비참한 현실은 오늘날 《미치광이전략》의 가장 큰 피해자가 다름아닌 미국이 하라는대로 하고 끄는대로 끌려다니는 친미추종국가들이 될것이라는것을 명백히 예고해준다.

그렇다고 대국을 자처하는 나라들이 《미치광이전략》의 적용대상에서 례외로 되고있는가. 천만의 말씀이다.

미군수독점체들의 열광속에 트럼프가 아시아와 중동, 유럽의 친미추종국가들에 미친듯이 팔아먹고있는 수천억US$분의 살인무기들이 과연 누구를 겨냥하고있는지, 미국의 적극적인 비호조장과 함께 가속화되고있는 일본의 군국주의화와 유럽과 중동에 전개되는 미국의 전략자산들이 누구에게 직접적위협으로 되고있는지 구태여 재론할 필요가 없다.

중국이 자기 나라의 핵심리익에 대한 침해라며 그처럼 반발하였던 《싸드》의 남조선배치도 뻐젓이 강행되였고 중국남해에서의 미국의 《항행의 자유》작전은 핵동력항공모함까지 동원하여 더욱 위협적으로 한달에 2~3차례나 진행되고있으며 《전략적동반자》라는 허울좋은 간판뒤에서 대중국금융제재와 무역전쟁도 이미 현실화되고있다. 로씨야 역시 우방국이라고 하는 수리아에 대한 기습적인 미싸일공격과 새로운 대로씨야제재법안의 채택과 같은 미국의 광기어린 도전과 도발에 직면하고있다.

이뿐이 아니다. 흉포무도하고 무지막지한 트럼프는 국제기구와 질서, 규범도 거치장스럽다고 여겨지면 제멋대로 탈퇴하고 뜯어고치는것쯤은 식은죽먹기로 여기고있다. 《지구온난화는 미국산업계에 피해를 주기 위해 지어낸 거짓말》이라는 궤변을 늘어놓다못해 지난 6월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가 서명한 기후변화에 관한 빠리협정에서 공식 탈퇴한데 이어 얼마전에는 저들이 다른 나라보다 재정적부담을 더 많이 걸머진다는 부당한 구실을 들어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에서까지 탈퇴하는 무례한짓도 꺼리낌없이 저질렀다. 너무도 예측불가능하게 번져지는 사태앞에서 경악을 금치 못하는 사람들을 바라보며 오히려 너털웃음을 짓고있는 미치광이 트럼프의 흉물스러운 상통을 상상해보라.

이것이 바로 양키제국과 그 최고통수권자의 진면모이다.

미치광이가 지랄을 부리면 모두가 몽둥이를 들고 떨쳐나 두들겨패서라도 제정신을 차리게 만들거나 쫓아내는것이 상식이다.

하지만 지금 국제사회에는 세상 무서운줄 모르고 설쳐대는 불망나니의 사악한 란동에 응당한 반격을 가할 대신 그 비위를 맞추는데 급급해하는 나라들이 적지 않다. 트럼프의 망동이 인류사회의 평화와 발전에 얼마나 큰 해독을 끼치는가를 모르지 않으면서도 눈앞의 리익에 매몰되여 도의도 량심도 없이 루추하게 놀아나는 온당치 못한 행동에는 적당히 타협하고 굴종하면서 미국의 《미치광이전략》을 비껴가보려는 어리석은 기대가 깔려있다.

그러나 인류사회의 정의와 질서를 무너뜨리고 문명과 진보를 망쳐놓는 무뢰한의 횡포에 두렵다고 하여 양보하거나 굴종하고 타협하는것은 가장 나약하고 어리석은 처사이며 제손으로 제눈을 찌르는것이나 마찬가지이다.

오늘의 흥정판에 깔아놓았던 검은 마수가 래일에는 자신들의 목을 사정없이 조이게 될수 있으며 백악관의 미치광이거두가 날리는 화살은 그 무엇도, 그 누구도 가리지 않는다는것을 랭철한 머리로 새겨보는것이 좋을것이다.

 

《미치광이전략》의 패배는 력사의 필연

 

지금 트럼프행정부가 추구하는 《미치광이전략》이 우리를 기본과녁으로 하고있으며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고안해낸 모든 수단과 방법들이 우리를 굴복시키는데 총집중되고있다는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트럼프가 유엔무대를 비롯한 공식석상들과 지어 개인트위터까지 동원하여 《화염과 분노》, 《북완전파괴》, 《전쟁불사》, 《폭풍전 고요》, 《단 한가지 방법》 등 북침핵전쟁을 기정사실화하는 흉악무도한 광언을 쏟아내는 가운데 남조선과 그 주변수역에 미제의 핵항공모함타격단들을 비롯한 방대한 핵전략자산들이 끊임없이 밀려들고 《B1B》전략폭격기편대들이 조선동해상공에 날아들어 그 무슨 《참수작전》연습을 되풀이하며 정세를 초긴장상태에 몰아넣고있다. 《북의 숨통을 완전히 막는 초강도제재결의》라는것을 한달이 멀다하게 조작해내고 크고작은 나라들을 위협공갈하여 사상최악의 정치경제적봉쇄를 시도하고있다.

우리는 트럼프가 당장 무슨 일이라도 칠듯이 고아대면서 피눈이 되여 날뛰는 리면에 무엇이 있는지 꿰뚫어보고도 남음이 있다. 날로 강화되고 최종완성의 경지에 보란듯이 올라선 우리의 국가핵무력이 제놈의 목을 겨누는 비수처럼 느껴지고있을것이다. 평생의 목표로 삼고 간신히 기여오른 백악관주인자리에서 가장 비참한 패배자의 오명을 쓰고 불운하게 밀려날수 있다는것을 예감하고있을것이다. 그래서 더욱 게거품을 물고 우리의 《위협》을 떠들며 주대없고 어수룩한 어중이떠중이들을 잔뜩 긁어모아 우리와의 최후대결에 방패처럼 내세우고있을것이다.

하지만 세기를 이어오는 날강도 미제와의 대결에서 백승의 전통만을 아로새겨온 우리에게는 국제사회가 그처럼 두려워하는 트럼프의 짓거리가 목매달려 숨넘어가는 미친개의 지랄발광으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

얼마전 트럼프가 집권초기보다 우리의 《핵문제》를 보는 분석력은 높아진 반면에 《자신감》은 떨어졌으며 심리적으로 매우 위축되여 허풍을 치거나 거짓말까지 하고있는가 하면 국제사회의 힘을 빌어보겠다고 《합심》을 운운하는데로 나가고있다는 심리분석결과가 발표되여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킨적이 있다. 이것은 겉으로 허장성세하며 거들먹거리고있지만 트럼프가 얼마나 공포와 두려움에 떨고있는가를 반증해주는 단적인 실례이다.

우리는 지금껏 미국과 상대하면서 그 어떤 리성은 고사하고 초보적인 상식도 통하지 않는 이 불량배무리를 다스리는 법을 체득하였다. 말로써는 미치광이제국과 상대할수 없으며 오직 강력한 주먹으로 제압하고 핵몽둥이로 다스려야 한다는것이 우리가 찾은 대미대응방식이다. 미국이 핵카드를 꺼내들면 핵으로 맞서고 우리에 대한 완전파괴를 기도하면 그 호전광들에게 먼저 불세례를 안겨 천백배의 징벌을 가할 담대한 의지와 함께 그 실천능력이 우리에게는 완전무결하게 구비되여있다.

미국이 꺼져가는 저들의 명줄을 이어가기 위해 내세운 늙다리미치광이가 감히 조선을 잘못 보고 잘못 건드린다면 미국은 멸망의 나락에 더 가까이, 더 빨리 다가서게 될것이다.

지금 미국내에서 그 비극적결말을 아랑곳하지 않고 반공화국대결망동에 무분별하게 날뛰는 늙다리악마를 두고 《력사적으로 대국들의 흥망성쇠는 타살로 끝났지만 트럼프는 미국을 자살로 몰고간다.》는 비명이 그칠새없이 터져나오고있다. 트럼프가 억지로 끌어들인 측근들마저 지금의 백악관은 동물원이나 마찬가지라며 돈도 명예도 다 뿌리치고 뛰쳐나가는가 하면 미국의 주요언론들에 트럼프탄핵에 필요한 《결정적증거》를 주는 사람에게 1, 000US$의 상금을 주겠다는 광고까지 일제히 실린것은 우연한 일이 아니다.

트럼프행정부의 이러한 말기증상은 락조가 비낀 미국의 앞날에 대한 확실한 예시이다.

지성과 론리는 고사하고 자기 통제력마저 완전히 상실하였으며 주위에 미친 독소만을 전파시키는 미치광이가 갈길은 오직 죽음뿐이다.

인류의 지향과 미래를 짓밟고 자주와 진보에 도전해나선 깡패국가-미국의 《미치광이전략》을 그 제창자들과 함께 력사의 무덤속에 처박을 때는 다가오고있다. 그 시각이 앞당겨질수록 지구행성은 더 평화로워지고 인류공동체는 더 건전해지며 그 발전속도는 비할바없이 더 빨라지게 될것이다.


진정으로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고 정의와 진리를 사랑한다면 그가 누구이든 어지럽게 소용돌이치는 시대의 흐름속에서 흑백을 옳게 갈라보고 용기있게, 주대있게 제갈길을 걸어가야 할것이다.

 

강철수


[출처:주체106(2017) 11 2일 로동신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고슴도치님의 댓글

고슴도치 작성일

나는 조선의 승리가 과학이라는 것을 굳게 믿는다.
조선의 백전백승의 전통은 결코 빈말이 아니었고
승리의 업적들로 검증되어 왔다.

쪽바리님의 댓글

쪽바리 작성일

일본에는 왜 허위보도가 필요하였는가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평양 11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
  지금 일본이 미국의 대조선압살장단에 맞장구를 치면서 날로 비렬하고 유치하게 놀아대고있다.
  일본당국은 얼마전 TV아사히를 내세워 우리의 풍계리핵시험장에서 《갱붕괴》현상으로 수많은 사람들이 사망하였다고 하면서 붕괴원인은 《핵시험에 의한것》으로 판단된다는 허위보도,모략보도를 내게 하였다.
  이것은 그 어떤 군사적위협과 야만적인 제재로도 우리의 핵무력발전을 막을수 없게 된 미국과 일본반동들이 우리를 정치도덕적으로 중상하기 위해 얼마나 비렬하고 악랄하게 책동하고있는가를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100% 자체의 힘과 기술로 수소탄까지 보유한 높은 단계에서의 핵무력발전을 이룩하고 핵보유국의 전렬에 당당히 들어선 조선은 지금 세계 진보적인민들에게는 자주와 정의의 힘으로,적들에게는 무서운 철퇴로 되고있다.
  일본반동들이 지금까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기 위한 우리의 자위력강화조치가 취해질 때마다 푼수없이 쫄딱 나서서 미국의 나발통이 되여 그 누구의 《위협》에 대해 떠들어대며 복새통을 피워댄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우리의 탄도로케트발사를 구실로 정부기관청사구내에까지 요격미싸일을 상시배치해놓는 소동을 벌린것도,《패트리오트》요격미싸일의 기동전개훈련들을 련이어 벌려놓고 생업에 바쁜 일반주민들까지 동원시켜 그 무슨 대피훈련이요 뭐요 하며 분주탕을 피우고있는것도 다름아닌 일본반동들이다.
  렬악한 정권운영능력으로 하여 초래된 국난이 마치도 《북핵위협》으로부터 산생된것처럼 여론을 몰아가고있는 일본당국의 상투적수법을 놓고볼 때 지금 일본국내를 달아오르게 하는 한가지 사실에 주목하지 않을수 없다.
  지난 1959년 미군이 오끼나와에서 핵탄두를 장착한 지대공미싸일 《나이크 허큘레스》를 오발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던 때를 방불케하며 최근 이곳에서 또다시 미군직승기사고가 일어나 일본당국자들은 호미난방에 처하였다. 
  10월 24일 오끼나와현지사는 현내에서 미군직승기들의 사고가 잇달으고있는데도 불구하고 미군으로부터 원인규명과 개선책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다고 하면서 《국가로부터 이러한 피해를 입고있는것이 (오끼나와현의)국난이다.》라고 주장하였다.
  문제의 모략보도도 죽가마끓듯 하는 국내여론의 시선을 딴데로 돌리기 위한 일본반동들의 얕은 수의 일환이다.
  여러 출판보도물들도 일본반동들의 도를 넘는 《북위협》극대화책동에 《확인이 안된 사실을 거론하며 군사력증강을 합리화하려는 일본특유의 호들갑》이라고 로골적인 불만을 털어놓았다.
  여기서 일본이 추구하는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다.
  우리의 《핵위협》을 여론화하여 조선반도에 일본《자위대》무력을 주동적으로 들이밀기 위한 명분을 얻고 나아가 해외팽창야망을 실현하기 위한 포석을 마련하자는것이다.
  미국의 턱주가리에 붙어 요망스럽게 놀아대는 일본반동들은 최상의 높이에 이른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지위와 벌어지고있는 사태를 똑바로 보고 함부로 우리를 걸고들며 푼수없이 놀아대지 말아야 할것이다.
  만일 섬나라에 멸적의 불소나기가 쏟아져내려 상상할수 없는 파국적재앙이 빚어지는 경우 대세를 분간하지 못하고 모략선전에 매달려온 일본 TV아사히의 비렬한 행위도 단단히 계산될것이다.(끝)

J Park님의 댓글

J Park 작성일

KCNA Commentary Ridicules Trump's Thoughtless Wordplay over DPRK

 Pyongyang, October 31 (KCNA) -- The mouth of Trump, master of invective ill-famed for spouting bellicose and irresponsible rhetoric, caused trouble again.
 At a recent interview with Fox News, he said the U.S. is incredibly well prepared to cope with the "north's provocation" and anyone will be "greatly shocked" to know about it.
 It is nothing surprising as he reeled off the rhetoric calling for "totally destroying" a sovereign state at a UN arena, obliged to discuss peace issue, only to throw the world into consternation.
 But what is worthy taking note of is his sordid wordplay before his Asian junket.
 Maybe, he wanted to threaten the DPRK, embolden his stooges like Japan and south Korea and show off his "might".
 But this only proves that he has a serious headache and is pushed into the corner because of the DPRK.
 Now he is introducing nuclear carrier task force and other massive strategic hardware into waters off the Korean peninsula while spreading such ambiguous phrases as "calm before storm" and "only one effective way". He is, at the same time, making all desperate efforts to make the whole world join it in putting sanctions and pressure on the DPRK, only to see it proving ineffective.
 Instead, he disclosed his true nature as a nuclear war maniac before the world and was diagnosed as "incurably mentally deranged".
 The CNN recently carried out an opinion poll and 63 percent of respondents denounced Trump's DPRK policy as "imprudent one which escalates tension".
 There are strong assertions within the U.S. political circle calling on Trump to take his hands off Korea, and experts on the Korean issue are denouncing Trump for trying to settle the "nuclear issue of the north", whose solution has been failed despite scores of years of endeavors, with a few improvised words. They comment that Trump is too incompetent to play the role of standing in confrontation with the DPRK as it becomes a hard challenge even to president possessed of abilities and judgment.
 Yet, Trump behaves as if he will do something big, while bluffing about "full preparedness" and "big shock". He absolutely needs medicine for curing his psychical disorder.
 He even affirmatively estimated and encouraged "China's participation in sanctions on the DPRK", and said that "China is truly helping the U.S. over the north Korea issue". These brownnosing words are utterly sickening and disgusting.
 Trump's wild outbursts are just the hysteric spasmodic symptom of his discomfort and fear after finding that his strategy does not work on the DPRK and the DPRK is getting stronger, instead.
 Incompetent ones are apt to make a false show of power.
 Now is high time that the U.S. pondered over the might of the DPRK's state nuclear force. -0-

J Park님의 댓글

J Park 작성일

Trump's "Crazy Strategy" under Fire

 Pyongyang, November 2 (KCNA) -- Rodong Sinmun Thursday in a commentary discloses the essence of the "crazy strategy" pursued by U.S. President Trump.
 Noting that Trump is openly pursuing the "crazy strategy" which totally negates the universally accepted orders and norms of human society with the "privilege" of the U.S. president, the commentary says:
 The "crazy strategy" is the maximum strategy of highhanded and arbitrary practices and terrorism based on the policy of strength steadily pursued by the U.S.
 The U.S., the empire of evil, put forward Trump to prolong its shagging destiny at any cost. And Trump is charmed by the "crazy strategy" in full line with his frantic disposition and regards it as "powerful means" for "America first" policy.
 It is a big mistake for the Trump administration to think that the target of the "strategy" is those countries like the DPRK which are extremely hostile relationship with the U.S.
 The "strategy" is applied not only to its hostile countries but also to its allies and close associates.
 Those countries styling themselves as big powers are not excepted from its target.
 However, now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re are not a few countries which curry favor with the rogue country running amuck unafraid of harsh punishment, far from counteracting to its vicious moves.
 Some countries despicably behave without moral principles and conscience, seeking immediate interests, although they see the serious harm of Trump's reckless moves to peace and development of human society. Herein lies the foolish attempt to evade the "crazy strategy" of the U.S., compromising and submitting to it.
 Concession, submission and compromise to the arbitrariness of the villain breaking justice, order, civilization and progress of human society are the weakest and foolish behavior of pricking one's own eyes with one's own fingers.
 It is the well-known fact that the main target of the "crazy strategy" of the Trump administration is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and it is leaving no means untried to bring down the DPRK.
 But, the DPRK, honored with the tradition of steady victory in the standoff with the brigandish U.S. imperialists century after century, regards Trump's reckless acts of whic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afraid as last-ditch efforts of the rabid dog.
 If the old lunatic of the U.S. dares provoke the DPRK with misunderstanding, it will fall down earlier.
 Anyone who really wants world peace and stability and loves justice and truth should clearly distinguish the right from the wrong and bravely have one's own way with principles. -0-

생긴꼴님의 댓글

생긴꼴 작성일

트럼프 새끼 생긴꼴
그러니깐 미국망한다고 하잖아
더러운 깡패짜식~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