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유엔안보리 의장성명 전면배격 천명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1월 20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북 외무성,유엔안보리 의장성명 전면배격 천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9-01 05:03 조회665회 댓글1건

본문


주한미군철수.jpg



조선 외무성은 8월30일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우리의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 《화성-12》형 발사훈련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세계의 안보우려를 초래한것처럼 현실을 외곡하는 《의장성명》이라는것을 채택하였다."고 지적하고 이에 대해 "우리는 주권국가의 자위적권리를 란폭하게 유린한 유엔안전보장리사회의 《의장성명》을 전면배격한다."고 천명했다. 이에 대한 북외무성 입장을 원문 그대로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대답

 

(평양 8월 31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우리 전략군의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걸고드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의장성명》을 조작해낸것과 관련하여 31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30일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우리의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 《화성-12》형 발사훈련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고 세계의 안보우려를 초래한것처럼 현실을 외곡하는 《의장성명》이라는것을 채택하였다.


우리는 주권국가의 자위적권리를 란폭하게 유린한 유엔안전보장리사회의 《의장성명》을 전면배격한다.


우리 전략군이 진행한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은 미국이 저들의 행태를 지켜볼것이라고 한 우리의 경고에 호전적인 침략전쟁연습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으로 대답한데 대한 단호한 대응조치의 서막일따름이다.


이번 훈련은 우리 군대가 진행한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걸음이고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으로 된다.


극도로 첨예한 정세를 완화할데 대한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를 외면하고 뻔뻔스럽게 놀아대는 미국과는 점잖게 말로 해서는 안되며 행동으로 보여주어야 한다는것이 이번에 우리가 또 한번 찾게 되는 교훈이다.


우리의 혁명무력은 앞으로 태평양을 목표로 삼고 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많이 하여 전략무력의 전력화, 실전화, 현대화를 적극 다그쳐나갈것이다.



 



"부질없이 날뛰다가 차례질것은 자멸밖에 없다"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대변인담화

 

29일 새벽 평양하늘을 붉은 화광으로 물들이며 장쾌하게 솟구쳐오른 우리의 《화성-12》형이 일본렬도상공을 가로질러 통과하여 북태평양해상에 설정된 목표수역을 명중타격하였다.

107년전 《한일합병》이라는 치욕스러운 조약이 공포된 날에 진행된 우리 전략군의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으로 잔악한 일본섬나라족속들은 천벌이 내린듯 기절초풍하였고 우리 인민은 쌓이고쌓인 한이 풀렸다고 가슴 후련해하고있다.

가관은 남조선괴뢰들이 서울한복판에 핵폭탄이 터지기라도 한것처럼 야단법석하며 대결소동을 피우고있는것이다.

남조선당국은 우리의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이 진행되기 바쁘게 혼비백산하여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소집한다, 《규탄성명》을 발표한다 하며 부산스럽게 놀아대였다.

《강력한 응징능력을 과시하라.》는 당국자의 지시에 따라 《F-15K》전투기 폭탄투하훈련놀음을 황급히 벌려놓았는가 하면 《현무》탄도미싸일훈련장면을 공개하는 어리석은 객기도 부려댔다.

한편으로는 미국과의 《동맹강화》를 고아대면서 미국의 핵전략자산들을 끌어들이겠다느니, 미일상전들과 함께 우리의 탄도로케트발사문제를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회부하겠다느니 하며 소동을 피워대고있다.

우리 전략군의 이번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은 나라의 존엄과 조선반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한 정정당당한 자위권행사이며 특히는 미국의 행태를 좀더 지켜볼것이라는 우리의 의미심장한 경고에 도전하여 끝내 강행한 《을지 프리덤 가디언》합동군사연습에 대비한 대응무력시위의 일환이다.

명백한 사실은 조선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것은 태평양의 공해상으로 안전하게 날아간 우리의 로케트가 아니라 미국과 괴뢰들이 벌려놓고있는 북침핵전쟁연습소동이며 미국의 장단에 같이 춤추는 일본반동들의 반공화국제재소동이라는것이다.

미국상전과 함께 북침핵전쟁불뭉치를 들고 날뛰고있는 죄악으로 볼 때 설사 불벼락을 맞았다 해도 할 말이 없는 괴뢰들이 《엄중한 도발》이니 뭐니 하며 자지러진 비명을 지르는것은 철면피의 극치이며 피해망상증의 과도한 발로이다.

전쟁미치광이들이 감히 우리의 문전에서 화약내를 풍기면서도 마음편할수 있다고 생각했다면 오산이다.

우리 공화국을 선제공격하기 위한 침략전쟁각본인 《작전계획 5015》에 따라 우리 최고수뇌부를 《제거》하기 위한 《참수작전》과 《비밀작전》훈련, 우리의 탄도로케트에 대응한 훈련 등 모든 도발책동들이 한순간에 무용지물이 되는 부질없는짓거리에 불과하다는것을 이번에 다시금 깨달았을것이다.

괴뢰들은 쓸데없는 부산을 그만 피우고 우리 전략군의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케트발사훈련의 중대한 의미와 무게에 대해 여러모로 심중히 되새겨보는것이 나쁘지 않을것이다.

실전을 방불케 하는 이번 탄도로케트발사훈련은 우리 군대가 진행한 태평양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걸음이고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이며 미국과 졸개들이 벌리는 전쟁연습에 대한 단호한 대응조치의 서막일따름이다.

우리는 앞으로도 미제침략군기지들이 둥지를 틀고있는 태평양을 목표로 삼고 탄도로케트발사훈련을 많이 하게 될것이며 뻔뻔스럽게 놀아대는 미국에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주체조선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줄것이다.

우리의 차후행동이 미국과 그 졸개들의 언동에 달려있는 운명적인 시각에 하찮은 괴뢰들이 나서서 들까부는것은 푼수에도 맞지 않을뿐아니라 스스로 화를 자청하는 노릇이다.

만단의 결전진입태세를 철저히 갖추고 적진을 노리고있는 백두산혁명강군의 강철포신앞에서 졸망스럽게 불장난질을 하다가는 남조선판도가 쑥대밭으로 화할수 있다는데 대해 순간도 망각하면 안된다.

괴뢰들은 저들의 운명도 책임질수 없는 미국에 기대여 대책없이 날뛰다가는 자멸을 앞당기게 될뿐이라는것을 똑바로 알고 부질없이 놀아대지 말아야 한다.

 

주체106(2017)년 8월 31일

평 양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편집실님의 댓글

편집실 작성일

FM Spokesman Rejects "Presidential Statement" of UNSC

 Pyongyang, August 31 (KCNA) -- A spokesman for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the DPRK gave the following answer to a question raised by KCNA on August 31 as regards the fact that the U.S. and its vassal forces rigged up a "presidential statement" of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UNSC) condemning the intermediate-range strategic ballistic rocket launching drill of the Strategic Force of the Korean People's Army (KPA):
 On August 30, the UNSC released a "presidential statement" distorting the truth as if the DPRK's launch of intermediate-range strategic ballistic rocket Hwasong-12 undermined regional peace and stability and caused grave security concerns around the world.
 The DPRK categorically rejects the "presidential statement" of UNSC that flagrantly violated the right to self-defense of a sovereign state.
 We had already warned the U.S. that we would be closely monitoring its conduct. The intermediate-range strategic ballistic rocket launching drill carried out by the Strategic Force of the KPA this time is only a curtain raiser to the resolute countermeasures to be taken against the U.S. as it responded to our warning by waging belligerent Ulji Freedom Guardian joint military exercises.
 The said drill is the first step taken by the KPA in its Pacific operation and a meaningful prelude to restraining Guam, the front-line base for invasion.
 The U.S. had denied the DPRK's proactive measures to defuse the extreme tension and acted with imprudence. It is another lesson learned by the DPRK that only actions speak to the U.S., not polite words.
 The revolutionary armed forces of the DPRK shall conduct many more of ballistic rocket launching drill targeting the Pacific to further modernize and increase the actual combat efficiency of its strategic force. -0-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