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6-17 02:18
북외무성,미국과 추종세력 반북행위 규탄
 글쓴이 : 편집실2
조회 : 440  

조선외무성 공화국에 대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극악무도한 반공화국적대행위를 규탄

 

 

(평양 6월 16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은 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비렬한 제재압박소동이 극도에 달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6일 보도를 발표하였다.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은 우리의 자위권행사를 걸고들면서 부당하고 비법적인 제재압박소동을 끊임없이 벌리고있으며 오늘에 와서는 우리의 경제와 인민생활을 완전히 질식시키려는 범죄적목적을 로골적으로 추구하고있다.

 

보도는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제재》책동의 반인륜적이며 반문명적인 성격은 유엔안전보장리사회의 《제재결의》들을 가장 비렬하고 악랄한 방법으로 조작하고 그것을 국제사회에 내려먹이고있는데서 나타나고있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우리의 핵 및 탄도미싸일관련활동을 걸고 수많은 기관들과 개인들에 대한 《제재》와 광범위한 수출입금지 및 제한은 물론 황당하기 그지없는 호화상품조항까지 걷어넣은 이른바 유엔《제재결의》들에 의하여 해괴하고 비정상적인 일들이 수없이 발생하고있다.

 

석탄을 비롯한 지하자원수출금지가 무차별적으로 확대되였는가 하면 《이중용도》물자에 대한 통제가 제멋대로 적용되면서 인민생활과 정상적인 경제활동까지 저해하고있다.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서 강압채택된 《결의》 제2270호의 제재항목 호화상품조항에는 터무니없게도 체육기재들까지 포함되였다.

적대세력들의 야만적이고 미개한 제재압박소동은 사람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보건분야와 인도주의분야에까지 마수를 뻗치고있다.

 

《이중용도》요 뭐요 하는 부당한 구실을 붙여 질병치료를 위하여 시급히 요구되는 물자들까지 제재대상으로 삼는것은 이른바 《일반주민들에게 부정적인 인도주의적영향을 미치게 하는데 목적이 있지 않다.》는 《제재결의》조항이 한갖 기만에 불과하며 《제재》가 실제로 우리 인민의 정상적인 생활과 생명 그자체를 공격목표로 하고있다는것을 명백히 보여준다.

 

이뿐만아니라 유럽의 일부 나라들에서와 같이 국제적으로 공인된 법규범과 관례를 무시하고 우리 외교려권소지자들의 짐을 마구 뒤지는가 하면 이미 사용하였던 가정용품들과 화장품, 지어 사이다와 어린이자전거까지 금지품이라고 회수하는 등 초보적인 외교특전도 보장하지 않고 무례하게 놀아대는 나라들이 있다.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여 벌어지고있는 광란적인 제재압박책동의 첫째가는 장본인은 바로 미국이다.

 

미국은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도용하여 전대미문의 악랄한 반공화국《제재결의》들을 조작해내고 그 리행에 모든 나라들을 끌어들이려고 시도하는것과 함께 유엔《제재》의 구멍을 메꾼다고 하면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단독제재》책동에 악착하게 매여달리고있다.

 

미국은 우리에 대한 《제재》책동에 다른 나라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모지름을 쓰면서 발악적으로 책동하고있다.

 

이와 함께 미국은 유엔헌장과 외교관계에 관한 윈협약 등 국제법을 공공연히 유린하면서 우리 나라와 외교관계를 가지고있는 세계의 모든 나라들에 우리와의 관계를 단절하든가 아니면 그 급수를 낮추라고 강박하고있다.

 

보도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감행하고있는 《제재》책동은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빼앗고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한사코 없애보려는 극악무도한 반공화국적대행위, 침략행위이라고 주장하였다.

 

우리와의 정치군사적전면대결에서 쓰디쓴 참패만을 당하고있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제아무리 비렬하고 야만적인 《제재》책동에 매여달린다고 하여도 자력자강의 위대한 동력으로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최후승리를 향하여 나아가는 조선의 앞길을 절대로 가로막을수 없다고 보도는 강조하였다.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남녘 19대 대통령이 된 인물에게 대외관계에서 가장 바라고 싶은 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