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미 국방장관의 반북망발 규탄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9월 25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북 외무성,미 국방장관의 반북망발 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6-09 05:54 조회3,410회 댓글0건

본문

북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무장관이 조선에 대한 제재압박분위기를 고취하는 망발을 또다시 늘어놓은것과 관련하여 8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이 보도 전문을 여기에 원문 그대로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식]


미제국주의.jpg




 조선외무성 대변인 공화국에 대한 제재압박분위기를
 고취하는 망발을 늘어놓은 미국무장관을 규탄

  
  (평양 6월 8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무장관이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제재압박분위기를 고취하는 망발을 또다시 늘어놓은것과 관련하여 8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지난 6일 뉴질랜드를 행각한 미국무장관 틸러슨이 공동기자회견이라는데서 모든 나라들이 우리가 핵무기개발계획과 관련한 전략을 재고려하도록 압박하는데 합세해나서라고 줴쳐댔다.

  틸러슨의 이번 망발은 미국내외에서 더욱 높아가는 저들의 대조선정책에 대한 비난을 무마시키고 우리에 대한 국제적인 압박책동에 매여달려보려는 궁여지책에 불과하다.

  미국의 《외교거두》라는자가 초보적인 현실감각도 없이 우리에 대한 무지와 몽매에 사로잡혀 다 거덜이 난 제재압박타령을 계속 외워대고있는것을 보면 가련하기 그지없다.

  미국의 고위당국자들이 입이 닳도록 우리에 대한 그 무슨 초강도제재니,압박이니 하고 떠들어대면서 우리를 굴복시켜보려 하고있지만 그런 무모한 망동질로 차례질것은 파멸과 수치뿐이다.

  미국이 강권과 전횡을 부리며 다른 나라들에 일방적으로 자기 의사를 내려먹이던 시대는 이미 지나갔으며 힘이 약한 나라들만 골라가며 롱락하는 미국식허세가 우리에게는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

  미국은 저들의 군사적압력이나 제재압박소동이 오히려 우리를 핵무력강화에로 더욱 떠미는 원동력이 되고있다는것을 똑똑히 명심해야 한다.

  우리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제 정신을 차리고 옳바른 선택을 할 때까지 우리 핵무력의 다양화,고도화를 보다 높은 수준에서 힘차게 다그쳐나갈것이다.(끝)


 
FM Spokesman of DPRK Flays Tillerson's Reckless Remarks

 Pyongyang, June 8 (KCNA) -- A spokesman for the DPRK Foreign Ministry gave the following answer to question raised by KCNA on June 8 as regards the fact that the U.S. state secretary again made impetuous remarks inciting the atmosphere of sanctions and pressure on the DPRK:

 At a joint press conference held on June 6, during his visit to New Zealand, the U.S. state secretary Tillerson blustered that they have called on all nations to join them in putting pressure on the DPRK to cause it to rethink its strategy with the development of the nuclear weapons program.

 His rash remark is no more than a desperate attempt to appease the increasing internal and external criticism of the U.S. policy towards the DPRK and resort to international pressure on it.

 It is really pathetic to see the supposedly top diplomat of the U.S. prattling about the already worn-out sanctions and pressure in utter ignorance of the DPRK and without even a basic sense of reality.

 The high-ranking officials of the U.S. would never stop touting for the so-called "toughest sanctions and pressure on the north" over and again in the forlorn hope of bringing the DPRK down, but their reckless and imprudent acts would only bring devastation and humiliation to the U.S.

 The time when the U.S. used to unilaterally impose its will on other countries through arbitrary and high-handed practices has gone for good and the U.S.-style bravado that picks and bullies only the weak countries can never work on the DPRK.

 The U.S. should clearly understand that its military threats and all the fuss about sanctions and pressure are only serving as the momentum that pushes the DPRK further into developing the nuclear force.

 The DPRK will vigorously speed up and intensify the development and diversification of its nuclear force until the U.S. and its followers come to their senses and make a right choice.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