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6-12-07 20:05
유엔주재 조선상임대표, 유엔사무총장에 《제재결의》법적근거를 해명촉구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2,047  

유엔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상임대표가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조작해낸 조선의 핵탄두폭발시험을 걸고드는 《제재결의》의 법률적근거를 해명할것을 요구하여 5일 유엔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내였다.관련보도자료를 원문 그대로 여기에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한미일3각군사동맹.jpeg

한미합동군사훈련.jpg


유엔주재 우리 나라 상임대표가 

유엔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내였다

 

유엔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상임대표가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조작해낸 우리의 핵탄두폭발시험을 걸고드는 《제재결의》의 법률적근거를 해명할것을 요구하여 5일 유엔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내였다.

 

편지는 얼마전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채택한 《제재결의》는 우리 공화국의 정정당당한 합법적권리인 자위권행사를 전면부정한 또 한차례의 월권행위, 란폭한 주권침해행위로서 이를 단호히 배격한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이미 천명한바와 같이 지난 9월에 진행한 핵탄두폭발시험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반대하는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의 핵위협에 대한 실제적대응조치이며 적들이 우리를 건드린다면 우리도 맞받아칠 준비가 되여있다는 우리 군대와 인민의 초강경의지의 과시이다.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미국의 핵위협과 제재소동에 대처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핵시험과 탄도로케트발사를 문제시할 아무런 권한도 없으며 유엔헌장과 그 어느 국제법전에도 핵시험과 탄도로케트발사가 국제평화와 안전에 위협으로 된다고 규제한것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미국의 강권과 전횡, 억지주장에 눌리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위적핵시험과 탄도로케트발사를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규제하였다.

결국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제재조치를 취하기에 앞서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의 존재여부부터 결정》할데 대한 유엔헌장 7장 39조의 요구를 어물쩍 뛰여넘어 월권행위를 하고 국제기구의 생명인 공정성을 잃고 이중기준행위를 감행한것으로 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진행한 핵시험과 탄도로케트발사가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된다면 어떻게 되여 미국을 비롯한 핵렬강들이 진행한 수천차례에 달하는 핵시험과 탄도로케트발사는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되지 않는가 하는것이다.

 

나는 이미 2016년 5월 23일부 편지에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대조선《제재결의》에 그저 넘기기에는 너무도 심각한 법률적모순이 존재하고있는데 대하여 명백히 해명할것을 요구하였다.

 

그때로부터 6개월이 지나도록 유엔사무국이 아무런 답변도 내놓지 못하고있다는 사실자체만 보아도 유엔안전보장리사회 대조선《제재결의》가 순수 미국의 리익과 막후조종에 따라 조작된 불법, 비법의 문서장에 불과하다는것을 잘 알수 있다.

 

우리는 유엔사무국이 마땅히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제기한 문제와 관련하여 국제평화와 안전보장을 기본으로 하는 유엔의 사명에 맞게 국제공동체가 납득할만 한 책임적이고도 공정한 답변을 내놓을것을 다시한번 요구한다. 

 

 

 DPRK Permanent Representative

to UN Sends Letter to UN Secretary General



 Pyongyang, December 6 (KCNA) -- The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DPRK to the UN sent a letter to the UN secretary general on Monday.


 The letter said:
 Last November 30 the UN Security Council once again adopted the "resolution" 2321(S/2016/999) misleadingly denouncing the self-defensive detonation test of nuclear warhead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as a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The adoption of the "resolution" 2321 is merely another act of abuse of power and flagrant infringement upon the sovereignty entirely denying the exercise of the right to self-defense, the absolutely legitimate right of the DPRK, and therefore the DPRK rejects it categorically.


 As already clarified, the detonation test of the nuclear warhead conducted last September by the DPRK is a part of the practical countermeasures in the face of the nuclear blackmails of the United States and the hostile forces against the DPRK, while demonstrating the firmest will of our service personnel and people to counterattack any type of adversaries in case of any provocation. 


 The UNSC does not have any authority to question the nuclear test and ballistic rocket launches of the DPRK which were conducted to tackle the nuclear blackmails and the rackets of sanctions of the United States and nor is there any single article in the UN Charter or international laws which stipulate that nuclear tests and ballistic rocket launches constitute a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Nevertheless, the UNSC, overpowered by the high-handedness, arbitrariness and coercive assertions of the United States, determined the self-defensive nuclear test and ballistic rocket launches of the DPRK as a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Therefore it can be concluded that the UNSC has gone beyond powers, lost impartiality which is vital fo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and committed an act of double standard, by behaving trickily with the application of the article 39, Chapter 7 of the UN Charter, which stipulates that the UNSC shall determine the existence of any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before taking any action on sanctions. 


 If the nuclear test and ballistic rocket launches of the DPRK were considered to be a "threat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then why the nuclear tests and ballistic missile launches conducted by the nuclear power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over thousands of times have not been questioned as "threats to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In my previous letter to you, dated May 23, 2016, I clearly pointed out that there are too serious legal contradictions to be overlooked in the UNSC "sanctions resolutions" against the DPRK and I kindly requested you to clarify the question. 


 The fact that the UN Secretariat is not giving any response to the letter although over six months have passed since then, is a clear indication that the UNSC "sanctions resolutions" against the DPRK are only illegal and illegitimate fabrications, strictly based on the interests and behind-the-scene maneuvering of the United States.


 Regarding the question raised by the DPRK in my previous letter, I kindly urge the UN Secretariat to give an answer which is responsible and impartial, in such a manner that can convinc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in conformity with the mission of the UN for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0-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재일동포 16-12-07 21:40
답변 삭제  
총련중앙상임위원회 일본당국의 반공화국《단독제재》 철회를 요구

(평양 12월 7일발 조선중앙통신)
허종만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중앙상임위원회 의장이 2일 일본당국이 공화국에 대한 《단독제재》강화를 결정한것과 관련하여 상임협의회를 조직하였다.

상임협의회에서는 조선외무성 대변인담화와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성명에서 천명된 조국의 원칙적립장에 따라 이번 적들의 책동에 날카롭게 대처하며 일본당국의 부당한 처사에 대한 다양한 형식의 항의투쟁을 전조직적으로 강력히 벌릴데 대하여 토의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재일본조선인총련합회 중앙상임위원회는 이날 도꾜에 있는 조선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기자회견에는 교도통신,지지통신,《마이니찌신붕》,《아사히신붕》,NHK방송 등 일본의 보도기관 기자들과 프랑스의 AFP통신 기자들,조선신보사,조선통신사를 비롯한 총련언론기관 기자들이 참가하였다.

기자회견에서 남승우 총련중앙상임위원회 부의장이 담화를 발표하였다.
담화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11월 30일 대조선《제재결의》 제2321호를 또다시 조작한데 따라 일본정부는 2일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공화국에 대한 《단독제재》를 강화하기 위하여 지금까지 감행해온 재입국금지조치와 자산동결의 대상범위를 확대할것을 결정하였다고 규탄하였다.

이번 결정을 미국주도의 부당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제재결의》에 적극 추종하여 대조선적대시정책과 총련에 대한 정치적탄압을 강화하기 위한 날강도적인 조치로,재일조선인들의 참다운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용서 못할 처사로 단호히 단죄규탄하며 철저히 배격한다고 지적하였다.

담화는 현 아베정권이 반공화국제재를 무조건 철회하고 총련에 대한 정치적탄압과 민족교육에 대한 부당한 차별,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인권유린행위를 당장 중지할것을 강력히 요구하였다.(끝)
 
   
 


남녘 19대 대통령이 된 인물에게 대외관계에서 가장 바라고 싶은 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