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양심수 전원 석방하라!” > 민족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9년 10월 1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민족게시판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양심수 전원 석방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양심수후원회 작성일19-06-14 00:16 조회342회 댓글0건

본문

권오헌 (사) 양심수후원회 이사장은 목요집회 발언에서 “오늘 양주시에서 17번째 추모제가 열렸다. 오늘 추모제에서는 미군들이 세웠던 추모비를 없애고, 그 자리에 우리가 만든 추모비를 건립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소파개정 문제, 미군 강점이라는 현실은 변한 것이 없다. 미군 범죄 해결은 미군이 이 땅에 있는 한 개선될 수는 없다. 하루라도 빨리 미군을 내쫓고 자주통일 세상을 이룰 때만이 미군 범죄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배상도 물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양심수 전원 석방하라!”

 

 

국가보안법 폐지와 양심수 석방을 위한 1225회차 민가협 목요집회가 13일 오후 2시 종로 탑골공원 삼일문 앞에서 열렸다.

 

목요집회에서는 2002년 6월 13일, 미군 장갑차에 의해 죽임을 당한 심효순, 신미선 학생들 사건을 언급하며 미국에 대한 규탄 발언들이 있었다.

 

권오헌 (사) 양심수후원회 이사장은 목요집회 발언에서 “오늘 양주시에서 17번째 추모제가 열렸다. 오늘 추모제에서는 미군들이 세웠던 추모비를 없애고, 그 자리에 우리가 만든 추모비를 건립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소파개정 문제, 미군 강점이라는 현실은 변한 것이 없다. 미군 범죄 해결은 미군이 이 땅에 있는 한 개선될 수는 없다. 하루라도 빨리 미군을 내쫓고 자주통일 세상을 이룰 때만이 미군 범죄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배상도 물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권 이사장은 6.12 북미 공동성명 1주년을 맞이해 ‘미국은 쓸데없는 망상을 하지 말고 무조건 북미 공동성명을 이행하라’고 연설에서 촉구했다.

권 이사장은 “1년 전에 북미 양국은 70년 대결 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을 약속하며 북미 공동성명을 합의했다. 북은 다양한 조치들을 취하며 공동성명 이행을 위해 노력했으나 미국은 공동성명이 나오고 나서 오히려 북에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왔다. 미국은 제재와 압박을 강화하는 것이 북 비핵화의 유일한 방법이라고 했다. 이것이 바로 미 제국주의, 패권주의의 본 모습이다. 이로 인해 하노이 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현시점에서 미국이 할 수 있는 것은 6.12 북미 공동성명을 제대로 이행하는 것이다. 북미 관계가 안 되니 남북 관계도 잘 안 된다. 남북관계가 안 되는 이유는 우리 정부가 북과 약속한 공동선언들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합의했으면 지켜야 하는 것 아닌가. 우리 정부가 민족 자주권, 주권자의 역할을 못하고 미국의 눈치를 보며 아무것도 못 하는 형국이다. 북미 관계나 남북 관계는 모두 합의한 것은 철저히 이행할 때 신뢰가 쌓일 수 있다. 미국이 대북적대정책을 폐기하지 않으면 북미 관계는 더 이상 앞으로 나갈 수 없다. 한반도 비핵화는 북만이 아닌 미국도 해야 한다. 이를 위해 신뢰를 높여야 하는데 신뢰를 높이는 첫 단계로 미국이 대북적대정책을 폐기하는 것이다. 미국은 대북적대정책 폐기하면서 북미 관계 정상화의 길로 가야 한다. 그리고 미국은 군사적으로 한반도의 미군을 철수시키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해야 한다. 이럴 때 미국도 편안해질 것이다. 미 본토에 대한 안전이 담보될 것이다. 미국은 북과 약속한 6.12 공동성명을 빨리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조영건 구속노동자후원회 회장이 연설했다.

 

조영건 회장은 “우리나라 헌법에는 영토 조항이 있다. 우리나라를 출 입국하는 외국인들은 반드시 심사를 받아야 한다. 그런데 미군은 오산기지에서 심사를 받지 않고, 그냥 출입국하고 있다. 정말 부끄럽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모든 미군 기지는 주소가 미국으로 되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편지를 받고 좋아했지만 실제로는 김정은 위원장이 12월까지 다시 한번 통첩을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트럼프는 지금 초조하고 겁을 먹고 있을 것이다. 우리 정부는 이런 상황에서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고 우리 민족끼리 자주적으로 남북관 계를 풀어야 한다. 우리 정부 정신을 차려야 한다. 촛불혁명, 민주주의, 남북의 평화도 통일도 국민의 이 나서야 한다. 그리고 정부는 국민의 명령대로 적폐 청산과 남북관계 개선의 길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목요집회에서는 지난 2월 27일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시위를 벌였던 민주노총 간부 2명과 대학생 1명에게 경찰이 영장청구를 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있었다.

 

1225회차 목요집회는 ‘양심수 석방, 국가보안법 폐지’ 구호를 외친 뒤 끝이 났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9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