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비건이 상전의 암행어사? > 민족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1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민족게시판

스티브 비건이 상전의 암행어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11-01 02:55 조회227회 댓글1건

본문

임종석 이어 윤건영까지 면담…

비건 ‘광폭 행보’ 배경은?

등록 :2018-10-31 18:37수정 :2018-10-31 20: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사흘간 장관과 실무자, 외교·안보 인사 두루 만나
한-미간 소통 강화 위한 워킹그룹 구성하기로
청 관계자 “체계적 소통하고 싶은 바람 밝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30일 오후 청와대 본관 주변 정원을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30일 오후 청와대 본관 주변 정원을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방한 기간(10월28~30일) 동안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도 따로 만난 사실이 31일 뒤늦게 밝혀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제(30일) 비건 대표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나기 전에 윤건영 실장을 면담했다. 미국 쪽 요청이 있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윤 실장이 1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서 정의용 특사가 파견될 때 대표단으로 방북해서 북쪽 인사들과 소통했던 경험도 있고, 2차 정상회담 때도 배석했다”며 “청와대 직책상 1~3차 정상회담을 포괄적으로 준비하는 곳이 국정상황실이다 보니 비건 대표 입장에서 만나야 할 청와대의 실무 책임자로 판단한 듯 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비건 대표는 서울에 머문 동안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외에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물론 물론, 청와대에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등을 두루 만났다. 한-미 양국은 북한 비핵화 관련 공조 강화를 위한 워킹그룹(실무단) 구성에 합의했다.

청와대는 이 워킹그룹에 대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전반에 대해 한미 양국이 긴밀하게 논의하기 위한 기구라고 설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프로세스 전반에 대해 한미 사이에 더욱 긴밀한 논의를 위한 기구로 안다. 비건 대표가 이 일을 맡은 이후 개인 차원을 넘어 좀 더 체계적으로 논의를 하고자 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좀 더 긴밀한 소통을 위해 어떤 방식으로 얘기할까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그(워킹그룹 설치)에 대해 우리 정부도 동의한 것”이라며 “어떻게 구성하고 소통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비건 대표가 비핵화 ‘공식 라인’이 아닌 임종석 비서실장과 윤건영 실장까지 면담한 배경을 놓고, ‘한-미간 이견 조율’, ‘경제협력 속도조절’ 등의 해석이 나오기도 한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비건 대표가 그런 구체적인 주문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 다만 대북 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자신을 중심으로 체계적인 소통을 강화하고 싶다는 바람을 주로 얘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비건 대표의 이번 방한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관한 한-미간 이견 조율보다는 대북정책을 전담하고 있는 미 국무부 내 비건 대표의 입지를 강화하려는 성격이 짙어 보인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강경화 장관-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비건 대표-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등 두 나라 사이의 소통창구가 상시적으로 가동되고 있으나, 오히려 미국의 외교안보 라인 내에서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은 점을 보완하기 위한 성격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로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 폼페이오 장관이 강경화 장관에게 남북군사합의서와 관련해 ‘항의’를 한 데에는 미국 정부 안에서의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탓이 컸다고 한다. 강 장관은 당시 폼페이오 장관에게 “미 측 내부적으로 확인해보라”고 답한 바 있다.

김보협 기자 bhkim@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bar/868232.html?_fr=mt2#csidx5183c37ac90914fa2e6b38f4d7667b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애국동포님의 댓글

애국동포 작성일

비건 새끼가 청와대 대북 접근 실세들을 만나서 경고한 것이지...
양키놈들 말 안 듣나면 남조선도 이라크나 리비아 꼴 날테니 알아서 처신하라고
안 그렇겠냐?  바보가 아니면 그 새끼가 왜 청와대까지 겨들어온지 잘 알텐데....
조선이 내년에 대미 화해 노력 접고 하와이와 엘에이 사이의 미 공해상 ICBM 수소탄 1~3발 정도 쏴주면 되는데....
영국의 민주 공화제가 영국 인민들의 계속된 항쟁 속에서 결국은 왕정제를 입헌 군주제로 바꾸기로 한 역사적 사실을 상기하면 될 텐데...
미국을 더 몰아 세우지 않고 어덯게 북과 남이 자주의 길로 통일의 길로 나아갈 수 있겠는가?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