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전 대통령 서거 속보에 기립박수를 치며 환호한 기무사 요원들 > 민족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0월 23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민족게시판

노 전 대통령 서거 속보에 기립박수를 치며 환호한 기무사 요원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심원 작성일18-08-02 02:11 조회383회 댓글0건

본문

노 전 대통령 서거 속보에 기립박수를 치며 환호한 기무사 요원들 (사전기획했던 암살작전 성공소식에 고무된 걸까?)

1. 계엄령을 계획하고 세월호 유가족을 사찰한 기무사.. 

경찰로부터 수사협조 명목 하에 제공받은 경찰망 회선 50개를 활용해 민간인들의 주소, 출국정보, 범죄경력 등을 무단으로 열람, 진보인사, 운동권단체 활동 대학생, 기자, 정치인 등에게 갖가지 명목을 붙여 대공 수사 용의선상에 올린 후 감시하는 기무사!!

가령 중국 여행을 다녀온 출국정보가 있을 경우에는 '적성국가 방문', 집시법을 위반한 범죄 경력이 있는 경우에는 '범법행위자' 식.. 감시, 미행, 감청, SNS 관찰 등의 갖가지 사찰을 자행. 명백한 불법!!

2. 전국 각지에 독버섯처럼 퍼져서 우리 세금을 하마처럼 빨아먹고 있는 '60단위 기무부대' 무소불위 권력 원천!

지역정치인, 공무원, 지역유지 등과 세미나 명목으로 술자리 향응접대를 일삼으며 민간 관련 첩보를 수집.. 국회의원 보좌진, 시민단체 활동가 등을 대상으로 20, 30만 원 상당의 고가 식사 제공 및 선물 공세 등 향응 접대를 벌여 매수한 뒤 소위 프락치로 활용..

3. 군 간부에 대한 개인정보를 수집해 평가항목에 따라 존안자료 작성(군 인사에 활용)

기무사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하거나 우호적이지 않은 간부에 대한 존안자료는 부정적으로 작성된다. 예를 들어 똑같이 주량이 2병일 경우, 기무사에게 잘보인 간부는 '술을 마시고도 실수가 없다'고 쓰는 반면, 기무사의 미움을 받는 간부는 '술 먹고 사고 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쓴다.

병사에 대한 사찰., 60단위 기무부대를 중심으로 훈련소 입소 예정자 중 운동권 출신 대학생 등에 대한 사찰을 벌인다. 사찰은 기무사가 무소불위로 휘두르는 권력의 원천., 군 장병들에게 누구나 기무사의 감시를 받을 수 있다는 공포감을 심어주기 때문에 장군부터 초급 간부까지 모두 기무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불법적으로 취득한 정보가 권력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각급 기무부대 간에도 사찰 활동에 경쟁이 매우 심하다.

4. 210기무부대의 도·감청(군용 유선 전화와 군 회선을 이용하는 핸드폰을 상대로 이뤄지며 팩스와 이메일 감시기술 확보, 군용 컴퓨터로 이용하는 인트라넷, 인터넷 다 봄) 

첩보 수집 및 대공수사를 위한 감청을 빙자해 대통령 전화 내용까지 감시했다. 대통령과 장관의 긴밀한 국정 토의를 감시.. 대통령과 장관의 지휘를 받아야 할 기무사가 지휘권자까지 감시하는 실태이니, 기무사가 벌이는 도·감청의 범위는 짐작조차 하기 어려울 지경..

군부독재의 잔재를 움켜쥐고 시류에 따라 정권에 아부하며 조직을 확장해왔다, 일부 간부들은 지금도 술자리에 모이면 '군대의 쓴 맛을 보여줘야 하는데', '우리가 한 번 갈아엎어야 하는데' 등과 같은 끔찍한 말을 서슴없이 한다. 군부독재에 맞서 싸운 인권변호사 출신으로 기무사 권력의 원천인 대통령 독대보고를 거부하며 군에 대한 문민통제를 강조한 노 전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취급하지 않은 까닭이 여기에 있다.

5.  수시 보안검열을 무기 삼아 군 간부들 통제

보안사고 예방 목적보다는 목표 대상을 지정한 사냥!! 경고 등의 계도 조치 없이 무작정 들이닥쳐 검열하고 벌점을 매기는 식이라 모두 기무부대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

교육 과정에서 학생들에게 해킹을 가르치는가 하면, 해정술도 가르친다, 해정술은 문을 따는 방법을 의미한다. 각종 불법 사찰에 필요한 기술을 가르치고 요원들을 세뇌시키는 요람..

6. 기무사를 존치한 상태에서의 개혁은 불가능, 완전 해체 후 내란범죄자는 법대로 사형되어야~~!!

대공 및 대전복 첩보 수집 임무는 군방첩수사단을 신설해 맡기되, 군과 관련된 내란과 외환에 관한 첩보만 기무사가 수집하게 해야 한다. 민간인 첩보 수집이나 인사자료 등의 명목으로 수집한 정보를 타 기관에 제공하는 행위는 불법화해야 한다, 공안수사권을 부여하되 헌병에게도 이중으로 이를 부여해 견제가 가능하게끔 해야 한다.

적폐의 온상인 기무사는 뿌리까지 파내 후환을 없애야 한다, 기무사 요원은 전원 원대 복귀시키고 군방첩수사단 등 기무사 해체 후 신설될 정보 관련 기구에 보임될 수 없도록 원천 배제해야 한다. 기무사에서 교육받고 근무한 이력이 있는 자들은 다시는 정보 업무에 접근할 수 없게 해야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정보기관을 만들 수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