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생일지지자 모임서 북한 애국가 울려퍼져! > 민족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9월 2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민족게시판

트럼프 생일지지자 모임서 북한 애국가 울려퍼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전호성 작성일18-06-28 14:00 조회627회 댓글0건

본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지지자들 행사에서 북한의 국가(國歌)가 울려 퍼졌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단체인 '트럼프를 위한 버지니아 여성들'(Virginia Women for Trump)은 24일 워싱턴DC의 '트럼프 국제호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생일축하 행사(Tea for Trump)를 열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파티복과 각종 액세서리로 치장한 수백 명의 여성이 몰렸다. 지난 14일 72세 생일을 맞은 트럼프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행사 중간에 '평화, 사랑, 아름다움과 패션'을 주제로 약 25분간 진행된 패션쇼에서 마지막 여성 모델이 런웨이에 등장하자 '장엄한' 느낌의 배경음악이 흘러나왔습니다. 

모델은 런웨이를 걸으며 두 팔을 활짝 펴거나 빨간색 바탕에 금색의 하트 모양 물건을 머리 위쪽으로 올리는 등 약 2분에 걸쳐 퍼포먼스를 했습니다. 모델이 무대 뒤로 사라지자 '트럼프를 위한 버지니아 여성들'의 앨리스 버틀러-쇼어 회장이 마이크를 잡고 "이것은 우리의 위대한 대통령과 그가 북한과 가진 협상을 의미한다"고 말하자 박수와 환호가 터져 나왔습니다.

 그는 이어 "우리가 들은 것은 북한의 국가"라고 밝혀 북한 '애국가' 연주곡이었음을 설명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역대 어느 대통령도 하지 못했던 일을 하고 있는 훌륭한 대통령이 있다. 미스터 프레지던트, 우리는 당신을 사랑합니다"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고 옹호하는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를 위해 최선을 다할 뿐 아니라 진정한 동정심도 가지고 있다"며 "사람들은 뒤로 물러서서 이를 이해해야 한다"고도 말했습니다. 버지니아주 공화당 상원의원 후보인 코리 스튜어트는 "우리는 불법 이민의 해악을 끝내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정책을 옹호했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것으로 알려진 이 날 행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슬로건에 함께 한 공로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에게 '올해의 마가 우먼'(MAGA Woman) 상을 수여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818814&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