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한미합동훈련 축소하게 된 이유와 배경 > 민족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9월 21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민족게시판

이번 한미합동훈련 축소하게 된 이유와 배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진수 작성일17-08-21 12:20 조회445회 댓글0건

본문

이번 한미합동훈련 축소하게 된 사연...

 

 

미국은 지난해 ‘을지프리덤가디언’ 전쟁연습에 미국군 25,000명을 동원하였는데, 올해는 그보다 7,500명 줄어든 17,500명을 동원한다고 한다. 항모강습단이나 전략폭격기편대 같은 전략자산도 투입하지 않는다. 이미 몇 달 전부터 준비해온 전쟁연습을 이제 와서 갑자기 중단하면, 조선에게 굴복한 꼴이 되므로, 백악관은 미국군 동원병력 가운데 7,500명을 축소하는 긴급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백악관이 조선의 괌포위사격계획에 겁을 먹고 뒤로 물러섰음을 말해주는 또 다른 사례다. 

 

그런 사례는 더 있다. 백악관은 지난 8월 13일 조섭 던포드(Joseph F. Dunford) 합참의장을 서울에 파견하여 올해 미국군 동원규모가 축소된 것에서 불길한 예감을 느끼는 한국군 수뇌부를 다독여주었고, 그래도 마음이 놓이지 않았는지, 8월 20일에는 해리 해리스(Harry B. Harris) 태평양사령관과 존 하이튼(John E. Hyten) 전략군사령관을 서울에 파견하여 한국군 수뇌부를 안심시켰으며, 며칠 뒤에는 쌔뮤얼 그리브스(Samuel A. Greaves) 미사일방어국 국장도 서울에 파견한다는 것이다. 백악관이 대조선전쟁연습에서 미국군 동원규모를 축소하고, 미국군 수뇌부를 줄줄이 서울에 보내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그것은 백악관이 조선의 괌포위사격계획에 겁을 먹고 물러섰음을 말해주는 것이다. 

 

백악관이 그처럼 겁을 먹고 물러섰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괌포위사격계획을 취소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60년 동안 조선에게 핵위협을 가해온 미국이 철군회담에 나오는 날까지 “미국놈들의 숨통을 조이는” 보복을 안겨주어야 한다는 것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략적 의도가 아닐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