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7-03-19 05:04
여수 오동도 동백꽃
 글쓴이 : 다물흙, 림원섭
조회 : 165  

동백꽃
여수 오동도 동백꽃을 보고  쓴 시

길게도 갈라진 조국 땅
벌레들이 판칠 올 봄도

봄이 왔다고
님과 같이 신나게 노래하지 못할 바에
아예 - 뚝 떨어져 버리자

잎에 떨어지는
이슬 한 방울도 허락하지 않는 너

2008년03월04일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다물흙 17-03-19 05:09
답변 삭제  
사람이 살면서 거짓말을 하지 않할 수가 없을 것이고
또 사람이 살면서 약속을 100% 지킬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거짓말을 주려가며 살여고 노력할 때
그는 정직히 살여는 자일 것이고

또 약속을 철저히 지키려고 노력하는 자는 강한자일 것이다.

제발 거짓말 좀 하지 않고 살 수는 없더냐?
 
   
 


박근혜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의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