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4-12-16 00:00
국보법폐지 국제사회 여론-12개국 2백여 인사들에게 확산-해외동포단체 공동연대사 보내
 글쓴이 : minjok
조회 : 8,772  
[로스엔젤레스=민족통신 종합]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하는 운동은 국제사회에도 확산되고 있다. 미국의 1.5세, 2세인 죤최씨(뉴욕 노둣돌 회원)와 정유미씨(전민특위 공동사무국 부사무총장)는 지난 이틀동안 전자우편을 통해 국제사회 유명인사들에게 국보법 폐지를 촉구하는 호소문을 보낸 결과 12개국의 각계 인사들로부터 2백여 통의 국보법폐지 촉구 지지의 뜻을 전하는 전문을 받았다.

한편 해외동포사회 시민단체 및 통일운동 단체들도 각 지역에서 국보법철폐 촉구집회 및 성명 전을 펼치는가 하면 국내에서 단식투쟁, 촛불집회 등을 진행하고 있는 단체들에게 지지연대 성명을 전달하는 등 각종 운동들을 전개하고 있다.

국제사회 여론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정유미씨는 16일 민족통신과 가진 대담을 통해 "남녘에서는 추운 겨울에 단식농성하고, 삭발하고, 죽음을 각오하고 투쟁하고 있는 현실이 너무 가슴 아프고, 특히 전민특위 초대 의장님이신 83세 이종린 선생님이 단식을 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깝다"고 전재하며 "지난 3일 동안 국제사회 여론조성을 위해 이메일을 보내고 있는데 현재 세계 12개국에 있는 2백여 각계 인사들로부터 국가보안법 폐지를 적극 지지한다는 격려편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사회에서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한 인사들 가운데에는국내에도 잘알려진 미국 전 법무장관 램지 클라크, 평화 운동가인 브라이언 윌쓴, 진보 사상가 및 학자인 마이클 페란티, 광주항쟁 미국개입을 폭로한 팀 셔록기자 ,평화운동가이며 저술가인 존 폐퍼, 경제학자인 마틴 하트 렌즈버그 교수, 그리고 미국의 유명한 여성 평화 운동가 이자 코드 핑크 및 글로발 익스체인지 대표인 메데아 벤자민, 국제적으로 알려진 이집트의 유명한 의사및 작가 나왈 사다위 박사 등이 참여 했고 이밖에 카나다, 프랑스, 벨지움, 필리핀, 일본, 이태리, 베트남, 푸에또리꼬 등 12 개국의 교수, 작가, 예술인, 노조, 청년학생 등 2백여 명이 국가보안법 철폐를 지지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이 운동을 전개하여 남한의 악법, 국가보안법이 얼마나 나쁜 법인가를 국제사회에도 폭로하고 알리고 싶다고 말한다.

또한 독일 동포들은 최근 베를린 광장에서 독일 사회인사들과 국가보안법폐지를 위한 집회를 개최하여 시대착오적인 국가보안법은 인간의 기본적인 인권을 유린해 왔다고 지적하며 이 법의 철폐를 촉구했다. 한통련을 비롯한 재일 동포 단체들은 14일부터 <국보법 폐지를 요구하는 투쟁을 격려, 연대하는 메시지 보내기 운동>을 통해 동포사회와 일본사회 단체 관계자들에게도 연대투쟁을 호소하고 있는 과정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재미동포들은 그 동안 각 지역 한국총영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여왔고 오늘 16일에도 송학삼씨를 비롯하여 20여명이 뉴욕총영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면서 국보법폐지를 외쳤다. 미주동포들은 또 16일 재일동포, 재유럽 동포 민족민주운동 단체들과 함께 <3개 지역 공동 연대사>를 작성하여 국내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에게 보내어 18일 광화문에서 열리는 대규모 집회를 성원하고 격려하는 뜻을 전달하며 국가보안법이 폐지될 때 까지 손잡고 투쟁하겠다는 결의를 전달했다. 전달된 <해외동포 공동연대사>와 관련자료들을 아래에 소개한다.


<<해외동포 공동 연대사>>


남녘동포 여러분, 조국의 평화와 통일의 길에 걸림돌이 되어 온 국가보안법을 철폐시키기 위해 불철주야 투쟁하고 계시는 여러분에게 우리 해외동포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우리 해외동포들은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가 끊임없이 전개하여 온 국가보안법 철폐투쟁을 전적으로 지지 성원합니다. 저희 해외동포들은 18일 전개하는 "국민촛불대행진"에 몸으로는 참석하지 못하오나 멀리서나마 여러분들의 투쟁과 연대하기 위해 재일동포, 재유럽동포, 재미동포가 한마음이 되어 동지적 연대사를 전합니다.

우리들은 여러분의 투쟁이 반드시 승리할 것으로 굳게 믿습니다. 지금 남북화해와 협력을 반대하는 반민족 세력은 마지막 발악으로 국가보안법 폐지를 반대하고 있지만 7천만 겨레의 의지와 투쟁은 그 누구도 가로막지 못할 것입니다. 민족의 장래를 가로막고 민주인사들에게 족쇄를 채우는,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지상 최고의 악법, 국가보안법이 폐지될 때까지 해외동포들도 힘껏 투쟁하겠습니다. 우리는 기어코 국가보안법을 철폐하고 우리 민족끼리 힘을 모아 2005년을 자주적 평화통일의 원년으로 아로새기기 위해 여러분과 함께 손잡고 굳세게 연대해 나아갈 것입니다.

2004년 12월18일

■재일동포 단체:

재일 한국민주통일연합(김정부 의장)
재일 한국민주여성회(김지영 회장)
재일 한국청년동맹(문세현 위원장)
재일 한국인학생협의회(김소영 회장)
재일 한국양심수동우회(이철 대표)
조국 평화통일협회(회장 김수식)


■ 재유럽동포 단체:

<국가보안법 철폐를 위한 유럽 공동 위원회>(연락처: 박수진 한영태)
재독일동포협력회(회장 이지숙)
조국통일범민족연합 유럽지역본부(의장 이준식)
한민족 유럽연대(의장 이종현)

■ 재미동포 단체:

남가주한인노동상담소(박영준 소장),
노둣돌(뉴욕),
노래지기(최청희 대표),
미주동포전국협회(이행우 회장),
민들레(육영빈 대표),
민주노동당미주후원회(정건이 회장),
민족통신(노길남 대표),
민족통일학교(뉴욕: 송학삼 교장),
범민련 재미본부(양은식 상임의장),
볼티모어풍물패한판 (정재훈),
북가주겨레사랑모임(샌후란시스코),
우리문화나눔터(조현숙),
워싱턴공동행동(김만식),
6.15공동선언실현재미동포협의회(공동의장: 문동환, 신필영, 김도안)
자주민주통일미주연합(최단오 의장),
재미동포전국연합회(현준기 의장),
재미청년연대(박혜정),
전민특위 공동사무국(정유미 부사무총장),
통일맞이나성포럼(김현정 회장),
통일학연구소(한호석 소장)
평화를 사랑하는 여성모임(시카고-조명지 목사),
평화통신(백승배 대표),
한미평화협회(김용현 회장),
한반도평화통일포럼(황인관 회장)
[가나다 순]
.......................................................................................................

[참고자료-1]

기자회견문

12월 18일 국민의 위대한 힘으로 국가보안법 56년을 끝낼 것이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기 위한 투쟁은 이제 막바지로 치닫고 있다. 세계 민주운동사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사상 초유의 집단 노상단식 농성이 한겨울 여의도 국회 앞 아스팔트 위에서 진행되고 있다. 벌써 열흘째 곡기를 끊은 채 오로지 올해 안에 국가보안법을 끝장내려는 결연한 의지로 뭉친 이 대오는 벌써 7백 명을 넘어섰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도 줄을 잇고 있어 다시금 민주대항쟁의 물결로 승화되고 있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는 투쟁은 비상식, 반인권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는 운동이다. 고문과 용공조작, 색깔 공세의 마녀사냥, 이 지긋지긋한 반인권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국가보안법 폐지 운동은 독재 권력의 주술로부터 해방되어 진정한 민주공화국의 이념을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는 민주운동이다. 아직도 유신독재의 향수에 젖어 그 시대에 형성된 기득권을 유지하여 민주발전을 가로막는 세력들의 근간을 허무는 운동이다. 국가보안법 폐지 운동은 분단체제를 공고히 함으로 통일을 가로막는 세력들을 거세하는 운동이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 아직도 냉전의식이 이처럼 강고한 나라가 어디에 있단 말인가. 그리하여 세계 유일의 냉전의 섬 한반도에 평화의 물결이 넘쳐나고, 끝내 통일로 가는 물꼬를 트는 통일운동이 또한 국가보안법 폐지운동이다.

지금 정치권에서는 국가보안법의 폐지를 저지하기 위한 한나라당과 이를 폐지하기 위한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의 대결이 갈수록 첨예해지고 있다. 국회를 마비시키고 법사위에 안건 상정마저 막으면서 법사위를 점거하고 있는 정당을 어찌 의회주의, 대의민주제를 신봉하는 민주정당이라고 말할 수 있단 말인가. 국회 파행의 책임에 더해 그들은 스스로 고문과 용공조작의 주범임을 스스로 드러내지 않았는가. 그들은 국가보안법을 유지함으로서 그 인권유린과 민주파괴의 역사를 유지하고자 하는 저의를 드러내지 않았는가.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 민주당은 이런 한나라당과의 타협과 협상이 아니라 정면대결로 이 국면을 타파해내야 한다. 국민들의 민주개혁에 대한 열망을 업고 한나라당의 온갖 방해전술을 넘어 반드시 올해 안에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는 역사적 과업을 완수하라.

우리는 국가보안법의 운명을 올해로 끝장낼 것이다. 하나 둘 동지들이 겨울바람에 스러져 가는 것을 보면서도 국회 앞을 지키고 있는 수백의 농성대오를 보라. 그들은 한 치도 흔들림 없이 물러섬 없이 올해 안에 국가보안법, 그 오욕의 56년 역사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넘쳐나고 있다.

이제 이 투쟁을 중심으로 우리는 민주항쟁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오는 12월 18일을 그 역사적 투쟁의 정점으로 만들어낼 것이다. 역사적인 분수령이 될 12월 18일 광화문촛불대행진을 반드시 성사시켜 연내 국가보안법 폐지의 대세를 확정지을 것이다.

12월 18일 광화문을 촛불을 바다로 뒤덮자. 역사를 되돌리려는 수구세력에게 우리의 용솟음치는 민주개혁에 대한 열망을 분명히 보여주자. 동요하는 집권세력에게 우리의 힘을 과시하자. 이 겨울 우리는 또 다른 민주항쟁의 역사를 반드시 승리로 귀결될 것임을 확신한다.

2004년 12월 15일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긴급 대표자회의 참가자 일동

...............................................................................................................

[참고자료-2]

국가보안법은 완전 폐지되어야 합니다!

국가보안법 철폐를 위한 유럽 공동위원회 성명서 전문

최근 한국의 국회에서 국가보안법 폐지를 둘러싼 논의가 한창입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논의는 우리의 기대와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나가고 있습니다. 집권여당인 열린우리당이 이른바 ‘국가 안보’를 주장하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의 저항에 놀라, ‘완전폐지’가 아닌 ‘대체 입법’ 또는 ‘보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국가보안법은 ‘국가 안보’와는 사실상 아무런 관련도 없습니다. 진정으로 ‘국가안보’가 문제라면, 형법상의 간첩죄도 있고, 군사기밀 보호법도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국가보안법의 대체나 보완이 아니라, 바로 ‘완전한 폐지’입니다. 이는 기본적인 인권에 관한 문제이며, 대한민국이 세계 안에서 부끄럽지 않은 민주국가로서 명함을 내밀 수 있는 최소한의 요건에 관한 것입니다.

1948년 12월1일에 제정된 국가보안법의 첫번째 문제점은, 제1조와 제2조에서 북한을 ‘반국가 단체’로 규정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것은 헌법에서 밝히고 있는 평화적 통일의 원칙과는 근본적으로 어긋납니다. 그리고 바로 이 규정 때문에 통일을 위한 민간 차원의 모든 노력이 지난 50여년간 국가보안법 상의 잠입, 탈출, 회합, 통신, 고무 및 찬양 등으로 해석되어 왔습니다. 이로 인해 국내와 해외에서 민주화와 통일을 요구하던 수많은 사람들이 지난 50여년 간 체포되거나 투옥되어 고문을 받았고 심지어는 사형에 처해지기도 했습니다.

이것은 국가보안법이 민주화 운동과 통일운동을 억압하기 위한 도구로 이용되어 왔다는 점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더구나 남북공동선언 이후 남북의 경계선를 넘나드는 교류가 점점 활발해지고 있는 현시점에서, 북한을 "반국가 단체"로 규정하는 국가보안법이 더 이상 존재해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따라서 평화적 통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북한을 반국가 단체로 규정하는 국가보안법은 반드시 폐지되어야 합니다.

두번째 문제점으로는, 국가보안법이 헌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사상, 양심, 표현 및 학문의 자유와 같은, 국민의 기본적 인권을 근본적으로 침해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UN에 보고에 따르면, 국가보안법이 제정된 지 겨우 1년 만에 약 120,000명의 민간인과 약 9,000명의 군인이 구속되고 처벌되었습니다. 이는 당시 20세가 넘은 100명의 성인 중 1명에 해당하는 엄청난 숫자였습니다. 그리고 처음 2개월 동안 정치 활동을 하는 120개의 정당과 사회기관이 국가보안법의 이름으로 해체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출발한 국가보안법은 독재 정권 하에서 정권에 대한 비판적 표현과 행동을 모두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것으로 해석하기 위한 법적 근거로 활용되어 왔습니다. 철옹성 같았던 군사 독재 정권이 무너진 이후에도, 국가보안법은 계속해서 구속자를 낳았습니다. 1991년 이후 지난 2002년까지 3047명이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구속되었고, 노무현 정부 출범 이후에도 100여명의 구속자가 생겨났습니다. 따라서 국가보안법이 존재하는 한 표현의 자유, 사상의 자유 그리고 양심의 자유와 같은 기본적 인권은 결코 보장될 수 없습니다.

반가운 사실은, 지난 2004년 9월 5일에 노무현 대통령이 정부 수반으로서는 처음으로 “국가보안법은 구시대의 유물이므로 당장 폐기하여 박물관에 보내야 한다.”고 의견을 밝힌 것입니다. 이와는 달리 한나라당과 보수 언론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국가보안법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이러한 주장과는 정반대로 국가보안법은 ‘반드시’ 폐지되어야 합니다.

대한민국은 헌법 제1조에서 스스로를 민주공화국이라고 선언하고 있습니다. 민주주의란 사회 구성원들의 사상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그 밑바탕에 두고 있어야 합니다. 국가보안법은 이러한 대한민국의 헌법 정신과는 정확히 위배됩니다. 따라서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온 국민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국가보안법 폐지라는 시급한 사회적 과제를 해결해야 합니다.

국가보안법이 없으면 마치 한국이 당장이라도 무너질 듯 떠드는 자들에게 여기 모인 우리는 힘주어 외칩니다. “그것은 민주공화국인 대한민국에 대한 모독이요, 민주시민에 대한 모욕이다.”라고 말입니다. 다수 국민의 행복이 보장되는 정상적인 사회, 인권이 존중받는 자유로운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그리고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시대로 나아가기 위해서, 시대착오적 국가보안법은 즉각 폐지되어야 한다고,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강조하고자 합니다.

국가보안법 철폐를 위한 유럽 공동위원회

<<평화통신 12/5/2004>>
........................................................................................................................

[참고자료-3]

<<해외동포 연대성명서>>


미주동포들과 유럽동포들은 오늘 5일 진행되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하는 <국가보안법 완전폐지 범국민 촛불대행진>행사에 연대성명서들을 전합니다. 해외에서도 여러분과 연대하여 국보법이 반드시 철폐되도록 성원하고 투쟁하겠습니다. 지금 국회 앞 광장에 모인 여러분들에게 연대의 뜻을 전합니다.

[미주지역 성명서]

국가보안법 철폐하고 6.15공동선언 실천하라!

국가보안법이 남한 땅에서 실시 된지 어언 56년째가 넘었다. 8.15이후 이승만 정부를 비롯한 사대매국 세력들은 국가보안법을 악용하여 한반도의 평화와 자주적인 통일을 위해 헌신해온 수많은 애국동포들을 탄압하였고 이 악법에 옭아매어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한 잔인 무도한 행위들을 자행하여 왔다.

1948년 이후 지금까지 국가보안법에 희생된 사람은 기실 수천 아니 수백만 명에 이르고 있다. 국가보안법은 우리 민족을 탄압하고 죽이는데 악용되어 왔다. 지금도 국가보안법이라는 괴물에 올라타 광란의 춤을 추고 있는 민족의 반역자 한나라당과 미국을 추종하는 수구의 무리들이 벌이고 있는 작태들을 보며 분노를 금할 수 없다.

국가보안법은 남한의 민중만 탄압할 뿐 아니라 해외에 거주하고 있는 애국 동포들도 속박해 왔다. 이것은 단지 북한을 영원히 적으로 규정하며 남북을 갈라서게 하고 합쳐지지 못하게 생채기를 내며 우리 민족의 가슴 가슴마다 피멍이 맺히게 하고 있다. 남과 북은 애초부터 하나요, 민족도, 언어도, 역사도 하나인 것은 우리 민족이면 누구나 다 알고 있으며 온 세계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국가보안법은 이미 2000년 6.15남북공동선언으로 사 문화 되었다. 6.15선언으로 우리 민족은 이미 통일시대에 돌입하였다. 이에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조국을 통일하자는 영광된 미래가 눈앞에 가까이 다가왔을 뿐이다. 그런데 사대매국 세력은 아직까지도 통일시대의 한 주체인 북부조국을 적으로 규정하자고 아우성 치고 있으니 이 어찌 우리 해 내외 동포들이 이 같은 망동을 묵과할 수 있단 말인가.

지금 이 순간에도 남한에서는 <국가보안법을 철폐하자>는 목소리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 각계 각층 인사들 수십명이 집단삭발을 하면서 까지 국가보안법 철폐를 호소하고 있다. 지금 또 국회 앞에서는 생사를 넘나드는 단식 농성을 하고 있으며 남한 전역 곳곳에서 연일 국가보안법 완전 철폐를 위한 시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지금 또 독일 베를린에서는 유럽동포들이 모여 국가보안법 철폐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

우리 재미동포들은 해 내외에서 전개하는 국가보안법 철폐운동을 적극 지지성원하며 연대하여 투쟁할 것이다. 우리는 더 이상 국가보안법 때문에 남과 북이 갈등을 빚고 서로 반목하며 대결하는 상황을 원하지 않는다. 우리는 6.15남북공동선언이 제시한 민족공조의 정신을 적극적으로 찬성하며 이를 실천할 것이다. 우리 미주동포들은 국가보안법이 완전 폐지되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 모두의 요구임을 다시 한번 천명하며 제17대 국회는 반드시 국가보안법을 연내에 철폐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2004년 12월 4일

남가주한인노동상담소(박영준 소장), 노둣돌(뉴욕), 노래지기(최청희 대표), 미주동포전국협회(이행우 회장), 민들레(육영빈 대표), 민주노동당미주후원회(정건이 회장), 민족통신(노길남 대표), 민족통일학교(뉴욕: 송학삼 교장), 범민련 재미본부(양은식 상임의장), 북가주겨레사랑모임, 전쟁반대연대모임(시카고), 자주민주통일미주연합(최단 의장), 재미동포전국연합회(현준기 의장), 재미청년연대 서부지부, 전민특위 공동사무국(뉴욕), 통일맞이나성포럼(김현정 회장), 평화를 사랑하는 여성모임(시카고-조명지 목사), 평화통신(백승배 대표), 한미평화협회(김용현 회장), 한반도평화통일포럼(황인관 회장) [가나다 순]
.....................................................................

[참고자료-4]

이 자료는 미국의 1.5세, 2세들이 국제사회 인사들에게 보낸 국가보안법 폐지촉구를 연대하는 영문 편지와 성명문 내용임

Dear friends,

We are entering a critical period in Korean history - in a few days, the
South Korean government will be considering the repeal of the hated National
Security Law - an instrument of oppression used against the democracy,
peace, labor, and human rights movements in Korea since 1948.

The solidarity statement below will be sent to the coalition leading this
effort - " People"s Solidarity for NSL Abolition" - as well as their allies
in South Korean National Assembly and President Roh Moo-hyun. Please
endorse this statement - with your name, location and/or affiliation (if
any) - and send it back to us at abolish_NSL@yahoo.com.

We hope this statement will be the start of a larger international
solidarity campaign tied into next year"s commemoration of the 60th
Anniversary of Korean Liberation/Division and the 25th Anniversary of the
Kwangju Peoples Uprising. Your support is much appreciated. Thank you.

Sincerely,

Yoomi Jeong
Korea Truth Commission

------------

Worldwide Statement of Solidarity
ABOLISH THE NATIONAL SECURITY LAW!
Promote Democracy, Peace, and Human Rights in Korea!


We, the undersigned, urge the government of South Korea to immediately
abolish the National Security Law (NSL). We submit this statement in
solidarity with the millions of Koreans who have been waging a determined
campaign to eliminate this draconian tool of authoritarian control. For far
too long, the NSL has been a barrier to peaceful unification and resulted in
an authoritarian culture of fear and suspicion - dividing families and
marginalizing communities. Already, the right-wing is red-baiting civic
leaders and public officials who support the repeal. We can no longer stand
by and allow the NSL to be used to silence people whose only crime has been
to exercise their basic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ociation.

From its very inception, the NSL has been a political weapon used by those
in authority to consolidate their power and suppress dissent. Modeled on
the "Security Law" (Chi-an Yuji Beob) implemented during Japanese
colonization of Korea, the NSL was first promulgated in December 1948 by the
U.S.-supported Syngman Rhee regime - less than four months after the
founding of the Republic of Korea. Since then, hundreds of thousands of
workers, students, community activists, and government opponents have been
targeted for surveillance, censorship, blacklisting, arbitrarily detention,
torture, and even execution for non-violent activities. "Articles 3 and 7
provide for long sentences or the death penalty for "enemy-benefiting"
(enemy refers to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or North Korea),
"anti-state" and "espionage" activities. in violation of the 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ICCPR) to which South Korea is a
state party," according to Amnesty International, which supports the repeal
of the NSL (http://web.amnesty.org/library/index/ENGASA250092004). Most
South Koreans no longer view North Korea as the "enemy" and a law based on
this premise severely undermines reconcili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Weekly candlelight vigils are taking place in South Korea cities and over
600 people are currently engaged in an indefinite hunger strike - part of a
nationwide campaign organized by "People"s Solidarity for NSL Abolition"
(Ku-ka-bo-ahn-bop Pae-ji Kook-min Yun-dae) - a coalition of over 300 civic
organizations and popular movements including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the National Farmers Association,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Korea Truth Commission, and the National Alliance
for Democracy & Reunification of Korea. Even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own Human Rights Commission has recommended the repeal of the NSL
(http://www.humanrights.go.kr/eng/nhrc/news/nhrc02_01_view.jsp?seqid=218).

South Korea has the shameful record of having had the longest serving
political prisoners in the world, including Kim Sun Myoung, who was
imprisoned for 44 years in solitary confinement. It is now time for people
of conscience to rise up and add our voices to the movement to end the NSL.
Repeal of the NSL is the first step toward greater democracy, economic and
social justice, and unification of Korea. Abolish the NSL now!

In solidarity,

Yoomi Jeong
Korea Truth Commission

John Choe
New York City

Christine Ahn
Oakland, California

[출처:민족통신 12/16/2004]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박근혜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의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