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하늘 울린 감동 "조선은 하나다" > 추천논평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9년 10월 20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추천논평

나성하늘 울린 감동 "조선은 하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01-02-17 00:00 조회1,834회 댓글0건

본문

감동의 도가니였다. 16일 1500여석의 이벨극장을 가득메운 나성 동포들은 이북의 형제자매들의 수준높은 연주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7시경 기자가 이벨극장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아래층은 빈자리가 거의 없었고 2층도 이미 200여명이 자리하고 있었고 공연이 시작하고 얼마후에는 근 500석이 되는 이층도 거의 채워졌다. 마치 <통일의 문을 여는 조선음악 대공연>의 소망을 당장이라도 이루겠다는듯이.....

먼저 관현악단의 반주에 맞춰 나성거주 구자형씨는 <조선은 하나다>라는 곡을 연주하고 이어 전명희씨의 소프라노 독창이 있었다. 전명희씨는 <우리들의 행복> <동백꽃> <푸치니의 오페라 지아니 시치 중에서 O, mio babbino caro> 를 불렀다.

이어 북한의 개량 국악기 <저대>로 관현악 <아리랑>을 협연할 때 지휘자 이준무씨는 뒤로 돌아서서 청중들의 참여를 유도했고 동포들은 목청을 돋구어 극장을 가득채웠다. 가슴 뭉클한 순간이었다. 이어 차이코프스키 국제경연 입상자인 허광수씨는 <압록강의 노래> <정일봉의 우레소리>,<문경고개>에 이어 로치니의 <세빌리아의 이발사 중에서 라 칼루니아>를 불렀고 청중들은 앵콜로 합창했고 허씨가 그 깊고 넓은 저음의 바리톤으로 <울밑에선 봉선화>를 부를 때 청중들은 숨을 죽였다. 오늘의 우리 조국의 오늘을 바라보며 가슴저리듯이....

이어 관현악에 맞춰 최봉철 씨가 장세납 악기를 <청산벌에 풍년왔네>를 협연할 때 청중들은 옛날 농악에서 백성들에게 어깨춤을 가져오던 농악을 연상하게하였다. .

이어 민요가수 석련희 씨가 <반갑습니다>를 부를 때 청중들를 박수를 치며 함께 따라부르는 사람들도 있었고 석 씨는 <노들강변><해당화>를 불렀고 역시 앵콜에 화답했다. 마지막으로 관현악단은 이준무씨의 지휘에 맞춰 <조선의 밝은 태양>이란 김일성 주석을 기리는 곡을 연주하고 연주를 끝냈다. 55년의 기나긴 벽을 허무는 남과 북 모두 하나되는 자리였다. 이들은 곧 연주를 위해 휴스톤으로 향한다.


**********************************************************************************

이란은 [촌평]과 [만평], 기획기사 및 [사진기사]등을 정기 부정기적으로 결합하여 사용하는 란으로 제작됩니다. 여러분들의 좋은 글이나 의견들을 독자란에 올려 주시면 참고하여 촌평과 만평을 저희 편집실에서 관심갖도록 꾸며 보겠습니다.(2-12-2001)

[민족통신 편집실: e-mail: minjok@minjok.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9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