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만경봉》호,라진-우라지보스토크 조-러 공동운영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9월 21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경제

[북]《만경봉》호,라진-우라지보스토크 조-러 공동운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5-18 01:24 조회3,236회 댓글1건

본문

조선의 만경봉호가 조선과 러시아의 공동운영으로 합의하고 오늘 출항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월17일자가 보도하면서 이날 출항식에는 양국의 대표들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 보도는 또 《만경봉》호가 라진-울라지보스또크 국제관광선으로 운영되게 됨으로써 두 나라사이의 해상교통운수뿐아니라 경제협조와 관광업을 발전시키는데 적극 기여할수 있게 되였다고 덧불였다.[민족통신 편집실] 

라진-울라지보스또크 국제관광선 출항

  
  (라선 5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
  라진-울라지보스또크 국제관광선 《만경봉》호가 조로 두 나라 공동으로 운영되게 된다.

  《만경봉》호출항식이 17일 라진항에서 진행되였다.

  여기에는 라선시인민위원회,관계부문 일군들과 청진주재 로씨야련방 총령사를 비롯한 로씨야손님들,관광객들이 참가하였다.

  출항식에서는 축하연설들이 있었다.

  이어 《만경봉》호는 울라지보스또크항을 향하여 출항하였다.

  《만경봉》호가 라진-울라지보스또크 국제관광선으로 운영되게 됨으로써 두 나라사이의 해상교통운수뿐아니라 경제협조와 관광업을 발전시키는데 적극 기여할수 있게 되였다.(끝)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편집실님의 댓글

편집실 작성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대답
 
(평양 5월 24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라진-울라지보스또크 국제관광선 《만경봉》호의 운항을 걸고들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3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얼마전 라진-울라지보스또크 국제관광선 《만경봉》호가 첫 운항을 진행하였다.

조로 두 나라사이의 합의에 따라 《만경봉》호가 라진-울라지보스또크 국제관광선으로 정상적으로 운영되게 됨으로써 두 나라사이의 해상교통운수를 비롯한 경제분야에서의 협조와 관광업을 발전시키는데 기여할수 있게 되였다.

이것은 조로 두 나라사이의 경제적련계를 확대하고 인도주의적교류와 래왕을 통하여 친선을 도모하기 위한 정상적인 쌍무협력사업이다.

그러나 반공화국제재책동에 피눈이 되여 날뛰고있는 미국은 추종세력들을 동원하여 주권국가들사이의 정상적인 경제협조사업인 《만경봉》호 운항문제까지 걸고들면서 조로경제협조를 차단하고 우리를 경제적으로 완전히 봉쇄하여 질식시켜보려 하고있다.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책동은 우리뿐아니라 로씨야측의 합법적인 리익도 엄중히 침해하는 횡포무도한 전횡으로서 로씨야측의 응당한 반발과 배격을 불러일으키고있다.

그 누가 무엇이라고 하든 《만경봉》호 운항을 비롯한 조로경제협조는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공동의 리익에 맞게 앞으로도 계속 발전하게 될것이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