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6-09-07 14:18
한국 조선업계, 8월 수주 단 8척…남은 일감은 12년만 최저치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1,056  

한국 조선업계, 8월 수주 단 8척…남은 일감은 12년만 최저치

 

지난달 한국 조선사에서 수주한 선박이 8척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내 조선업체들이 확보한 일감도 12년여만에 최저 수주으로 떨어졌다. 올 상반기에도 계속된 ‘수주절벽’으로 조선업의 실적 부진이 지속될 전망이다.


7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의 자료를 보면 8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88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41척)로 전달인 7월 69만CGT보다 19만CGT 증가했다.


중국은 이 중 가장 많은 32만CGT(22척)의 물량을 확보했고 이어 한국이 21만CGT(8척), 일본은 13만CGT(3척)을 수주했다.

 

한국 업체들 중에서는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삼호중공업이 VLCC를 각 2척씩, 삼강엠엔티 화학제품운반선 3척, 강남조선 석유제품운반선 1척 등을 가져갔다. 8척 중 절반은 소형 선박들이었다.


이 같은 수주가뭄이 이어지면서 전 세계 조선소의 수주잔량은 8월 말 기준 총 9681만CGT로, 2005년 2월 말(9657만CGT) 이후 11년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 중 한국의 수주잔량은 2331만CGT로 떨어졌다. 이는 2003년 10월 말(2256만CGT) 이후 12년10개월만에 최저치다. 중국의 수주 잔량은 3570만CGT로 한국에 크게 앞서고 있으며 일본은 2196만CGT로 한국과 격차가 7월 말 161만CGT에서 8월 말 134만CGT로 좁혀졌다.

 

올 들어 8월까지 전 세계에서 이뤄진 선박 발주는 799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2501만CGT)의 3분의 1에 불과했다. 중국이 이 가운데 306만CGT를 확보해 시장점유율 1위(38.3%)를 지켰고, 한국과 일본은 각각 13.4%(107만CGT), 12.1%(97만CGT)로 뒤를 이었다.



기사출처:경향신문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박근혜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의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