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5-08-09 07:48
리수용 외무상, 태국방문 친선·경제 논의
 글쓴이 : 편집실
조회 : 2,206  

 [서울=자주시보 이정섭 기자] 조선 리수용 외무상이 조선과 태국의 친선, 경제 협력을 논의하기 위해 8일 태국을 방문했다.

 

리 외무상은 지난 5∼6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했다가 이날 오후 말레이시아항공편으로 방콕에 도착했다고 연합뉴스 특파원이 보도했다.

 

리수용 외무상은 오는 10일 따나삭 빠띠마프라곤 태국 외무장관과 만나 양국 사이의 투자, 농업기술, 관광 등 경제 협력과 친선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조선과 태국은 올해 수교 40주년을 맞았다, 조선은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 회원국들은 물론 아프리카, 남미, 유럽 등 외교 다각화를 당화하고 있다.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박근혜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의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