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7-10-09 00:00
[대담]유태영 목사, <신천 학살은 미군학살이다> 강조
 글쓴이 : minjok
조회 : 10,363  

유태영 목사(77. 재미통일운동 원로)는 최근 <남북정상회담경축 국민대회>에 참석했다가 민중의 소리와 가진 대담을 통해 북녘 신천에서 6.25전쟁시기 일어난 대학살사건은 동족간의 사건이 아니라 미군에 의해 자행된 학살만행이다.>고 지적하는 한편 이 사건에 대한 황석영 작가의 작품, <손님>에서 언급된 자신의 발언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민중의 소리> 27일자 대담기사를 전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


"우리민족끼리 밖에 길 없다"

[인터뷰] 유태영 재미동포전국연합회 상임고문


정지영 기자

<##IMAGE##> “황석영 씨 소설에 내가 나온다는 말을 듣고 책방에 가서 샀다. ‘손님’이라는 작품이다. 그런데 작가의 기질이 있기 때문에...... 내 얘기를 듣고 신천 학살은 동족학살이지 미군학살은 아니라는 식으로 얘기를 왜곡해 버렸다.”

미주지역 통일운동을 이끌어온 유태영 목사가 서울을 방문해 소설가 황석영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유 목사는 지난 19일 개최된 ‘남북정상회담 경축 국민대회’에 해외대표로 참석차 서울을 방문했고, 20일 인사동에서 열린 유 목사 환영 만찬회에 참석했다.

유 목사는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미주본부 공동의장을 역임했고 현재 6.15공동선언실천 미국위원회 공동대표로 있다. 또 재미동포 전국연합회 상임고문을 맡고 있으며 미국 교계의 원로이다.

“황석영 씨가 방북한 후 독일로 도피한 동안 여권이 만기 돼 국제 고아가 됐다. 대한민국에 들어가면 감옥에 가고 여권도 없고...... 그 때 황석영 씨가 미국 대학의 초청으로 왔고 하버드대 등 한국 유학생들 모임에서 초청도 많이 받았다. 나와 만나게 됐는데 내 고향인 황해도 신천이 바로 황석영 씨 아버지 고향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유 목사는 전쟁 시기 목격한 학살의 비극을 황석영 씨에게 생생히 전했다고 한다.

“내가 19살 때 전쟁 중이라 독 속에 숨어 있다가 나오니 유엔군이 밀려온 상태였다. 유명한 신천미군양민학살은 목격하지 못했고 우리 마을의 일만 목격했다. 당시 미처 후퇴하지 못한 인민군이 산에 숨어 있다가 밤이면 떼를 지어 피란 가려고 내려왔다. 그 때 우리 마을은 대부분 기독교였는데 교회 간부들이 동네의 30세대가 빨갱이라며 치안대를 조직하고 인민군의 총을 빼앗아 학살했다. 그들을 새끼줄로 묶고 우물 판 데 넣고 석유를 부어 불을 질렀다. 거기서 뛰쳐나오면 찔러 죽이고 그랬다. 황석영 씨한테 그 때의 얘기를 했다.”

또 당시의 상황이 현재 한국 기독교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설명했다.
유 목사는 “당시 신천 사람들이 남쪽으로 와서 90~100% 목사가 됐다. 과거에 그렇게 사람을 죽이고 양심의 거리낌을 가지는 사람이 없다. 하나님의 이름으로 큰일이나 한 듯이 생각하더라. 빨갱이를 죽인 건 당연한 거라고. 이북에는 교회가 없고 여기는 교회가 있다 이런 식으로 말하더라”며 “이들이 헤게모니를 잡았다. 그래서 60년대 교단이 전부 반공주의였다”고 말했다.

“어느 날 황석영 씨 소설에 내가 나온다는 말을 듣고 책방에 가서 사서 읽었다. ‘손님’이라는 작품이다. 그런데 작가의 기질이 있기 때문에...... 내 얘기를 듣고 신천 학살은 동족학살이지 미군학살은 아니라는 식으로 얘기를 왜곡해 버렸다. 거기에 나는 유다니엘로 나오고 나의 형(목사)도 나온다. 작가의 상상력에 대해 왈가왈부할 것은 아니지만 역사적인 문제라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IMAGE##> 즉 미군의 양민학살 사건으로 유명한 신천학살사건에 대해 전체적인 역사적 맥락을 짚지 않고, 유 목사가 목격한 장면을 확대해서 동족 간의 학살로 왜곡한 데 대해 분노한 것이다.

만찬에 참석한 원로 중 많은 분들이 과거 인혁당 사건으로 고초를 겪었다는 소개를 들은 유 목사는 "인혁당 사건은 내가 통일운동을 시작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목요기도회 활동을 하며 인혁당 사건을 접했고 박정희 정권의 문제, 분단체제가 강요한 희생에 눈을 떠 통일운동에 뛰어들었다는 것이다.

"임수경 씨가 방북할 때는 대학 다니는 아들을 평양에 보냈는데 아들이 내 고향을 비디오에 찍어 왔다. 이 때 자극을 받고 미국에 와서 인생을 헛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다음해 범민련 1차 대회 때 평양에 가게 됐다."

또 “여러분의 인생을 존경한다. 미국의 기독교, 한국의 기독교(보수 기독교)의 하나님이 아니라 근본적인 하나님, 내가 믿는 하나님은 여러분의 희생과 고난을 알고 계신다”고 갖은 탄압 속에 수십년 간 통일운동을 지켜온 남측 원로들을 위로했다.

끝으로 정상회담에 바라는 바를 전했다. 유 목사는 “노무현 대통령이 ‘우리 민족끼리’를 분명히 해 달라는 것"이라며 ""우리 민족끼리’밖에 길이 없다. 남북 경제교류에서 성과가 아무리 많이 나와도 근본적으로 미국의 간섭을 끊어버리고 우리 민족 독자적으로 나갈 수 있는 획기적 전환점이 없다면 무슨 소용이 있나. 국민들이 무릎을 치고 희망을 가질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2007년09월27일 ⓒ민중의소리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남녘 19대 대통령이 된 인물에게 대외관계에서 가장 바라고 싶은 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